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는 대인배였다. 자신을 그대로 흉내내는 인물과 계약을 할 만큼의 통큰 배포를 갖추었다.


 물론 홍제동 김수미라고 알려진 이 인물은 대단한 유머 감각을 갖추었다. 김수미와 똑같은 목소리를 가지고 있는 것은 물론, 센스와 재치로 무장한 그의 개그는 시청자들을 만족시켜  주기에 충분했다. 가능성 있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온 건 사실이지만 사실상 김수미를 흉내내는 것에 지나지 않는 개그 스타일은 혹여나 김수미가 불쾌하게 생각할지도 모르는 것이었다. 일단 자신의 모습을 흉내내는 것에 대한 불쾌함도 있을 수 있고 김수미의 성공에 기대어 웃음을 유발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이지 않을 수도 있는 것이다. 


 하지만 김수미는 이 인물이 스타킹에 출연할 당시 스타킹에 깜짝 출연을 하면서 더 큰 웃음을 선사했다. 게다가 "이 사람은 내가 평생 책임져야 할 것 같다"며 자신의 영화 무대 인사에 동행하자는 제안까지 했다. 그리고 지금, 김수미의 소속사와 홍제동 김수미가 계약을 하면서 김수미의 진짜 대인배적인 면모가 드러났다.

 




 김수미라는 인물이 배우로서 가지는 위치는 상당히 독특히다. 코믹 연기에 있어서 독보적인 위치를 가지고 있는 그녀는 중견배우로서는 드물게 이름값을 하며 혼자 원맨쇼를 할 수 있는 스타일의 배우다. 자신이 자신을 스스로 희화시켜서 다른 사람들에게 웃음을 전달할 줄 아는 개그 감각은 대중들에게 먹혀들었다.


 가끔씩은 김수미에 대한 소모가 너무 심해 작품의 내용도 없이 김수미에게만 의존하는 경향도 생겨날 정도였다. 그렇다는 것 자체가 김수미가 그만큼 믿음직한 흥행력과 연기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한 반증이다. 김수미가 독한 욕설을 내뱉어도 그것이 개그일 수 있는 이유가 김수미의 이런 뛰어난 이미지 메이킹과 연기력에 있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 김수미를 그대로 흉내내는 패러디가 있다는 것은 어찌보면 김수미의 그런 인기에 대한 반증이기도 하지만 김수미에게는 그다지 달갑지 않을 수도 있다. 남자가 그대로 흉내내는 김수미의 모습은 너무 똑같아서 소름이 끼치는 동시에 엄청난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 모습은 김수미에 대한 희화화로 느껴질 수 있는 부분이다. 자신의 모습을 복제한 것 같은 모습으로 개그를 하는 것이 김수미에 대한 모욕처럼 느낄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그 모습을 보고 깔깔대고 웃을 수 있었다. 김수미는 그에 대고 면박을 주거나 기분나쁘다는 내색을 하기는 커녕 "자신이 평생 책임져야 할듯"이라며 대인배적인 면모로 웃어넘겼다. 그러기는 사실 쉽지 않은 일이다.



 더군다나 김수미는 한 걸음 더 나아가 홍제동 김수미에게 "도장을 가져오라"고 말해 자신의 소속사와 계약을 맺게 도와주었다. 그의 "책임지겠다"는 말이 결코 허언이 아니었음이 증명되는 순간이었다. 한순간 깔깔대고 돌아서서 잊어버릴 수 있는 사람이었음에도 김수미는 자신을 흉내내는 사람에 대한 의리를 보여주었다.


 김수미와 비슷한 말투로 김수미와 똑같은 제스쳐로 사람들에게 흥미를 유발하는 것은 한 두번은 재미있겠지만 계속된다면 식상해 질 수 있는 부분이 분명히 존재한다.  김수미의 탈을 쓰고 나왔기 때문에 독설과 유머가 김수미에 가려져 어느정도 먹혀 들었지만 김수미 이외의 다른 개그감을 보여주지 못하면 계속적인 흥미유발에는 실패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진짜 김수미가 존재하는데 굳이 패러디를 오래 보고 있을 이유는 없는 것이다. 


 하지만 그의 성장가능성과 개그감을 김수미는 높이 샀다. 그는 그 후 라디오의 고민 상담소를 진행하기도 하고 각종 방송과 행사에 투입되는 등의 행운을 얻었다. 그런 가능성을 김수미는 짓밟지 않고 더 키워준 것이다.



 홍제동 김수미는 실제로 김수미 대신에 무대인사에 나가는 등의 김수미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음이 드러났다. 김수미는 자신과 똑같은 개그 스타일을 선보이는 사람에게 엄청난 선물을 안겨주었다. 자신에 대한 자신감이 있고 다른 사람에 대한 너그러움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실제로 김수미는 자신이 친한 사람에게 음식이며 지원을 아낌없이 퍼주기로 유명하다. 통큰 그녀의 성격이 결국은 다른 사람들을 껴안는 포용력으로 발현되는 순간이 아닐 수 없다. 



 자신이 가진 것을 나눠줄 줄 아는 도량. 자신을 희화화 하는 사람에게도 웃어주고 그 이상을 베풀 줄 아는 배포. 그것이 오늘의 김수미를 만들지 않았나 생각해 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icense119.com/newki BlogIcon 자격증무료자료받기클릭 2012.05.03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수미글 잘 보았습니다.. 아래 자격증관련 정보도 있네요..

    유망 직종 및 모든 자격증에 대한 자료를 무료로 제공 받을수 있습니다..

    유망 자격증을 종류별로 무료 자료 신청가능하다고 하네요..

    신청 해보세요 -> http://license119.com/new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