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같은 스토리로 매회 시청자들을 들었다 놨다 하는 <트윅스>는 시청률과 상관없이 상당한 퀼리티를 가진 좋은 드라마다. 드라마 전반에 깔린 분위기는 긴장감이 넘치고 드라마의 전개 방식은 신선하다. 탄탄한 대본과 적절한 편집, 자연스러운 연기까지 삼박자가 바탕이 된 까닭에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영화적 감성마저 느껴진다. 비록 시청률은 경쟁 드라마 <주군의 태양>에 밀렸지만 완성도로 따지자면 올 해 방영된 그 어느 드라마에도 뒤지지 않는 수준이다.

 

 

<투윅스>는 장태산(이준기)의 탈주 이후, 장태산의 위기-극복-반격의 형태를 반복해 왔다. 장태산에게 닥친 위기가 크면 클수록 그 위기 극복 과정에 대한 카타르시스 역시 크게 와 닿는다. 장태산에게 반격의 기회가 생길 때 마다 느끼는 희열 역시 커진다. 점점 클라이막스로 치닫는 <투윅스>가 종영까지 단 3회를 앞두고 있는 <투윅스>가 선택한 가장 큰 위기는 바로 장태산의 옛 연인인 서인혜(박하선)과 장태산의 딸인 서수진(이채미)를 악역인 문일석(조민기)이 납치 하는 것이었다.

 

 

위기를 만들기 위한 작위적 설정, 실망스러운 이유

 

그러나 이 과정에서 위기를 만들기 위한 작위적인 설정이 등장했다. 그동안에도 사실 장태산의 위기와 극복 과정에서 다소 현실적이지 못한 전개는 이어져왔다. 총상을 입은 장태산이 한치국(천호진)에게 발견되는 우연한 행운이라든지 문일석에게 납치를 당해도 문일석의 수많은 부하들을 뚫고 탈출에 성공하는 장면등은 사실상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러나 그런 설정들이 모두 용납될 수 있었던 것은 어쨌든 탈주한 장태산은 위기에 처해야 하고 계속 살아나야 하기 때문이었다. 그가 마주한 상황의 위기감이 생생하게 전해져 올수록 드라마적 재미역시 증가하게 됨으로 그런 설정들은 ‘드라마’라는 범주 안에서 수용이 가능했던 것이다.

 

 

그러나 서인혜와 서수진을 납치하는 과정은 그다지 설득력있게 그려지지 못했다. 장태산을 꾀어내기 위해 서인혜를 납치 한 건 그렇다 치더라도 장태산을 굳이 자신들이 원하는 장소로 부른다는 설정은 다소 억지스러웠다. 그들의 목적은 서인혜나 서수진이 아니라 오로지 장태산의 죽음이다. 그런 상황이라면 장태산이 그들이 준비해 놓은 차에 올랐을 때, 멀리서 총을 쏘거나 원격조정 폭탄을 설치라도 해놓을 일이었다. 그러나 그들은 서인혜를 미끼로 장태산을 자신들이 정해놓은 위치로 부르는 수고로운 일을 마다치 않았다.

 

 

물론 살해의 흔적을 남기지 않으려는 그들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미 그들은 살해 의혹 따위는 쉽게 피해갈 수 있는 권력과 재력을 지닌 인물로 설정되어 있다. 굳이 그런 수고를 할 이유가 없기에 이런 상황은 다소 억지스러워 보일 수밖에 없었다.

 

 

완성도, 끝까지 유지하길

 

더군다나 장태산의 딸인 서수진을 납치하기 위해 병원의 모든 직원들을 음료수로 재운다는 설정은 더욱 무모하고 무리한 설정이었다. 개인 병원도 아닌 종합 병원의 의사와 환자들의 수를 어림잡아 생각해 봐도 수백명이 넘는데 그들을 모두 재우고 CCTV까지 콘트롤하며 서수진을 납치한다는 설정은 드라마라는 범주 안에서도 이해하기 힘든 설정이었다. 모든 환자들과 직원들에게 음료수를 돌린다는 것도 생각하기 힘들지만 혹여라도 음료수를 마시지 않는 직원이 있다면 계획은 실패할 수밖에 없는, 무리한 계획이기 때문이다. 그들이 깨어났을 때 환자가 사라진 것을 알면 문제는 커질 수도 있다. 그들이 굳이 그런 계획을 짜야 했다면 그런 계획을 짜야 하는 이유와 그 계획을 실행해 옮기는 과정이 좀더 설득력있게 그려졌어야 했다.

 

 

이미 서인혜의 납치 만으로도 충분히 장태산을 움직일 수 있는 상황에 그런 위험을 모두 감수하고 서수진까지 납치 한다는 사실은 결코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설정이 아니었다.

 

 

이제까지 웰메이드 드라마로서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던 <투윅스>가 막판의 긴장감 조율에 실패하는 것은 아까운 일이다. 옥의 티가 드라마 전반에 영향을 끼치지 않고 끝까지 <투윅스>가 시청자들에게 명작 드라마로 남을 수 있을지, 남은 회차가 기대되면서도 한편으로는 조금 아쉽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