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화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톱스타 김태희를 ‘9대 장희빈으로 캐스팅하며 상반기 최고 화제작으로 손 꼽혔지만 시작한 지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 혹평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다.

 

 

 특히 시청자들은 인현왕후가 장희빈의 앞길을 방해하는 악녀로 묘사 되고 있다는 점에 상당한 거부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쯤에서 궁금해진다. 과연 인현왕후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처럼 성녀에 가까운 인물이었을까.

 

 

 

 

서인세력과 운명 같이한 인현왕후 민씨

 

 

인현왕후 민씨가 중전이 될 수 있었던 까닭은 당시 집권세력인 서인세력의 전폭적 지원 덕분이었다. 민씨가 서인 중에서도 명망 있는 가문을 자랑하는 여흥부원군 민유중의 딸이었던데다가 외척으로 서인의 거두 우암 송시열을 두고 있었기 때문이다. 서인의 방패막이를 자처하던 숙종의 모후 명성왕후 김씨 역시 이 점을 매우 마음에 들어 했다. 사실상 민씨의 중궁전 입성은 단순한 왕비 간택이 아니라 민감한 정치적 함의를 내포한 고도의 정치 전략이었던 셈이다.

 

 

그러나 미처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했다. 숙종과 민씨의 관계가 생각만큼 원만치 못했고, 그녀가 왕자를 생산하지 못하면서 후계 구도가 불안정해 진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남인세력이 후원하고 있던 소의 장씨가 숙종의 총애를 독차지한데 이어 1688(숙종 14) 왕자까지 생산하게 되면서 민씨와 서인세력의 불안감은 날로 커져 가게 된다. 이듬해 1, 소의 장씨는 왕자 생산의 공을 인정받아 정 1()’의 칭호를 받는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장희빈의 탄생이었다.

 

 

1689(숙종 15), 숙종은 장씨의 아들을 원자로 책봉하며 본격적인 후계 구도 정리 작업에 들어선다. 원자 책봉에 반대한 서인 세력을 모조리 쫓아내는 한편, 남인 세력을 대거 등용함으로써 정권 교체를 시도한 것이다. 서인의 상징과도 같던 송시열의 사사를 시작으로 숙종의 서인 숙청 작업은 상대를 가리지 않고 무자비하게 자행됐다. 이것이 바로 기사년 2월에 일어 난 기사환국이다.

 

 

서인세력이 일거에 실각하는 와중에 민씨 역시 무사할리 없었다. 민씨는 그 해 7, 폐비가 되어 안국동 사가인 감고당으로 쫓겨난다. 이듬해 장씨는 남인세력의 적극적 지지를 등에 업고 중전으로 책봉된다. 눈 깜짝할 새에 운명이 뒤바뀐 것이다. 민씨의 사가 생활은 1694(숙종 20) 서인세력이 다시 재집권하는 갑술환국이 일어날 때까지 무려 5년 여간 지속됐다. 양갓집 규수로서 상상조차 하기 힘든 고초를 겪은 것이다.

 

 

16944월에 민씨가 중전으로 복위함에 따라 장씨는 다시 빈으로 강등되어 처소인 취선당으로 내려갔고, 그로부터 7년여가 지난 1701(숙종 27) 민씨는 병을 이기지 못하고 서른 다섯 젊은 나이에 요절한다. 주목할만한 점은 그와 정반대의 길을 걸었던 장씨 역시 같은 해 중궁을 무고(巫蠱)했다는 죄목으로 서인세력에게 탄핵 받아 사사 당했다는 사실이다. 인현왕후와 장희빈 모두 죽는 그 순간까지 정치권력을 둘러싼 치열한 다툼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셈이다.

 

 

 

 

 

인현왕후는 어떻게 성녀로 만들어졌나.

 

 

사실 인현왕후와 장희빈은 정쟁에 희생당한 불행한 인물들일 뿐이다. 각 정치 세력을 대표하는 여성으로서 극과 극의 인생을 강요받았고, 이 때문에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여러 차례 힘든 고난을 겪었던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인현왕후와 장희빈의 이미지는 그야말로 극과 극이다. 인현왕후가 인내와 희생으로 모든 것을 감내한 성모라면, 장희빈은 출세를 위해 악독한 짓도 서슴지 않는 악녀로 남아있다. 도대체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일까.

 

 

이러한 이미지는 인현왕후 쪽 사람들이었던 서인 세력에 의해 주도적으로 만들어졌다. 인현왕후를 얌전하고 후덕한 조강지처로 표현하고, 장희빈을 욕심 많고 심술 사나운 첩으로 규정함으로써 일반 백성들의 여론을 자신들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끌고 간 것이다. 김만중이 집필한 대중소설 <사씨남정기>로 시작 된 서인세력의 이 같은 치밀한 여론전에 상대방인 남인 측은 속수무책 당할 수밖에 없었다.

 

 

서인세력은 소설과 함께 미나리는 사철이요/장다리는 한철이라로 시작하는 노래 또한 골목골목 퍼뜨렸다. 여기서 미나리는 인현왕후 민씨를, 장다리는 희빈 장씨를 뜻한다. , 장희빈과 남인 세력의 권세는 한 철일 뿐이고 사철 푸르게 살아남는 쪽은 인현왕후와 자신들이란 것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동네 아이들의 입에서 입으로 퍼진 이 노래는 조선 팔도 모르는 이가 없는 유행가가 되어 폭발적 인기를 누리며 민심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이처럼 당시의 서인세력은 소설, 노래 등 이른바 대중문화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며 밑바닥 여론을 훑는데 주력했다. 어렵고 복잡한 정치수사 대신 착한 조강지처를 내쫓은 못된 첩실을 응징하자는 단순한 메시지로 일반 백성을 공략했고, 민심을 서서히 변화시켜 이를 재집권의 명분으로 삼았다. 권력을 잡고 있는 쪽은 남인세력이었지만 여론전만큼은 절대적으로 서인세력이 앞서는 형국이 지속된 것이다. 끝내 남인이 서인에게 정권을 내줄 수밖에 없었던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인현왕후에 대한 서인세력의 이미지 메이킹은 그녀가 죽은 뒤에도 꾸준히 계속됐다. 특히 궁인이 쓴 것으로 알려진 한글 소설 <인현왕후전>은 필사본만 20종이 넘을 정도로 엄청난 베스트셀러가 되어 장희빈을 더욱 요사스러운 계집으로 묘사하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서인 중에서도 장희빈의 아들인 경종에 비협조적이었던 노론 측은 이 같은 방법을 통해 경종의 정통성에 끊임없이 흠집을 냈고, 종국에는 숙빈 최씨의 아들인 연잉군을 후대 왕으로 옹립하는데 성공했다. 이가 바로 조선 26대 왕 영조다.

 

 

재밌는 것은 영조 또한 인현왕후 미화작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했다는 사실이다. 무수리였던 어머니 숙빈 최씨의 출신성분에 상당한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었던 영조는 이를 만회하고자 인현왕후와 최씨의 인연을 강조하는 전략을 펼쳤다. 착하고 아름다운 인현왕후를 자신의 어머니가 성심성의껏 도운만큼 자신의 정통성에도 전혀 문제가 없음을 은연 중 과시하려 한 것이다. 이러한 이미지 메이킹은 1694년 인현왕후가 폐출된 이래 무려 100여년 가까이 계속되었다.

 

 

여론전에서 승리한 인현왕후, 결국 성녀로 남다

 

 

이 시기 성녀인현왕후와 악녀장희빈으로 고착화 된 이미지는 놀랍게도 21세기에 접어든 현재까지도 여전한 생명력을 자랑하고 있다. 1961년 정창화 감독의 영화 <장희빈>을 시작으로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로 만들어 진 인현왕후와 장희빈의 일대기는 뚜렷한 선악구도와 확실한 권선징악의 스토리로 인현왕후의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만들었다. 기존의 구도를 완전히 전복해 버린 <장옥정, 사랑에 살다>에 시청자들이 거부감을 느끼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오늘날 인현왕후와 장희빈은 착한 여자나쁜 여자의 대명사다.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한 번 굳어진 여론은 쉽게 돌아서기 힘들고, 한 번 생성된 이미지는 쉽게 깨지지 않는다. 300년 전 인현왕후 성모 만들기프로젝트를 시작했던 서인들이 이 평범하고도 무서운 진리를 정확히 꿰뚫고 있었다는 사실에 새삼 소름이 돋는다. 여론과 언론을 움직이며 명분을 쌓는 것이 정치의 본질임을 그들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흔히들 역사는 승리자의 것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역사의 승리자 편에 섰던 인현왕후 역시 이 정도 호사는 누릴 자격이 있는 사람일지도 모르겠다. 좋든 싫든, 그녀는 여론전에서 이긴 그 시대의 승자니까 말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