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이 원더걸스의 미국진출에 대해 자신의 트위터에 남긴 말이 화제다.


헌데 그 내용이 가관이다. 애써 좋은 말로 포장하려고 했지만 그 글 속의 박진영은 원더걸스 생각은 조금도 하지 않는 무책임한 이기주의자에 불과했다.


치료약도 없는 '미국병'에 걸린 박진영 때문에 점점 더 시들어가는 원더걸스가 불쌍해질 정도로 말이다.


박진영은 "나와 원더걸스가 미국시장에 도전하지 않았다면 JYP는 돈을 훨씬 더 많이 벌어 난 몇 백억대의 부자가 되었겠고, 원더걸스는 한국에서 지금보다 더 인기가 많았겠죠. 그러나 우린 바보같이 말도 안되는 도전을 하러 떠났죠." 라며 장문의 글을 시작했다.


그리고선, "만약 잘 안 되면 후회하겠냐구요? 몇 백억대의 돈과 인기를 날리게 될진 몰라도 우린 몇 년간 세계 최고의 시장에 도전해 부딪히고 깨지면서 몇 천억원 어치의 지혜를 얻었습니다. 돈과 인기는 바람과 같이 있다가도 없어지지만 지혜는 평생 아이들을 지켜줍니다. 전 저희 가수들이 성공한 연예인보단 지혜로운 사람들로 커줬으면 좋겠습니다. 2012년 우리의 목표는 돈도 인기도 아닌, 지혜입니다." 라며 말을 맺었다.


물론 글은 그럴 듯하게 쓰여 있다. 도전, 지혜 등 온갖 좋은 말로 점철되어 있을 뿐더러 박진영 특유의 포장술도 유감없이 빛을 발하고 있다. 허나 냉철하게 살펴보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미국진출을 하는 건 원더걸스인데 정작 이 글에서 원더걸스의 입장은 보이지 않는다. 단지 원더걸스를 '대변하는 듯' 한 박진영 개인의 의견표명만이 있을 뿐이다. 정확히 말해서 이 글은 철저히 박진영의 입장에서 쓰여진, 너무나도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고백인 것이다.


특히 "미국 진출이 잘 안됐을 경우에도 몇 천억원어치 지혜를 얻었으니 괜찮다"고 쓰여진 부분에선 실소가 튀어나온다. 이거야말로 무책임의 극치요, 이기주의의 표본이다. 박진영이 원더걸스를 조금이나마 생각했다면 이런 식으로 이야기 해서는 안 되는거다. 원더걸스에게 미국진출이란 20대 청춘 전반을 모두 쏟아부은 중차대한 일이다. 몇 천억원어치 지혜 운운하면서 듣기 좋은 말 따위로 포장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란 이야기다.


솔직히 말해서 박진영은 원더걸스가 미국 진출에 실패해도 크게 타격을 받지 않는다. 원더걸스가 없어도 그에겐 돈 잘 벌어다주는 2PM이 있고, 2AM이 있으며, 미스에이 또한 있다. 미국진출이 남긴 리스크를 충분히 상쇄하고도 남을만한 안전장치가 항상 든든하게 버티고 있는 셈이다. 그렇기에 그는 원더걸스의 미국진출을 "지혜를 얻는 과정"이라고 좋게 말할 수 있다.


허나 이는 원더걸스에게 차원을 달리하는 문제다. 원더걸스에게 미국진출이란 단순히 지혜를 얻는 과정일 수 없다. 가수로서 자신들의 명운을 건, 그야말로 "생존을 위한 싸움"이다. 자칫 실패하면 그 길로 끝장이 나는 일생일대의 모험인 것이다. 20대 청춘, 인생 전반을 미국진출이란 목표 하나에 올인하다시피 한 원더걸스에게 '돈과 인기는 잃어도 더 값진 지혜를 얻을 수 있다면 성공한거다' 라고 말하는 건 너무나 잔인한 궤변이다.


만약 그녀들이 미국에서 큰 성과를 얻지 못하고 한국 활동도 시들해지는 최악의 상황에 봉착하게 된다면, 박진영은 어떤 식으로 그녀들의 인생을 책임져 줄 것인가? 그 때에도 "너희에겐 돈과 인기 대신 지혜가 있잖아" 라며 위로할 것인가? 얄팍한 도전정신을 앞세워 잘되면 좋고, 안 되면 말고 식으로 자위하기엔 원더걸스가 치뤄야 하는 기회비용의 가치가 너무 크다.


지혜라는 두루뭉술한 단어로 미국진출을 포장하는 것 또한 우습다. 대중예술은 말 그대로 대중을 상대로 하는 가장 상업적인 예술이다. 이 시대의 위대한 대중예술인으로 평가받는 채플린, 비틀즈, 스티비 원더, 마돈나, 마이클 잭슨 등도 따지고 보면 당대 가장 인기 있고 돈 잘버는 스타들이었다. 돈, 인기를 떼어 놓고는 대중 예술을 논하기도 힘들 뿐더러, 논할 이유도 없다.


박진영은 대중문화의 이런 본질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사람이다. 국내 3대 기획사 중 하나인 JYP의 대표이자, 숱한 인기가수를 거느린 프로듀서 박진영이 이걸 모를리 없다. 사실상 그가 원더걸스를 내세워 미국진출을 하는 이유 역시 더 넓은 시장에서 더 많은 수익을 내고 싶어서다.


이런 사람이 마치 돈과 인기에 초연한 것처럼 말하는 건 비겁한 위선이다. 가장 상업적인 예술을 하면서 '상업적이지 않은 척' 하는 건 내놓는 컨텐츠에 자신이 없기 때문이다. 실패할 것을 대비해 "난 돈과 인기를 위해 대중예술을 하는게 아니야. 지혜를 얻고, 경험을 쌓기 위해서지." 라며 빠져나갈 구멍을 미리 만들어 놓는 것이다. 지금 박진영이 딱 그 짝이다. 이거야말로 자가당착, 자기모순, 자기기만이 아닐 수 없다.


박진영은 자신의 글 속에서 "참된 지혜는 불가능한 일에 도전해 부딪히고 깨지면서만 얻어집니다" 라고 이야기했다. 그런 그에게 말하고 싶다. 부딪히고 깨져서 참된 지혜를 얻고 싶다면 제발 혼자 부딪히고 깨지라고, 한창 전성기를 구가하던 20살 어린 소녀들을 앞세워 놓고 마치 자신이 개선장군인냥 젠체하지 말라고, 비겁한 위선과 한심한 자기기만은 그만두고 현실을 똑바로 직시하라고.


안타깝지만 지금 현재 원더걸스는 박진영의 못 말리는 미국병 때문에 점점 더 시들어가고 있다. 박진영에게 있어 원더걸스의 미국 진출은 일종의 실험대상, 그의 말마따나 '지혜를 얻기 위한 과정'이다. 미국에서 성공을 거둘 수 있다면 박진영은 굳이 원더걸스가 아니어도 상관없다. 박진영에게 중요한 건 미국에서의 성공이지, 원더걸스 그 자체가 아니기 때문이다.


지소울, 임정희, 민 등이 그랬듯이 지금의 원더걸스 역시 자신들의 꿈이 아니라 박진영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미친듯이 달려가고 있다. 만약 그녀들이 지소울, 임정희처럼 미국에서 실패한다면? 박진영은 "지혜를 얻었으니까" 라며 원더걸스를 과감히 포기할 것이다. 그래서 박진영은 참 나쁜 프로듀서, 참 이기적인 사람이다.


원더걸스는 과연 지소울, 임정희의 전철을 밟지 않고 미국에서 성공을 거둘 수 있을까. 확실한 건 원더걸스가 박진영과 붙어 있는 한 미국진출에서 절대 자유로울 수 없을거란 것이다. 부디 원더걸스가 박진영의 마지막 '희생양'이 되기를, 그의 이기와 무책임이 싫은 대중의 한 사람으로서 간절히 기도할 따름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촌스런블로그 2012.01.03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진영의 글에 대해서 포스트 내용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원더걸스의 의사는 완전 묵살한 느낌입니다...

  2. ㅡㅡ 2012.01.03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래도 생각이 없고 멍청할까...
    아니 가는 첫해에 100위 안에 들고... 지금 tv영화 방영하는데...
    왜 이렇게 못까대서 안달이냐?? 에라이 개색이들아~~ 잘하라고 빌어주질 못할망정 개솔만 하고 있네 블러거 이 개색야

  3. 멍청하지 않습니다. 2012.01.04 0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정적인 글일 뿐이지. 박진영의 인격에 관해 논하고 근거를 제시했는데 왜 멍청하다고 합니까.
    내용이 사람에 따라서 불쾌하고, 기분나쁠 수 있는 글이지만.
    내용에 성의도 있고 일반적인 사람들 시야에 맞추려고 노력하면서 원더걸스를 걱정하는데 욕을 하면 안되죠.
    당신 말처럼, 잘하라고 빌어주는 사람이 하나 늘어나는 것도 좋지만.
    사실은 당신처럼 습관적으로 욕지거리 하는 사람이 하나 더 줄어주는게 사회에는 더 좋은 겁니다.

  4. 글쎄 2012.01.04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진영은 일상생활에서도 원더걸스생각하며 곡하나 더 쓰려고하는것같던데
    그리고 박진영이 실패혹은 성공,단적인 두갈래의 결론을 짓는것은 지금 어느누구라도 미국시장에 뛰어들었으면 갖는마음일것이다 요즘사람들은 너무나 그들이 한 일을 쉽게생각해서 깔보는데
    보아도 세븐도 못한 빌보드 핫100에 들었다는것은 아주이례적인일이며 쌩초짜 신인이 유명한 패션쇼에 두루두루 초대되고 미국 tv드라마에도 나온다는것은 정말 큰 일임이 분명하다는건 인정해야한다
    박진영이 하는말에서 글쓴이는 그럼점을 느꼈다면, 나는 글쓴이와는 다른생각이다. 나는 박진영이하는 실패한다면...이라는 말에서 실패할것이라 짐작하는것이아닌 그동안 어리지만 꿋꿋이 노래부르던 원더걸스와의 3년이 자신의 발아래에 한단계 더나아갈 디딤돌이 되리라는걸 확신하고, 또 성공에대한 강한 느낌을 가지고있다는걸 느꼈다.

  5. Mjj 2012.01.13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동감 안되는 실력으로 미국진출한다는 것부터 어이없는 일어었음 미국음악 배껴 만날 똑같은 음악이나 하면서 지 실력부터 키웠으면 하네요 원더걸스 불쌍

    • 2012.03.11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 실력이나 생각하세요 뭔개소리이심 원걸싫음 이런 개갔은글 읽고 걍 즐기던가

    • 2012.03.11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 실력이나 생각하세요 뭔개소리이심 원걸싫음 이런 개갔은글 읽고 걍 즐기던가

  6. 그래 2012.02.25 2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에는 어거지로 갔겠지...

    그래도 자기들이 직접 말하잖아,

    만약 시간을 되돌린다음 미국 가겠냐고 물어봤을때도 역시 갈거라고...

    정말 힘들고 장난 아닌건 누구보다 잘 알고있는 사실인데

    어째서 그런 힘든일을 당연하게 하겠다고 하니 처음에는 다들 이해가 안됬겠지

    성과도 별로 탐탁치 않은데다가 매일 죽어라 뛰어도 알아주는 사람 몇 없고...

    하지만 지금 쟤내들 보면 하나 둘 씩 뭔가 해내고 있고

    막상 이리 지치고 저리 지치고 힘들어도

    정말 즐겁게 하는게 보이는데??

    박진영만의 미국병? 원더걸스의 의사는 없이 이기적인 발언?

    돈과 인기에 초연했다기 보단 그만큼 도전해 볼만한 가치가 있고

    무엇보다 문제는 블로거님께서 고릴라랑 원더걸스가 이뤄낸게 거의 없다고 보는것에서(희생양)부터

    오류라고 생각하는데...

    쟤들 역시 반신반의 했겠지, 실제로도 단맛을 오랫동안 못봤고..

    근데 지금 쟤들 미국에서 하는거 보면 콘서트건 무대건 어떤 방송이건 정말 즐기는게 보이는데

    실패? 뭔데 벌써 실패했다고들 하는건지 당췌 알수가 없네;

    지금 이름대면 알만한 유명한 미국 여가수도 한창 이름알릴때 샴푸에 씨디끼워 파는거 보면 그것도 실패라고 말씀들 하실건가..;

    진짜 뭐 실패네 후회하겠네 돈꼴아박네 뭔 말을 한다고 한들

    고릴라랑 원더걸스랑 그들을 절대 응원해주고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이 들으면 레알 콧방귀밖에 껴드릴게 없음

  7. Favicon of http://onearmedbandit775.blinkweb.com/1/2012/02/one-armed-bandit-21a71/ BlogIcon katheryn 2012.03.05 0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기에대여.새 생긴두의메주입다

  8. hh 2012.06.21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더걸스는 미국에서 빌보드 차트안에 들만큼 열심히 노력했고,
    무대위에서 즐기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성공이라해서 꼭 누구나 다 알아볼수있고 '대세'가 되어야만 하나요?
    저는 원더걸스가 잘할수 있을거라 믿고, 응원합니다
    원더걸스 흥하세요!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 보기좋아요

  9. 2012.06.28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제가 하고싶은 말을 써 주셨네요 완전 공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