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시간대 방송되는 일일드라마들이 막장이라는 오명을 벗지 못한 채,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SBS의 <못난이 주의보>만 제외하고 KBS1의 <지성이면 감천> KBS2의 <루비반지> MBC의 <오로라 공주>까지 모두 경쟁하듯 '막장'스토리를 펼쳐 보이며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고 있는 것이다.

 

 

 <루비반지>는 교통사고가 난 자매가 성형수술을 통해 서로의 얼굴을 갖게 된다는 설정을 내세웠고 <지성이면 감천>은 착한 여주인공과 그 여주인공을 괴롭히는 악녀라는 전형적인 설정을 통해 드라마 전개를 펼쳤다. <오로라 공주>는 얼핏 막장 요소가 없는듯 하나 스토리의 방향을 제대로 잡지 못하며 뜬금없는 배우 하차, 주인공의 이해 할 수 없는 행동등으로 구설에 올랐다.

 

 

 이중 KBS2의 <루비반지>는 그나마 상황이 낫다. 비록 설정 자체에 공감은 가지 않지만 언니의 인생을 빼앗은 동생이라는 소재 안에서 나름대로의 개연성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성이면 감천>과 <오로라 공주>는 개연성 없고 황당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원성을 한 몸에 받아야 했다.

 

 

 

 이번 주 종영하는 <지성이면 감천>은 시종일관 악녀 이예린(이해인)의 악행으로 시청자를 끌어 모았다. 전통 시청률 텃밭인 KBS1의 일일드라마 답게 시청률은 항상 20% 후반대로 나쁘지 않았으나, 한 때 3~40%를 넘나들었던 시청률에 비하면 많이 아쉬운 성적이다. 더군다나 악녀 이예린이 회개하는 스토리로 흘러가자 시청률은 더욱 하락했다. 온갖 악행을 저지르고도 마지막에 눈물 흘리며 용서를 구하면 모두 해결된다는 식의 스토리에 시청자들이 공감하지 못한 것이다.

 

 

  이런 결과를 가져 온 것은 주인공 최세영(박세영)의 캐릭터가 결코 대중들이 이해할만한 수준의 인물이 아니었기 때문이었다. 전형적인 스토리라인 속에서도 그 이야기 구성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대중들의 지지를 받을 수도 있다. 그러나 박세영은 시종일관 이예린에게 당하기만 하는 가운데 단 한 번도 반격을 하지 못했다. 이예린은 주인공인 박세영에게 대놓고 무시하는 말들을 쏟아내는 것은 물론, 아나운서인 세영과의 경쟁심에 경연대회에서 지게 만들기 위해 손목을 다치게 하고, 감기약을 몰래 바꿔치기해 방송에서 실수하게 만들며, 취재영상을 가로채고, 꼭 필요한 소품을 망가뜨리는 등의 온갖 악행이란 악행은 다 저질렀다. 그러나 그럴 때 마다 박세영은 이예린을 원망하기는 커녕 용서하고 이해하며 화해했다.

 

 

 

 아무리 착하다지만 아나운서까지 될 정도로 똑똑한 여주인공의 이러한 행동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답답하게 만들었다. 계속 당하기만 하는 통에 여주인공으로서의 존재감은 약해졌다. 이해인에게 당하며 한마디 말도 제대로 못하는 모습은 착하다기 보다는 바보스러워보이기까지 했다. 급기야 시청자들은 "주인공이 악녀보다 더 밉상"이라며 주인공의 이해되지 않는 행동을 성토하기 시작했다.

 

 

 <오로라 공주>역시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여주인공 오로라(전소민)는 똑똑하고 야무지며 똑부러지는 캐릭터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잘못된 선택을 내리는 헛똑똑이다. 남자주인공인 황마마(오창석)와의 결혼은 누가 보더라도 가시밭길. 누나들의 치마폭에 둘러싸여 살아온 황마마가 그다지 매력적이지도 않았다. 그러나 오로라는 시청자들이 그렇게 염원하던 설설희(서하준)보다 황마마를 택한다. 여자 친구에게 헌신적이고 한 여자만 보며 좋은 시부모님에 재력까지 갖춘 그를 포기하고 황마마에게 갔을 때는 그만한 이유와 설득력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오로라는 단순히 "더 사랑하니까"라는 말로 그 모든 상황을 정리한다.

 

 

 현실에서는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는 일이지만 드라마의 여주인공으로서 오로라는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 결국 자신에게 잘 해준 남자를 이용만 하고 딴 남자를 선택한 오로라는 시청자들에게 미움을 받는 캐릭터가 되어버렸기 때문이다. 시집에 들어가서도 할 말 다 하는 오로라는 똑똑하기 보다는 처세술을 모르는 철부지 같아 보였다. 결국 황마마의 누나들에게 시집살이 당하는 장면에서 시청자들은 여주인공 입장이 되지 못했다. 오히려 오로라가 고생하는 장면에서 시청자들은 그를 안타깝게 여기기 보다는 '오로라는 당해도 싸다'는 시누이들의 입장에 선다.

 

 

 결국 <오로라 공주>는 <루비 반지>에 시청률이 따라 잡히며 동시간대 2위로 밀려나는 수모를 겪었다. 고액의 원고료를 받는 임성한 작가의 이름값이 무색한 결론이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