넝쿨째 굴러온 당신의 재미 중 하나라면 뭐니뭐니해도 커플들의 알콩달콩한 사랑 이야기에 있다. 

 

 차윤희(김남주)와 방귀남(유준상)의 결혼한 커플이 보여줄 수 있는 이상적인 결혼생활의 모습도 흥미롭고 윤빈(김원준)과 방일숙(양정아)가 보여주는 스타와 팬의 사랑이야기도 시선을 끄는 요소라 할 수 있다.

 

 그러나 뭐니뭐니해도 천재용(이희준)과 방이숙(조윤희)의 사랑이야기가 시청자들이 가장 집중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들의 사랑이야기는 여성들이 가장 선호하는 스타일의 남성과 순진한 여자라는 구도를 내세워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앞으로도 드라마의 중심 축이 될만한 여지를 충분히 가지고 있고 점점 비중도 늘어나고 있는 것이 보인다.

 

 하지만 이 드라마의 사랑 이야기 중 가장 답답한 부분이 바로 방말숙(오연서)과 차세광(강민혁)이 이끌어가는 부분이다. 이 부분은 작가가 처음부터 캐릭터 설정을 비호감으로 하면서 생긴 가장 큰 딜레마라 할 수 있다.

 

 

처음부터 비호감, 끝가지 비호감

 방말숙은 처음부터 비호감 시누이를 자처하면서 대중들의 외면을 받았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이하 넝굴당)에서 가장 악역이라 하면 방귀남을 버린 작은엄마역의 나영희일텐데도 시청자들을 가장 분노케 하고 화가나게 하는 캐릭터는 바로 이 방말숙인 것이다.

 

 이 방말숙 캐릭터는 우리사회에 현존하는 시누이의 얄미운 행동들을 그대로 답습하며 현실감을 주었다. "우리 부모님께 잘하라"고 말하거나 "오빠를 채갔으면 그정도는 해야 한다"고 말하는 전형적인 못된 시누이 역할을 맡으면서 비호감 캐릭터로 낙인찍힌 것이다.

 

 이 장치는 아마도 차세광과 연결될 커플이기 때문에 나중에 당한만큼 돌려 받는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차윤희의 통쾌한 복수(?)가 이 드라마의 흥미로운 에피소드를 만들어 낼 한 축이 될 것이라는 추측이 가능하다.

 

 그러나 작가가 실수한 부분은 차세광과 방말숙 커플이 전혀  매력이 없다는 것이다. 넝굴당을 보는 시청자들은 커플들의 사랑이야기를 중심으로 드라마를 시청하고 있다. 방귀남이 버려진 이유나 나영희의 비밀은 사실 큰 흥미거리가 아니다. 천재용과 방이숙이 어떻게 연결될 것인가. 윤빈과 방일숙은 점점 사랑의 싹을 틔워나갈 것인가. 차윤희는 시월드를 남편과 함께 어떻게 극복할 것이며, 시댁과 어떻게 친해져 갈 것인가하는 요소들이 이 드라마를 보게 하는 주된 이유다.

 

차세광도 비호감, 사랑이야기가 기대되지 않아

  그렇기 때문에 방말숙과 차세광의 사랑이야기에도 사람들이 흥미를 느낄만한 요소를 집어넣어야 했다. 하지만 이미 비호감으로 낙인 찍힌 방말숙은 차세광에게 너무도 모자란 여자다. 아니, 차세광보다는 차윤희의 시누이로 너무 모자르다. 벌써 부터 "저런 여자가 들어오면 집안은 풍지박산난다" 는 식의 의견이 이 커플에 대해 주를 이루고 있다." 절대 저런 여자와는 결혼하면 안된다는 교훈을 주는 것이냐"는 웃지못할 의견까지 등장했다.

 

 사실 차세광의 캐릭터 역시 그다지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을만한 캐릭터가 아니다. 차세광은 항상 방말숙과의 관계에서 수동적인 역할에 머물러있다. 조금만 문제가 생겨도 툭하면 방말숙에게 "우리 헤어지자"는 발언을 하면서 멋있는 남자 캐릭터와는 동떨어진 행보를 걸었다. 여자의 적극적인 구애만으로 관계를 이어나가는 모습은 다소 찌질해 보이기까지 한다.

 

 

 "진짜 좋아하면 그런 게 문제가 되냐. 네 인생인데!"라는 차윤희의 한마디는 그래서 공감이 간다. 그러나 "좋아하긴 해!"라는 차세광의 발언은 아쉽다. "누나 때문에 헤어졌다"는 식의 말도 어린애 같다. 단지 그정도라면 이 커플은 굳이 연결되지 않아도 괜찮다. 물론 현실에서 그렇게 절절한 사랑은 힘들지도 모른다. 하지만 드라마라면 서로의 커져버린 감정을 주체할 수 없는 사랑의 당위성을 만들어야 시청자들이 흥미를 갖는다. 이 커플은 그 과정을 실패했다. 굳이 만나도 그만, 안 만나도 그만 같은 느낌을 주면서 흥미의 레이더망에서 점차 멀어지게 된 것이다.

 

잘못된 방말숙 캐릭터의 본질

  방말숙이 못된 시누이 역할을 한다고 하더라도 그 캐릭터 자체의 본질을 비호감으로 만들지는 말았어야 했다. 물론 드라마의 인물이 모두 긍정적일 필요는 없지만 단순히 '악역을 연기한다'는 것과 '캐릭터 자체가 비호감이다'하는 문제는 다르기 때문이다. 방말숙이 '이유없이' 차윤희를 미워하는 것이 아니라 뭔가 차윤희와의 에피소드를 통해 '미워할만 했다'는 전제를 더 깔아두고 서로 친해져가는 과정을 잘 묘사하여 나갔다면 이 캐릭터의 사랑이야기 역시 기대되는 한 에피소드로서 충실히 역할을 해 내갔을 것이다.

 

 

 그러나 이유없는 방말숙의 시누이 괴롭히기와 명품을 좋아하고 남자 뜯어먹고 다니는 된장녀 설정은 그녀의 캐릭터에 부정적인 기운을 너무나 짙게 불어넣는 설정이었다. 그렇게 비호감이 된 방말숙은 결국 시청자들에게도 따돌림을 받기 시작했다. 조금만 더 철이 있고 조금만 더 합리적이었다면 시청자들의 방말숙 증오는 지금처럼 짙게 드리우진 않았을 거라는 아쉬움이 생긴다.

 

 제작진은 방말숙 , 차세광 커플의 러브라인이 단순히 나중의 카타르시스를 위한 희생양으로 머무를 것인가, 아니면 이 모든 사안을 극복하고  확실한 호감으로 돌아설 것인가 하는 문제를 고민해봐야 할 시점이 아닌가 한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12.07.16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전 이 커플 풋풋해서 좋던데ㅋㅋ 말숙이 캐릭터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전 왜이렇게 차윤희가 얄미울까요. 너무 이기적인것 같아요.

  2. ~ 2012.07.16 0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전 이 커플 풋풋해서 좋던데ㅋㅋ 말숙이 캐릭터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전 왜이렇게 차윤희가 얄미울까요. 너무 이기적인것 같아요.

  3. ㅁㅁㅁㅁㄹ 2012.07.24 0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단년 뭐야? 지가 된장녀라고 광고하고 다니는구만 ㅋ 차윤희가 이기적? ㅋㅋ 주변에 그런 선배한테 당하고 사나보네? 그리고 말숙이가 좋아보이는건 지 하는 꼬라지가 된장녀라서 그런가보구나 인터넷이니까 거짓말할필욘 없단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