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목소리가 들려(이하 <목소리>)>가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드디어 20%가 넘는 기염을 토한 가운데 주인공들에 대한 호감도 역시 증가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홍일점인 이보영은 모든 사건의 중심에서 활약하며 그 존재감을 제대로 발휘하고 있다. 다소 까칠하고 이기적이지만 그 이면에 여리고 귀여운 여성스러움을 간직한 ‘장혜성’ 캐릭터를 맡으며 이보영이라는 배우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것이다.

 

이런 존재감이 있기까지 이보영은 다양한 작품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보영은 처음부터 존재감이 큰 배우라고 할 수 없었다. 단아한 외모와 지적인 이미지는 이보영의 전매 특허 같은 것이었지만 다양한 배역에 도전한 것에 비해 이보영이 부각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도 좋았다.

 

 

이보영은 2000년 미스코리아 충남 진으로 데뷔한 후 연예계에 입문했고 TV에서 조연을 맡은 후, 2005년 KBS일일극 <어여쁜 당신>에서 첫 주연을 맡았다. 그리고 그 후 히트작 <대장금>을 탄생시킨 이병훈 감독-김영현 pd콤비의 작품, <서동요>의 주인공이 되어 제2의 이영애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모았으나 <서동요>는 20% 중반대라는 나쁘지 않은 성적을 기록했음에도 <대장금>의 기대감을 넘어서지 못한 작품으로 인식되었다. 더군다나 이보영이 맡은 선화공주는 예쁘고 의로운 캐릭터였지만 <대장금>의 장금이처럼 주체적인 캐릭터라기보다는 남자 주인공과의 러브라인에 방점을 찍은 캐릭터였다.

 

이후에도 이보영은 영화 <우리형>, <비열한 거리>등 히트작에도 모습을 드러냈지만 드라마에서처럼 남자 주인공의 상대역에 머물며 존재감을 피력할 수 없었다.

 

드라마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부자의 탄생>에서 독특한 재벌 2세 캐릭터를 맡아서 연기변신을 시도하나 싶었지만 부태희 역을 맡은 이시영의 독특함에 눌려야 했다. <적도의 남자>에서도 여주인공을 맡았지만 남자 주인공인 엄태웅과 이준혁의 경쟁구도에 여자 주인공의 존재감은 묻혀야 했다.

 

그러던 그가 전 국민적인 인지도를 쌓게 된 계기는 바로 KBS주말극 <내 딸 서영이>로 인해서다. 꾸준히 주연급이었지만 한방이 부족했던 이보영에게 있어서 <내딸 서영이>는 현명한 선택이었다. 초반에는 패륜 논란과 중간에 비밀이 폭로되는 과정의 지지부진함으로 인해 쓴소리를 듣기도 했지만 갈등관계를 세밀히 묘사하고 ‘부정(父情)’이라는 키워드로 논란을 풀어낸 작가의 노련함으로 인해 드라마는 결국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으며 성공작이라는 평가를 들을 수 있었다.

 

 

이보영은 <내 딸 서영이>에서 타이틀롤을 맡으며 드라마 중심에 서 있는 캐릭터를 무리 없이 소화했다. 자신의 아버지를 버릴 만큼 매정한 모습이나 비밀을 간직한 채 살얼음판을 걷는 심리묘사는 이보영의 연기력에 재평가를 내리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 높은 시청률과 더불어 이보영의 연기력과 캐릭터가 부각되는 순간이었다. 아무리 이미지를 탈피하는 역할을 맡았어도 여전히 청순하고 깨끗한 이미지만이 전부였던 이보영에게 있어서 <내 딸 서영이>는 그가 표현해 낼 수 있는 범위가 그렇게 한정적이지만은 않다는 사실을 인지시켰다.

 

그동안 부족했던 이보영의 존재감은 <내 딸 서영이>로 인해 한방에 만회 되는 효과를 냈다. 그러나 KBS주말드라마라는 상대적 우위를 점한 히트작이 아닌, 이보영이라는 이름으로 히트 시킬 작품이 필요했다.

 

그 작품이 바로 <목소리>가 되었다. 이보영이 <내 딸 서영이>에 이어 또 다시 변호사 역을 맡게 되며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그러나 이보영은 ‘<서영이>와는 다를 것’이라며 자신감을 표출했다. 2회 대본을 읽고 스토리에 반했다는 이보영의 말처럼 <목소리>는 탄탄한 전개와 다양한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이는 20%가 넘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결과로 탄생되었다. 물론 작품의 힘이 무엇보다 크지만 이보영의 작품 고르는 안목이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2편 연속 변호사 캐릭터임에도 이보영은 망설이지 않았다.

 

 

단순히 시청률뿐이 아니라 연기력에 있어서도 이보영은 <내 딸 서영이>와는 또 다른 캐릭터를 완성해 냈다. 다소 까칠하지만 실수도 잦고 귀여운 모습으로 서영이의 그림자를 말끔히 지워내며 또 다른 모습을 그려낸 것이다.

 

여기에는 그동안 주목받지 못했던 시절의 이보영의 내공이 있었다. <목소리>의 캐릭터만 살펴봐도 <부자의 탄생>에서 맡은 이신미 캐릭터의 연장선에 있다. 이보영은 그동안에도 단순히 청순가련한 역할만을 소화한 배우가 아니었다.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부자의 탄생>말고도 영화 <원스어폰어타임>에서도 코믹연기를 소화해 냈다. 이보영은 그렇게 차근 차근 자신이 표현할 수 있는 범위를 넓혀 왔던 것이다.

 

이보영이 ‘흥행성’과 ‘작품성’을 모두 잡으며 지금에서야 주목 받고 있지만 그동안 그가 쌓아온 내공과 연기력이 없었다면 이보영의 가치는 지금과 같을 수 없었다. 결국 이보영은 작품성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연기력으로 자신만이 보여줄 수 있는 이미지를 완성해 냈다. 연기력에 있어서도 작품성에 있어서도 믿고 볼 수 있는 배우로 거듭난 이보영의 차기작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시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