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의 섹시 마케팅은 현재 그 어느 스타보다 강력하다. 그가 케이블 채널에서 노출이 심한 타이즈를 입고 운동을 시작하던 때부터 몸매가 훤히 드러나는 수준의 타이트한 의상을 입고 시구를 하던 시점을 기점으로 클라라는 친숙한 이름이 될 수 있었다. 그에 대한 기사는 쏟아졌고 그는 곧 드라마 조연으로, snl의 크루로, 예능의 게스트로 종횡무진 활동을 이어갔다. 예전 그가 여러 작품에 조연으로 출연하면서도 받지 못했던 관심을 한 번에 끌어 모은 것이다.

 

 

물론 단기적으로 존재감을 끌어 올리는데는 이만한 전략이 없었다.  단순한 섹시나 노출 전략임에도 불구하고 클라라에 대한 관심이 이 정도까지 치솟을 수 있었던 것은 역시 마케팅의 승리였다. 일단 몸매를 강조해 화제성을 창출한 뒤, 시구에서도 기존에는 찾아볼 수 없는 의상을 입고 란제리 화보를 찍는 등, 일관성있는 섹시 전략으로 끊임없는 화젯거리를 만들어 냈기 때문이었다. 

 

 

 

결국 전략은 먹혀들었다. 클라라는 지금 '섹시'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연예인이 되었다. 완벽하게 목적한 바를 달성한 것이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클라라의 인지도가 올라갈수록 클라라에 대한 반감역시 증가한다. 클라라는 섹시 이미지로 여기까지 관심을 끄는 데는 성공했지만 그 이상의 호감도를 증가시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오히려 섹시 이미지가 강해질수록 더욱 그가 불편해지기까지 한다.

 

 

그 이유는 그가 노출 전략 말고는 그 어떤 파급력도 만들어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노출이라는 전략만을 무기로 다른 매력을 전혀 보여주지 못했다는 증거다. 클라라는 드라마에서도 연기보다는 노출을 했고 예능에서도 웃기기보다는 노출 이미지를 굳혔다. 클라라의 몸을 활용한 개그 코드나 역할은 점점 클라라의 이미지를 저평가되게 만들고 있다.

 

 

이는 결국 클라라의 화제성을 점점 좁혔다. 더군다나 클라라는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발언들을 쏟아내기 시작하며 스스로 논란을 자초했다. "성형을 하지 않았다"는 말에 네티즌들은 과거의 흔적을 찾아냈고 "이보영보다 (자신이) 나은 점은 남자를 유혹하는 매력이다"라는 발언에도 그다지 공감하지 못했다.

 

 
 

섹시 이미지가 굳어지는 것이 겁난다고 눈물을 흘리면서도 여전히 그는 가슴골을 강조하고 딱 달라붙는 바지를 입고 화면에 등장하고 시구 이후 7명의 남자 연예인들에게 대쉬를 받았다거나 시청률 40%가 넘으면 누드를 찍겠다는 등의 이야기를 한다. 다분히 그 의도가 뻔히 보이는 노출에도 "평상시 입는 옷"이라거나 "노출을 의도한 적 없다"는 말로 황당한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직접 올린 비키니 사진이나 한 잡지에서 촬영한 란제리 화보등도 다분히 의도적이다. 모든 초점은 클라라가 강조하는 섹시에 집중되어 있고 본인도 그걸 의식하고 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클라라는 그 노출이 본인이 의도한 것인지 아닌 것인지조차 헷갈리고 있다. 그런 이율배반적인 모습속에서 클라라는 매력적일 수 없다.  

 

 

섹시는 양날의 검을 가지고 있다. 잘 쓰면 매력이 플러스 되지만 남발하면 금세 식기 마련이다. 클라라의 최종 목표가 누드가 아니라면 좀더 현명한 전략 수정이 필요하다. 자신의 발언이 어떻게 해석될지 생각해 봐야 한다. 그러나 언제나 클라라는 스스로도 자신이 얼마나 매력적인가, 자신이 인기가 얼마나 많은가, 자신이 남들보다 더 섹시한 존재인가에 초점을 맞춰 말한다. 이미 행동으로 충분히 보여준 섹시한 매력이 그의 입을 통해서 다시 언급되는 것은 이미지의 보완이 아닌, 이미지의 훼손이란 결과로 나타난다. 

 

 

클라라는 예전 트위터에서 공지영의 섹시한 연예인에 대한 씁쓸한 심경글에 대한 답변을 내놓았다.  본인이 '뜨끔해서 드리는 말씀이지만…'이라는 글로 답변을 한 것처럼 클라라만을 지칭하는 글이 아니었음에도 본인 역시 찔리는 게 있었을 터다. 그 글에서 클라라는 '관심은 월급과 같다'며 자신의 처지를 설명했다. 물론 맞는 말이다. 연예인에게 관심이란 그 연예인의 생명력과도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클라라 역시 8년의 무명의 설움이 있었다. 그 8년동안의 활동보다 시구 한 번이 더 주목받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그가 그 글에서 썼던 것처럼 "훌륭한 배우가 되는 것"이 목표라는 클라라의 연기는 별로 주목할 성질의 것이 못된다. 섹시로 촉발한 관심을 다른 데로 돌릴만한 파급력이 전혀 없는 것이다. 연기에 대한 열정이 있다면 비록 섹시로 시작했지만 그 다음 단계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 그러나 클라라는 여전히 몸매를 강조한다. 그러면서도 자신은 자신이 의도하지 않았다고 변명한다. 관심을 얻는 것이 중요함을 인정하고 자신도 그런 식으로 관심을 얻었음을 부인하지 않으면서도 섹시한 이미지는 '일부러' 만든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그러나 클라라에게 섹시 말고 무엇이 있을까. 그 말이 사실이려거든 클라라가 섹시 이미지 말고 다른 승부수로도 인정받아야 한다. 물론 클라라가 섹시 이미지로 주목을 받자 그 면에만 초점이 맞춰지는 부분도 분명히 있다. 그러나 그것은 섹시말고는 클라라가 전혀 매력적이지 못한 탓이 크다. 그런 매력을 창출하지 못하고 여전히 자신이 대쉬받은 횟수나 성형수술에 관한 이야기만 늘어놓는 그의 전략에도 분명 문제가 있다.

 

 

8년의 무명을 씻어준 클라라의 섹시이지만 8년 동안 클라라는 연기력도, 예능감도, 혹은 또 다른 매력도 발견하지 못한 모양이다. 과연 그 무명기간이 단순히 운이 없어서였을까. 그렇지만은 않아 보인다는 것이 바로 클라라에게 쏟아지는 시선이 냉혹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