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 전부터 계속 돌았던 소문이 구체화되고 있는 것 같다.

 

 바로 한류의 중심에서 견인차 역할을 해았던 [대장금]의 속편에 관한 이야기다. [대장금]은 한국 뿐 아니라 중국, 일본등 아시아권은 물론 이란등 중동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전 세계적으로 굉장한 파급력을 낳은 한류의 선봉장같은 역할을 한 드라마라고 할 수 있다.

 

 어느 회를 봐도 재미있는 구성, 누구나 따라가기 쉬운 스토리, 반전과 희열의 엔딩등 다음 회를 놓칠 수 없게 하는 매력이 대장금에게는 있었다. 그러나 그 [대장금]이 이병훈 감독과 이영애, 그리고 김영현 작가라는 구성으로 속편이 제작된다는 소문이 돌고있다.

 

 과연 현명한 일일까?

 

 

 

대장금 광풍, 다시 재현 할까?

[대장금] 은 누가 뭐래도 한류의 '킬러 콘텐츠' 다. 우리나라 뿐 아니라 아시아 전역을 휩쓸다 못해 광풍을 일으켰고, 이영애가 한류스타로 등장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작품이다. 물론 이병훈 특유의 롤플레이식 스토리 전개, 김영현의 꺾이지 않는 필력, 한국 특유의 음식과 한방치료 또한 [대장금] 을 거론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만들어진지 10년 가까이 지났지만 여전히 [대장금] 이라는 이름 세글자의 파괴력이 여전한 가운데 [대장금2]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대장금] 이라는 킬러 콘텐츠는 움직이는 것 자체가 돈이고, 만들어지는 것 자체가 화제를 이끌어 내는 일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대장금' 의 상징적 존재인 이영애가 가담한다면 금상첨화다.



그러나 냉정하게 판단해서 [대장금2] 가 [대장금] 만큼의 성공을 이끌어 낼 수 있는지는 미지수다. [대장금] 이 워낙 파괴력 있는 콘텐츠이기는 하지만 후속편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 한국인의 특성 상 국내 성공률이 불투명하고, 국내에서 자존심을 구긴다면 해외 판매 역시 악영향을 끼칠 수 밖에 없다. [대장금] 의 성공을 기반으로 톱스타의 위치를 고수하고 있는 이영애로서 이러한 상황은 정말 최악의 결과다.


[대장금] 을 이끌었던 김영현 작가는 "[대장금2]의 제작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영애가 긍정적으로 출연결정을 타진중이란 기사가 나고 이병훈 역시 이 프로젝트를 직접 이영애에게 제안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점점 더 논의가 구체화되고 있다. 이영애와 이병훈 PD가 OK를 한다면 작가를 바꿔서라도 이 프로젝트를 가동할 확률이 높아지는 것이다.

 

작가가 말한다. "가능성 희박하다"

 

 

 [대장금] 의 성공은 김영현 작가의 아기자기하고도 치밀한 스토리 구성에 힘입은 바 컸다. [선덕여왕]이나 [뿌리 깊은 나무] 의 작품의 질만 생각해 보더라도 김영현 작가의 필력이 어느정도인지를 짐작할 수 있다. 드라마는 누가 뭐래도 '작가의 작품' 이라고 봤을 때, [대장금2] 에 김영현 작가가 "희박한 가능성"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 자체가 악재다.

  이뿐이 아니다. 대장금은 이미 깔끔하고도 완벽하게 결론이 나며 끝난 상태다. 총 54부작. 이정도 분량이면 미드로 따졌을 때 시즌2나 3에 버금가는 분량이라고 할 수도 있다. 잘 마무리 된 내용을 다시 부풀린다는 것 자체가 콘텐츠의 질 저하를 가져올 수 있는 일이다.

 

 김영현은 이와 더불어 "저작권자인 나를 배제하고 몇년 전 부터 계속 논의가 되는 것도 괴롭다"며 현재로서 집필 계획이 없음을 확실히 했다.

 

 차라리 [대장금2]가 아닌, 아예 다른 스토리로 '대장금 제작진이 합류했다' 정도의 홍보문구로 파급력을 발휘하는 편이 훨씬 더 현명한 일이다. 대장금이 제작된지도 10년가까이 흘렀고 이영애는 나이도 들고 결혼도 했으며 쌍둥이까지 출산했다. 더 이상 [대장금]의 밝고 순수하며 씩씩하고 발랄한 장금이로서의 분위기를 낼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대장금이 아니라 다른 스토리로 가야!

 

  이미 [대장금]제작 당시만 해도 이영애의 캐스팅은 "나이가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논란의 대상이었다. 대장금의 메가 히트로 이런 우려를 한방에 불식시키긴 했지만 지금 그 때의 대장금 스토리를 다시 한 번 재탕한다는 것은 또 다른 상황이다. 시간도 너무 많이 흐른데다가 이미 더이상 울궈낼 이야기 거리도 식상할 뿐인 것이다.

 

 이영애나 이병훈, 그리고 김영현 작가가 다시 만나서 작업을 한다면 그거야말로 반가운 일일 것이다. 하지만 꼭 [대장금]이어야 할까. 추억은 추억으로 남을 때 가장 아름다울 수도 있음을 생각해 보는 것이 어떨까 싶다.   


 [대장금] 이 후속편으로 만들어 진다면 이영애가 떠 안을 십자가와 짐이 너무 무겁고, [대장금] 이라는 콘텐츠에 흠집을 남길 수 있는 가능성도 너무 크기 때문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하핳 2012.06.28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흔 넘은 할머니 대장금 납시요

    이제 그만해라...... 할머니 대장금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