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토크쇼 <무릎팍 도사>에 폐지설이 불거졌다. 한 때 안철수, 한비야 등 신선한 , 조수미, 김연아등 신선한 인물들을 섭외하고 다수 연예인들의 진솔한 모습을 볼 수 있었던 토크쇼로 각광받았던 <무릎팍 도사>는, 강호동의 잠정 활동 중단 이후 복귀작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시청률 하락에 허덕였다. 방영 재개 후 그나마 반응이 좋았던 스타강사 김미경 편은 김미경의 논문 표절 논란으로 방영분이 방영 중지 결정이 되는 악재도 있었다. 그리고 예전부터 불거졌던 연예인들의 '자기변명 토크쇼'라는 오명도 씻지 못했다. 섭외력과 기획력에서 강력한 한 방을 좀처럼 보이지 못하던 <무릎팍 도사>는 결국, 대중들의 관심에서 서서히 멀어지기 시작했고 드디어 폐지 논란이 대두된 것이다.

 

이에 MBC측은 ‘아직 결정 된 것이 없다’는 해명을 했지만 낮은 시청률과 화제성 부족은 좀처럼 극복하기 힘든 사안이다. 더군다나 이미 후속 프로그램으로 다른 프로그램이 내정되어 있다는 소식이 들린 것은 <무릎팍 도사>의 폐지설이 근거 없는 이야기는 아니라는 점을 시사하는 점이라 할 수 있다. MBC측은 이미 대표 토크쇼였던 <놀러와>를 갑작스레 종용시킨 전례가 있다. 현재는 말을 아끼고 있지만 <무릎팍 도사>역시 결국은 폐지 수순을 밟게 될 것이라는 것이 중론이다. <무릎팍 도사>의 종영은 오히려 늦은 감이 있을 정도다.

 

 

강호동, 대표 예능프로그램을 잃다

 

이에 강호동의 대표 예능 프로그램은 모두 사라지게 된다. 현재 강호동은 공중파에서 <무릎팍 도사>를 비롯해 <스타킹>, <우리 동네 예체능>, <맨발의 친구들> 등 무려 4개의 프로그램의 메인 MC로 활약하고 있다. 숫자로만 보자면 라이벌이라는 유재석 보다도 많은 프로그램 개수다. 그만큼 강호동에게 거는 기대는 아직도 유효하다. 그러나 그 기대마저 점점 사라지고 있다. <무릎팍 도사>의 폐지설은 그런 분위기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다. 더군다나 후속 프로그램으로 강호동이 등장하지 않는 프로그램이 고려되고 있다는 사실은 더욱 치명적이다. 강호동이 지난 해 11월 복귀한지 벌써 9개월여가 흘렀다. 아직도 강호동은 ‘강호동 다운’ 대표작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물론 제아무리 유재석 강호동이라고 해도 항상 성공할 수는 없는 일이다. 그러나 강호동에게 거는 기대로 강호동에게 높은 출연료를 줘가며 황금시간대 예능을 맡긴 방송사측에서는 달가울 수 없다.

 

<1박 2일>이 40%를 넘는 시청률을 기록할 당시에는 강호동이라는 브랜드가 이렇게 초라해질 거란 예상은 할 수 없었다. 어쨌든 강호동의 대표작이 굳건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지금의 강호동은 예전의 강호동일 수 없게 됐다. 9개월이 지난 지금, 이제 더 이상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변명도 통하지 않는다. 강호동이 진행하는 프로그램 모두가 시청자들의 지지를 얻는데 실패했고 더 이상 그 지지가 늘 것이라는 기대도 하기 힘들다. 더 큰 문제는 강호동 자체가 시청자들에게 어필하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다.

 

예능 트렌드의 변화와 강호동 스타일의 결점

 

강호동은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출연진들을 압도하고 강한 승부욕과 체력으로 긴장감을 적절히 이완시키는 장점이 있는 진행자였다. 그러나 그 장점은 적합한 포맷을 만났을 때에만 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 <우리동네 예체능>이 바로 강호동의 그런 장점을 살리기 위해 만들어진 포맷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문제는 강호동이 쉬는 동안 예능 트렌드가 미묘하게 변했다는 것이다. 시청자들은 이제 더 이상 스타 군단 MC가 진행하는 예능에 대한 기대감을 오래 지속시키지 않는다. 초반에 반짝하는 기대감을 이어나가지 못한다면 제아무리 스타 MC들이라도 시청률을 담보할 수 없다. 대중들은 신선함과 새로움이 가미된 예능을 찾기 시작했고 오히려 새로운 얼굴들에 열광하기 시작했다.

 

강호동은 스타 MC였지만 강호동의 스타성에만 의존한 프로그램은 결국 주목을 끌지 못했다. <우리동네 예체능>은 스포츠를 소재로 했지만 여러 예능에서 차용된 대결구도는 이미 식상한 포맷이었다. 그리고 재밌다 싶으면 수주에 걸쳐 스포츠 한 종목이 방영되며 늘어지는 편집방식 역시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다. 스피디함이 떨어지는 예능에 시청자들은 열광하지 않았다. <스타킹>은 이미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수많은 재능을 목격한 이들에게 더 이상 신선하지 않고 <맨발의 친구들>은 <패밀리가 떴다>의 재탕에 다름 아니다. 폐지설이 나도는 <무릎팍 도사>역시 <힐링캠프>등의 토크쇼보다 큰 매력이 없다. 결국 강호동은 신선하지 못한 예능 포맷에 발목을 잡혔다. 이렇게 뻔한 예능속에서 강호동의 힘있는 진행은 점점 부담스럽게 다가왔다. 별거 아닌 일도 크게 부풀리고 재미 없어 보이는 말에도 박장대소 하는 강호동 스타일은 식상한 예능 포맷 안에서 조금은 오버스럽게 느껴졌다. 프로그램 자체가 재미있다면 이런 진행은 용납될  수 있지만 프로그램에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을 때는 강호동식 진행은 거슬린다. 강호동은 결국 프로그램을 잃으면서 팬을 잃어버렸다.

 

 

유재석과 대비되는 강호동 팬덤의 이유

 

이는 여전히 국민 MC로 칭송받는 유재석과 대비되는 현상이다. 유재석 역시 프로그램 폐지와 <일밤>의 부활이라는 거대 장애물을 만났다. 그러나 그가 지금껏 이렇게 건재할 수 있는 이유는 <무한도전>이라는 대표작이 끊임없이 유재석의 가능성을 증명해 주고 있기 때문이다. <무한도전>은 프로그램 자체에 대한 팬덤을 가진 보기 드문 예능이다. ‘노력하는 예능’이라는 이미지는 유재석의 바른 이미지와도 잘 어울렸다. 그 결과 그 팬덤을 유재석의 팬덤으로 이어갈 수 있었다. 물론 유재석이 이렇게 큰 지지를 얻을 수 있었던 이유는 유재석의 예의바르고 성실한 이미지 덕택이기도 했다. 강호동의 진행방식은 어쨌든 힘으로 누르고 상황을 부풀리며 이루어졌지만 유재석은 상대를 배려하고 자신이 망가지며 이루어지는 경향이 크다. 대중들은 본능적으로 강한 것 보다는 부드러운 것에 지지를 보낸다. 유재석의 이미지는 작은 사건으로도 무너질 수 있는 약점이 있지만 그래도 호감도를 증폭시키는 데는 더할나위 없는 것이다.

 

비록 예능의 이미지이기는 하지만 그동안 ‘군림’하는 느낌이 강했던 강호동에게 시청자들은 그가 맡은 프로그램의 하락과 함께 강호동의 진행방식마저 쉽게 비난한다. 유재석에게라면 동정론이 생길 상황이다. 강호동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대표작이다. 신선한 포맷을 가져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만한 요소 속에 강호동의 힘이 녹아들어야만 강호동의 진가는 인정받을 수 있다. 그런 프로그램을 하루라도 빨리 만나지 못하면 강호동이 맡은 프로그램들이 폐지수순을 계속 밟게 된다 해도 이상할 것이 없다. 강호동 역시 자신에게 거는 기대에 부응하려는 노력도 중요하지만 그만큼 이제는 ‘그답지 않은’ 선택으로 시청자를 놀라게 해야할 타이밍이다. 그가 다시 재기할 그 날을 기대해 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티스토리 운영자 2013.08.09 1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 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무릎팍도사 폐지'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siana.tistory.com BlogIcon 샷타이거 2013.08.11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찮은 주제입니다..보통 저둘을 우위에서 비교하기만 했는걸 봤는데 좋은 글 잘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