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여배우들의 토크쇼에 박수를 보내던 시절이 있었다. <이승연의 세이세이세이>와 <김혜수의 플러스 유>는 굉장히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 되었고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그들의 성공은 물론 이승연이나 김혜수의 뛰어난 언변에도 빚을 지고 있었지만 여배우를 토크쇼의 얼굴로 내세우며 코미디언이나 예능인이 주된 방송계에서 신선한 얼굴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역시 한 몫했다.

 

그래서였을까. 아직도 여배우들은 예능에서 활용되고 있다. 그 때와 조금 다른 형태기는 하지만 한혜진이나 송지효는 인기 예능에 출연하며 캐릭터를 확실히 해 인기의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승연이나 김혜수 같은 방식의 토크쇼 계보를 잇는 여배우를 꼽으라면 고현정과 김희선을 꼽을 수 있다. 이들은 자신의 이미지를 십분 활용하며 토크쇼의 얼굴이요, 대표가 되었다.

 

 


그러나 이상하다. 당대 최고의 톱스타 중 하나인 이들을 전면에 내세운 토크쇼임에도 성적이 신통치 못한 것이다. <고쇼>는 첫 회 9%에 육박하는 성적을 내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그동안 <무릎팍 도사>등에서 화끈하고도 재밌는 언변을 선보인 고현정이기에 그 기대감은 더 클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마지막 회 시청률은 7%도 채 되지 않는 성적으로 마무리 됐다. 시청률이 오르기는커녕 떨어지고 만 것이었다. 화제성 역시 첫회를 따라잡지 못했다.


최근 방영되고 있는 <화신>역시 이런 패턴을 극복하지 못하고 있다. 첫 회는 9%라는 나쁘지 않은 성적으로 시작했지만 현재 강호동의 <우리 동네 예체능>에 4주 연속 패하면서 슬럼프에 빠졌다.

 

물론 <화신>은 <고쇼>의 고현정보다 김희선의 부담감이 훨씬 적다. 신동엽이라는 예능의 귀재가 버티고 서있고 윤종신도 그 힘을 보태고 있다. 김희선의 이름을 건 토크쇼라고도 할 수 없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신>은 김희선으로 특징지어지는 예능이다. 신동엽도 윤종신도 더 이상 예능의 새로운 얼굴이 아니다. 그들은 관록이 있고 경험이 있다. 그러나 김희선이라는 예능에서는 신선한 얼굴이 그들 사이에 끼어 있을 때는 그 그림이 조금 더 특별해 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혜진이나 송지효가 이경규나 유재석과 동등한 위치에서 예능을 펼치지 않는 것과는 다르게 김희선은 신동엽과 대등한 위치에서 진행을 맡고 있다. 김희선이라는 인물의 이름값과 더불어 첫 예능의 메인 MC라는 자격 때문에 토크쇼의 중심에서 더욱 부각될 수밖에 없는 형국으로 치닫는다. 그래서 <화신>은 <힐링캠프>나 <런닝맨>과는 다르게 여배우의 예능으로 불릴 수밖에는 없다.

 

 

<고쇼> 와 <화신>에는 공통점이 있다. 콘셉트가 없다는 것이다. 물론 겉으로 드러나는 콘셉트는 있다. <고쇼>는 ‘캐스팅’을 주제로 영화를 찍는다는 가정하에 일정 주제를 놓고 게스트들의 어필을 들으며 그들이 배역에 어울릴지 아닐지를 평가하는 것이고 <화신>은 일정 주제를 놓고 시청자들이 뽑은 순위를 맞추는 프로그램이다. 일정 주제로 순위를 정한다는 것. 뭔가 둘은 닮아도 심하게 닮아있다.

 


그러나 문제는 이 콘셉트가 고현정이나 김희선보다 매력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고쇼>의 캐스팅은 긴박함이나 흥미로움이 전혀 없어 결국은 게스트들의 이야기에 그 사활이 달려있고 <화신>역시 순위에 어떤 것이 있을까 하는 궁금증은 유발하지만 결국 중요한 것은 그 순위를 맞추기 위해 어떤 이야기가 나오느냐다. 게다가 이 콘셉트는 이미 예전 <야심만만>에서 한 번 사용한 것의 재탕에 다름아니다. 신섬함은 제로에 가깝다.

 


왜 여배우의 예능은 진부해지고 지루해질 수밖에 없는가. 여기에는 아이러니하게도 신선한 얼굴들인 그들의 책임이 크다. 초반에는 그들의 얼굴이 신선할지 몰라도 결국 예능을 이끌어가는 것은 지속적인 쾌감과 재미다. 그러나 여배우가 메인이 되는 예능에서 여배우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생각보다 그다지 많지 않다. 특히나 고현정이나 김희선같은 톱배우들이라면 그들은 결국, 이미지를 완전히 망가뜨릴 수 없다. 어느 정도 망가진다 해도 ‘토크쇼’라는 범위 안에서는 한계가 있다. 그들은 한혜진이나 송지효처럼 사이드에서 시작할 수도 없고 하루 종일 뛰어다니거나 체력 소모를 해야 할 이유도 없다. 결국 그들은 가만히 앉아서 연예인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으로 만족한다.

 


하지만 연예인의 신변잡기는 이제 더 이상 대세가 아니다. 이제 연예인의 이야기를 듣는데도 진실성이 필요한 시대가 되었다. 물론 100%진실 될 수는 없지만 적어도 진실 되게 느껴져야 한다. 다소 독한 질문도 쏟아내야 하고 그 사람의 속마음을 들여다봤다는 쾌감을 줄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고쇼>나 <화신>은 결국 뻔한 이야기만이 오고갈 수밖에 없다. 그것은 아무리 화신이 19금 딱지를 붙이고 김구라를 투입해도 아마 쉽사리 극복하기 힘든 문제점이다.

 

이제는 여배우들도 토크쇼에서 벗어났다. 그들은 이제 정글에서 화장을 지우고 생얼을 드러내야 하고(정글의 법칙) 게임에서 승리하기 위해 죽을 듯이 뛰어야 한다(런닝맨). 그러나 한 번의 게스트라면 몰라도 톱배우들이 그런 모험을 매주 감행할 이유는 없다. 결국 그들이 할 수 있는 것은 토크쇼인데 토크쇼라해도 예전과 같은 토크쇼로는 승산이 없다.

 


이제는 토크쇼조차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겨줄 때 그 가치가 올라가는 시대가 되었다. 연예인의 말을 들으려거든 좀 더 강력하고 센 질문과 발언들이 필요하다. 그러고 싶지 않다면 단순한 연예인 패널이 아니라 일반인들이나 유명인들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거나 꼭 토크가 아니라도 사람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주제를 아우를 수 있어야 인정받는다. 화려한 여배우의 얼굴과 연예인 게스트로 승부를 보려는 전략은 이제 그 수가 다 읽히고 있다. 의외성을 확보하지 않는 한 그 어떤 여배우도 예능에서 토크쇼로 성공하기는 이제 힘들다. 그것이 예능의 흐름이기 때문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tudyi.tistory.com BlogIcon 몬이몬 2013.05.10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합니다. 글 재미있게 잘 읽고 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