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현화가 또 선정성 논란에 시달리고 있다.


곽현화가 이런 것이 한 두번은 아니지만, 이제는 좀 짜증스러운 느낌까지 든다.


특히 이번 '바나나 사진' 사건은 더더욱 그러하다.


곽현화는 28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방금 일 마치고 집에 왔어요. 요즘 왜 이렇게 당이 떨어지는지...너무 피곤한거 있죠? 피곤할 땐 역시 바나나~ 늦은 밤에 배고프다고 라면 같은거 먹지말고 다이어트 생각해서 바나나 먹어요!" 라는 글과 함께 바나나를 먹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그런데 이 사진이 사건의 발단이 됐다. 바나나를 먹는 곽현화의 모습이 성적 상상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야릇한 느낌을 자아냈기 때문이다.


사진 속 곽현화는 일부러 눈을 게슴츠레 뜨고 혀를 반쯤 내밀어 바나나를 핥는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또한 바나나를 입에 물고 빠는 듯한 제스추어를 취한 사진도 있었다. 이런 곽현화의 바나나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너무하다" 는 반응을 쏟아냈다. 교묘한 섹시 마케팅으로 이슈 몰이를 한다는 비판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곽현화의 바나나 사진은 '평범하다'고 하기엔 도가 지나친 감이 있었기 때문이다.


네티즌들의 항의가 잇따르자 곽현화는 몇 시간 후 "한숨자고 일어나니 야식먹은 사진이 난리가 났네요! 난 그냥 바나나 먹은건데...저한테 사진내려라 뭐냐 시위하냐 가르치려하냐 그러시는데 저 배고파서 바나나 먹은거잖아요! 너무해잉~ 왜 나한테 그래요" 라며 "지금 우유 한 잔 마시면서 글 읽고 있는데 우와 대박 리플 많음...공인들은 바나나도 먹는 방법이 따로 있나? 누가 정했어 그런거! 말해봐 어디 바나나 먹는 법 나와있어? 우유 뿜었음" 이라는 글을 남겼다.


곽현화의 말에 따르면, 그녀는 그저 '순수한 의도'로 바나나 사진을 올린 것일 뿐이다. 야식 먹는 사진을 올린 것일 뿐 일부러 논란을 자초하거나, 앞서 터진 정범균 사건을 비꼬고 싶었던 생각은 전혀 없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말은 너무 치졸하다. 옹색하다. 수가 보이고, 우습다. 차라리 당당하게 이슈를 만들고 싶었다고 고백하는게 나았을 뻔 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자. 세상 어느 사람이 바나나를 저렇게 먹는가. 아이스크림도 아니고 물컹한 바나나를 누가 혀를 내밀어 핥고 빨며 먹느냔 말이다. 말이 되질 않는다. 곽현화는 "바나나 먹는 법이 따로 있느냐" 고 항변했지만, 일반적 수준에서 벗어난 행위를 버젓이 올려놓고 자신은 아무 의도가 없었던 것처럼 가증스런 이야기를 늘어 놓는건 대중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이거야 말로 대중 농락이며, 대중을 자기 밑에 깔아 놓고 비웃는 행위가 아니고 뭐란 말인가.


이번 바나나 사건에서 가장 문제시 되는 것은 바로 이런 곽현화의 '태도'다. 곽현화가 바나나를 씹어 먹든, 핥아 먹든, 빨아 먹든 상관하고 싶지 않다. 다만, 성적인 상상을 불러 일으키는 바나나 사진을 SNS에 올려 놨다면 이건 충분히 비판받아 마땅하다. 수 백, 수 천의 사람이 공유하는 사회적 공간이기 때문이다. 중요한 건 이 사진을 보고 "너무하다" 며 항의하는 사람들을 곽현화가 '이상한 사람들' 로 매도했다는데 있다. 자신이 오해할 만한 짓을 해놓고 일이 커지자 되려 사람들을 공박하는 건 대체 어디서 배워 먹은 못된 버릇인가.


이런 식으로 대중을 적대시하고, 그들의 인격을 우습게 만드는 말을 해선 안 된다. 백 번 양보해도 곽현화의 바나나 사진은 평범한 모습이 아니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는 행동이기도 했다. 연예인으로서 대중에게 이런 행동을 하는 건 엄청난 결례이자 큰 실수다. 더 나아가 스스로에게도 별로 득 될 것 없는 최악의 자충수 일 뿐이다. 그녀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런 사진을 올리고, 사진에 대해 비판하는 대중을 무시하며 비꼬는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과거 곽현화는 남자 누드 사진을 올리며 "성욕 감퇴제 어디 없나요" 운운하는 등 지금껏 쉴새 없이 이런 식의 마케팅을 지속해 왔다. 섹시 화보, [사랑과 전쟁]의 불륜녀 출연, 잊을만 하면 터지는 트위터 논란들까지 곽현화의 연예생활은 처음부터 끝까지 섹스 어필 뿐이다. 섹스 어필을 제외한 곽현화의 연예생활은 아무것도 발견할 수 없는 공허함 뿐이며, 조금의 가치도 찾아 볼 수 없는 비루한 커리어만 남는다. 참, 한심하기 짝이 없는 비극이다.


곽현화 말대로 연예인은 '공인'의 영역에 속해있다. 공적인 업무를 보는 사람은 아니지만 사회적 영향력이 막강하기 때문이다. 그녀가 연예인으로서 스스로의 책무에 대해 다시 한 번 돌이켜 봤으면 좋겠다. 바나나 사진 하나로 대중을 기만하거나 농락하기 이전에 자신이 처한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연예인이 될 순 없는걸까. 코미디언도, 가수도, 모델도, 연기자도 아닌 어정쩡한 위치에 머물면서 이런 식의 이슈 몰이로 시선을 잡아 끄는 건 3류들도 하지 않는 천박한 이미지 마케팅이다.


미안하지만 이번 논란을 자초한 건 곽현화 그 자신이다. 누구를 탓할 일도, 누구에게 책임을 전가할 일도 아니다. 지금껏 그녀가 자신의 이미지를 이런 식으로 몰고 간 걸 어쩌겠는가. 게다가 이번 바나나 논란으로 그녀는 회복 불가능한 치명상을 입었다. 대중의 머릿 속에 '곽현화는 저질 연예인이다' 라는 등식이 성립됐기 때문이다. 곽현화에게 남은 것은 단 하나, 그녀가 그토록 갈구하고 원했던 '섹스어필' 단 네 글자일 뿐이다.


이게 바로 연예인 곽현화의 '수준'이다. 대중의 수준을 논하기 전에, 대중의 태도를 공박하기 전에 스스로의 수준부터 업그레이드 시키길 바란다. 바나나 사진을 찍어 이슈 만들기를 할 시간에 연기 연습이라도 열심히 하기를 바라고 또 바랄 뿐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