이경규가 흔들리고 있다.


2010년 화려한 부활을 선포한 지 채 1년도 되지 않아 또 다시 슬럼프에 접어드는 모양새다.


위기의 근원은 단연 [남자의 자격]이다. 작년 한해 이경규 신화의 1등 공신이었던 [남자의 자격]이 오히려 슬럼프를 부채질하는 애물단지로 전락해 버렸다.


악몽 같았던 기나긴 슬럼프가 또 다시 재현되고 있는 셈이다.


이경규는 방송 예능계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그가 코미디언으로서, 예능 MC로서 방송가를 휘젓고 다닌지 무려 30년째다. 주병진, 김병조, 심형래, 서세원, 남희석, 신동엽, 유재석, 강호동 등 당대의 코미디언들이 30년의 세월동안 수없이 세대교체를 반복하는 사이 이경규만은 오로지 이경규로 남아 대중의 곁에 머물렀다.


MBC [일밤]의 좌장으로 MBC 주말 예능의 부흥을 이끌었던 그는 '개그맨 예능국장'이라는 별칭까지 얻을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과시했다. '몰래카메라'를 시작으로 '양심냉장고''건강보감''대단한 도전'등 이름만 대면 알만한 메가 히트 프로그램이 이경규의 손을 거쳐 줄줄이 탄생했다. 6번의 MBC 연예대상 수상이라는 전설적인 기록은 그의 위엄을 증명해준다.


그랬던 그가 2007년을 기점으로 속절없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강호동의 [1박2일] 출범 이래 이경규가 이끌던 [일밤]의 아성이 무너지기 시작한 것이다. 리얼 버라이어티로 급변하는 예능 트렌드에서 이경규는 별다른 힘도 쓰지 못하고 주말 패권을 고스란히 강호동에게 반납했다. MBC 내부에서 "이경규 무용론" "이경규 퇴출론"이 힘을 얻기 시작한 것도 이 즈음이다.


결국 이경규는 20년을 한결같이 함께 했던 [일밤]에서 일언반구 변명조차 하지 못한채 퇴출됐다. "오랜시간 일한 직장에서 강제 퇴작당한 느낌"이라던 이경규에게 [일밤]은 끝끝내 설욕의 기회를 주지 않았다. 이경규의 [일밤] 퇴출은 방송가에서 대단한 화젯거리가 됐다. 영원한 MBC 맨임을 자처했던 이경규가 끝내 시청률 부진을 이유로 MBC에게 '토사구팽' 당했다는 조롱부터, 이제 이경규 시대는 끝났다는 부정적 의견까지 속출했다.


하지만 호락호락 당할 이경규가 아니었다. 2008년 [놀러와]에 출연해 "다시 한 번 우뚝 설 수 있는 계기가 있을 것"이라고 호언장담하던 그는 KBS [해피선데이]에 둥지를 틀고 [남자의 자격]을 출범시키는 파격을 연출했다. MBC에서부터 절친한 관계를 맺어온 김국진, 이윤석을 필두로 김태원, 김성민, 이정진 등 새로운 파트너들과 손을 맞잡은 [남자의 자격]은 이경규가 숨겨 둔 필승카드이자 히든카드였다.


시청률 한 자릿수로 시작한 [남자의 자격]은 2009년 중후반부터 점점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면서 가파른 상승곡선을 이어나갔다. 경쟁작이었던 [패밀리가 떴다]에 더블 스코어차로 지고 있었던 시청률 차이는 날이 갈수록 줄어들었고, 급기야 [패밀리가 떴다]를 역전하면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기염마저 토했다. [남자의 자격]에 사활을 걸었던 이경규의 절치부심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한 번 오른 기세는 끝없이 이어졌다. '합창단 도전'이라는 메가히트 킬러콘텐츠가 터지면서 급기야 시청률은 30%대를 왔다갔다 하게 됐다. 말 그대로 센세이셔널한 반응을 일으키며 예능의 신기원을 마련했던 평가를 받은 '남자의 자격-합창단'편은 이경규의 완벽한 부활을 선포하는 통쾌한 한방이었다. 이경규 신화의 건재함을 그 스스로 증명해 보인 것이다.


결국 그는 2010년 강력한 경쟁자였던 강호동, 유재석, 김병만을 물리치고 영예의 KBS 연예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통산 7번째 연예대상 수상이자, 첫 KBS 연예대상 수상이었다. 이경규는 KBS 연예대상을 수상하면서 "대상은 역시 운 좋은 놈한테 돌아가게 되어 있다"면서 너스레를 떨 정도로 여유 있는 모습까지 보였다.


그런데 이 영광의 순간이 채 1년도 지나지 않은 이 시점에 또 다시 '이경규 위기론'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가장 심각한 균열을 보이는 건 아이러니하게도 그에게 대상을 안긴 [남자의 자격]이다. 2011년 들어 시청률이 점점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최근에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도 내줬다. 여기저기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건 당연한 일이다.


2011년 초반까지만 해도 10% 중반대의 준수한 시청률을 기록하던 [남자의 자격]은 요즘들어 유재석이 이끄는 [런닝맨] 군단에 속수무책 당하며 무너지고 있다. 하락세가 눈에 띄게 심각해지고 있음은 물론이요, 별다른 타개책조차 보이지 않는다. 김성민 퇴출과 이정진 하차 이후 상승동력은 완전히 꺾여있고 분위기 역시 침체됐다. 한 때 남녀노소 모두가 즐겨 보던 [남자의 자격]이 지금은 중장년층만 즐겨보는 '올드한 프로그램'으로 전락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4개월동안 지루하게 계속 된 '청춘합창단'은 [남자의 자격]의 올드함을 더욱 가중시켰다. 재미보다는 감동에 치중했던 '청춘합창단' 미션은 주말 예능 격전지에서 다소 핀트가 어긋난 기획이었다. 재미와 감동 두 마리를 다 잡은 시즌 1과 달리 마치 인간극장을 보는 듯한 시즌 2는 스릴과 긴장감을 무기로 무섭게 달려든 [런닝맨]을 당해내지 못했다. 합창단이란 킬러 콘텐츠에 너무 의지하나 나머지 [남자의 자격]이 자충수를 두고 제 스스로 나자빠진 셈이다.


게다가 내년 2월이면 든든한 동료였던 [1박2일]이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그 동안은 시청률이 어느 정도 안 나와도 [1박2일]의 높은 시청률이 어느 정도 커버해줬지만 내년 2월이면 [남자의 자격]이 [해피선데이] 간판코너가 된다. [1박2일] 종영 뒤 [해피선데이]가 흔들리거나 좌초된다면 그 책임은 고스란히 [남자의 자격] 좌장인 이경규에게 돌아간다. 이경규로선 어떤 식으로든 반전을 모색할 때다.


[남자의 자격]이 휘청거리고 있는 사이 이경규가 진행하는 또 다른 프로그램들도 큰 활약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놀러와]의 대항마로 편성된 [힐링캠프]는 제대로 힘도 못 써보고 동시간대 시청률 꼴찌로 전락해 있고, [붕어빵] 역시 [우리 결혼했어요]에 밀려 동시간대 시청률 2위를 기록 중이다. 케이블 [화성인 바이러스]는 방송 때마다 논란이 되는 등 구설에 제 몸 하나 가누기 힘든 상태다.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이 모두 총체적 난국에 빠지면서 방송가에서는 또 다시 슬슬 '이경규 무용론'이 대두되고 있다. 자칫 KBS가 MBC처럼 주말 예능 부진의 책임을 물어 이경규를 경질시키는 특단의 결정을 내릴 경우 이경규 신화는 걷잡을 수 없이 무너져 내리게 된다.


이건 이경규에게 있어 최악의 시나리오다. 허나 대책이 없다. 프로그램은 회복하기 힘들 정도로 침체기에 빠져들었고, 마땅한 해결카드도 준비된 것이 없다. 그렇다고 경쟁작이 제 풀에 나가 떨어지길 바라기도 힘든 처지다. 유재석이 그렇게 호락호락한 인물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런 식으로 주말 예능에서 영향력을 잃어버린다는 건 과거 [일밤]의 악몽을 재현하는 것과 별반 다를 것이 없다. 자칫하다간 회복하기 힘든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


올해 초 [승승장구]에 출연했던 이경규는 "다시 한 번 슬럼프에 빠진다면 극복할 자신이 없다"고 털어놓았다. 허나 현재의 이경규는 안타깝게도 또 다시 긴 슬럼프에 빠져들고 있는 형국이다. [남자의 자격]에 혁신을 가하든, 아니면 새로운 프로그래을 론칭해 도전에 나서든 어떻게든 승부를 봐야할 상황이 도래한 셈이다. 이런 식으로 가다간 죽도 밥도 안 되고 만다.


지금껏 이경규는 위기를 기회로 삼아 언제나 '강력한 한 방'을 준비해 왔다. 과연 이번 위기를 맞아 그는 또 한 번 통쾌한 역전 홈런을 날리며 이경규 신화의 건재함을 과시할 수 있을까. 30년 동안 대한민국 예능계를 진두지휘했던 '이경규 신화'가 존폐의 기로에 아슬아슬하게 서게 됐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freeiphone5info.com BlogIcon free iphone 5 2011.11.28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블로그!
    매우 흥미로운 정보를!

  2. GH 2011.12.02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을 수록 빠져드네요. 필력이 상당 하십니다.

  3. 크리스탈 2011.12.06 0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남자의 자격이 주춤하고 있는건 사실이지만 차츰 시청률이오르고있고, 붕어빵은 동시간대시청률1 위자리를 잘지키는 효자프로그램입니다. 또 힐링캠프도 시청률이 계속 상승하며 월요예능삼파전 형국이라는 기사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애정에서 글을쓴거겠지만 위기다 뭐다 그렇게 자극적으로 글을 쓰는건 정말 팬으로 기분나쁘네요.

  4. melon 2012.01.09 0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황하긴 한데, 공감 안가는 소리

  5. Favicon of http://skuntz46.insanejournal.com/ BlogIcon Pinball Games 2012.02.11 0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 주의 요망

  6. Favicon of http://www.eibmoz.net/saddle-up/ BlogIcon download 2012.02.17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리합다.슬픈 눈빛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