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이 <힐링캠프> 2주년 특집의 게스트로 출연해 기성용과의 러브스토리와 데뷔 과정을 공개했다.

 

화제성은 충분했다. 한혜진의 진솔한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기성용과의 러브스토리는 부러운 탄성을 지를 만큼 달콤했다. 한혜진의 <힐링캠프>는 마지막 기성용의 깜짝 등장으로 모두의 이목을 주목시킨 가운데 다음 주로 이어졌다. 이 커플에 대한 호기심을 반증하기라도 하듯 <힐링캠프>의 시청률은 10%대로 뛰어 오르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2주년 특집으로 진행된 <힐링캠프>는 말하자면 한혜진-기성용 커플의 ‘정면 돌파’다. 한혜진은 기성용과의 열애가 공개되는 과정이 그다지 순탄치 못했다. 기성용과의 열애설이 끊임없이 제기되었지만 인정은 뒤늦게야 이루어졌고 결혼설 역시 이와 비슷한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그렇게 되기까지 여러 가지 이유와 상황이 있었겠지만 인정이 늦었던 까닭에 그들은 양치기 소년과도 같은 입장이 되었고 그들의 입장 발표에도 임신설등 또 다른 의구심을 표하는 대중들도 늘어났다.

 

지극히 개인적인 문제지만 워낙에 대형 스타 커플인 까닭에 잡음은 끊임없이 생겼고 그들은 말을 아끼기 보다는 확실한 인증을 통해 대중들의 호기심어린 시선과 다소 부담스러운 관심의 종결을 가져오고자 한 것이다. 그리고 이 커플의 정면 돌파는 현명했다. 이는 한혜진이 시종일관 담담하고도 솔직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그동안 한혜진에게 있어서 <힐링캠프>는 그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만드는데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힐링캠프>의 안방마님으로서 한혜진은 언제나 게스트와 눈을 맞추고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을 하려고 노력해 왔고 때때로는 직설적이고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며 게스트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한혜진이라는 인물이 예능에서 제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지만 한혜은 그 우려를 불식시키며 신선한 예능계의 새 얼굴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한혜진만의 분위기를 만들어 내며 자신의 이미지를 따듯하고 현명하게 바꿔 간 것이다.

 

 

한혜진은 직설적인 발언도 밉지 않게 하는 법을 알았다. 예쁜 얼굴과 배우라는 커리어에도 불구하고 새침을 떨거나 내숭을 떨지 않고 자신의 역할을 열심히 몰입하는 모습은 상당히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경규, 김제동과의 호흡 역시 무리 없이 맞추며 까다롭다는 이경규가 한혜진에 대한 애정을 수차례 드러내기도 했다. 이경규는 ‘결혼하지 말라고 당부하지 않았느냐’며 한혜진을 보내기 싫은 마음까지 표현할 정도였다.

 

이렇게 인간적인 매력을 증명한 한혜진은 <힐링캠프>를 통해 한혜진 본인도 말했듯, 각종 광고에 출연하고 몸값이 오르는 등 한혜진의 주가는 수직 상승했다. <힐링캠프>라는 기회를 통해 한혜진이라는 인물 자체가 매력적으로 비춰졌던 까닭이다

 

그 자리를 박지윤이 채웠지만 박지윤은 한혜진의 대신이 될 수 없었다. 박지윤의 진행이 부자연스럽다거나 어색했던 것은 아니지만 박지윤은 전문 MC로서 그 자리를 지키는 듯이 비춰졌다. 전문 MC도 나쁘지 않지만 한혜진이라는 신선한 얼굴이 <힐링캠프>의 랜드마크가 된 지금, 대중은 <힐링캠프>의 얼굴에서 조금 더 신선하고 의외인, 그러나 인간적인 매력을 갖춘 진행자를 찾고 있다. 한마디로 한혜진은 <힐링캠프> 안방마님에 대한 기대치를 올려 놓고야 만 것이다.

 

박지윤은 신선하지도 못하고 인간적이기 보다는 자기 역할에 충실하며 전문적이다. 그런 느낌은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지만 이미 한혜진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운 <힐링캠프>에는 다소 어울리지 않는다. 한혜진이라는 인물이 그동안 얼마나 자신의 역할을 제대로 하면서 <힐링캠프>의 이미지를 만들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한혜진은 미모와 매력을 갖춘 진행자로서 <힐링캠프>의 이미지를 만드는데 일조해 왔다. 그런 그가 가고 그만한 진행자를 섭외하는 것은 <힐링캠프>제작진의 또다른 숙제다. 한혜진만큼 신선하면서도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고 또 자신의 매력까지 내보일 수 있는 진행자를 고르는데 있어서 7월 한혜진의 하차가 결정된 지금, <힐링캠프>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nswrite.tistory.com BlogIcon 지식공장 2013.06.25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혜진씨는 툭툭 던지는게 참 좋은 조미료를 치는 느낌이어서 좋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