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가요제의 감동을 망친 <i got c> 표절의혹, 박명수의 위기?]

 

 

<무한도전-자유로 가요제(이하<무도 가요제>)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이토록 뜨거울 수 있는 이유는 단순히 <무한도전>의 인기 때문이 아니다. 물론 강력한 팬덤을 형성한 <무한도전>에 대한 신뢰도 역시 <무도 가요제>를 이끄는 원동력이지만 <무도 가요제>가 진행되는 동안 탄생되는 캐릭터들과 그들이 보여줄 음악적인 성과에 대한 기대감이 결정적 요인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기대감 속에서 보이는 뮤지션들의 진정성은 <무도 가요제>가 갖는 가장 큰 특징이다. 아무리 코믹함을 담보로 한 예능이지만 오랫동안 준비하고 고민하는 그들에게 성원을 보내지 않기란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그리하여 그들의 노래에 대중들은 박수칠 준비가 되었다.

 

 

2년마다 한 번씩 치러지는 <무도 가요제>는 이제 알려지지 않은 뮤지션들의 등용문으로도 쓰인다. 이번만해도 ‘장미여관’이나 ‘프라이머리’를 대중 친화적으로 만드는 저력을 발휘했다. 그들의 그동안의 음악활동을 다 합쳐도 한달여 시간동안의 <무한도전>노출에 비할만한 인지도의 상승을 이뤄내지 못했다는 사실은 그만큼 <무도 가요제>가 이제는 뮤지션들의 성패를 결정짓는 수준의 강력한 하나의 장이 되었음을 의미한다.

 

 

 

뮤지션들은 그래서 더 고군분투할 수밖에 없다. 무명의 뮤지션들에게는 뛰어난 곡을 만들어 대중들의 마음 속에 파고들 수 있는 일생일대의 기회, 인지도 있는 뮤지션들에게는 대중의 호감도를 급격히 증가시킬 수 있는 기회로서 <무도 가요제>는 활용되는 까닭에 그런 기회를 마다할 수 있는 뮤지션은 많지 않다.

 

 

이번만 해도 G-dragon, 보아, 장기하와 얼굴들 등 음악적 성과를 내고 대중의 인기역시 성취한 뮤지션들이 장기 프로젝트라는 부담에도 불구하고 모습을 드러냈다. 그만큼 <무도 가요제>는 대중성과 음악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흔치 않은 무대다.

 

 

그런 까닭에 <무도 가요제>는 열정의 무대가 되었고 결국 마지막엔 감동이라는 코드역시 잡아낼 수 있었다. 예능에서 이런 성과를 만들어 낸다는 것은 실로 고무적인 일이다. 이번 <무도 가요제>역시 그런 감동의 무대로서 마지막이 장식되는 듯했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곳에서 문제가 터졌다. 박명수와 프라이머리가 함께 한 ‘거머리’팀의 ‘I Got C'가 표절 의혹이 터진 것이다. ’I Got C'는 방송 직후 검색어 1위를 차지하고 각종 사이트에서 음원 1위를 차지 할 정도로 대중의 호응을 받은 곡이다. 음원의 절대 강자가 될 것같았던 GD보다도 더 큰 지지를 받은 곡이라는 것 자체로 박명수와 프라이머리의 완벽한 호흡이 칭찬 받을만 했다.

 

 

박명수는 <무도 가요제>가 방여되는 시종일관 프라이머리에게 압박을 가하며 더 나은 결과를 얻기위해 고군분투했다. 이런 박명수의 행동은 단순히 예능을 위한 것이 아니었다. 사실 박명수의 음악에 대한 열정은 정평이 나있다. GD조차 ‘(지난 가요제 당시)힘들었다.'고 말할 정도로 박명수의 고집과 집착은 대단한 것이었다. 비록 그의 가수로서의 재능은 뛰어나지 못해 실력이 그 열정을 따라가지 못한다는 것이 문제라 해도 그가 음악에 대해 갖는 열정은 단순히 코미디의 연장선상이 아니다. 그는 진정한 가수가 되고 싶어 꾸준히 음반 활동을 해왔다. 방송가에서도 박명수의 이미지를 넘은 그의 열정만큼은 소문이 나있다.

 

 

결국 ‘I Got C'의 이런 성과는 박명수의 열정과도 맞닿아 있는 그림이었다. GD라는 화려한 뮤지션이 없어도 빛날 수 있는 그의 열정과 노력의 힘처럼 느껴졌다.

 

 

‘바람났어’가 그러했듯 ‘I got C’역시 대중들의 열렬한 호응을 바탕으로 박명수라는 코미디언의 가수로서의 한걸음을 지지해 줄 곡이 되기 충분했다. 물론, 표절논란이 없었다면 말이다.

 

 

이 곡은 발표 후 즉시 Crro Emerald의 Liquid lunch와 Jason Drulo의 talk dirty 두 곡과 유사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Liquid lunch와는 곡의 진행 방식이 거의 유사하고 talk dirty와는 전반부가 유사하다. 그런 와중에 프라이머리가 이전에도 Jason Drulo의 노래와 유사하다는 표절 의혹이 있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물론 완전히 표절로 판명되기 전까지 표절로 단정지을 수는 없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것은 이런 표절 논란으로 대중들이 느끼는 감정이다. 애정을 쏟았던 대상이 배신을 하는 것 만큼 속이 쓰린 일은 없다. <무도 가요제>의 순수한 열정을 지지했던 대중들이 이런 사건을 계기로 그 곡에 대해 갖는 감정이 바뀌는 것은 시간문제다.

 

 

 

 

박명수는 <무한도전>에서 줄곧 이 노래를 ‘행사곡’으로 사용할 것이라는 야심을 숨기지 않았다. 실제로 박명수는 ‘바람났어’를 행사곡으로 사용한 전례가 있기에 이런 발언은 단순한 농담이라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이 곡에 대한 대중들의 감정이 ‘표절 곡’, 그것도 진정성 있는 감동을 다시 생각해 보게 만든 곡이라면 박명수의 음악에 대한 열정이 어떠했든 간에 이 노래로 활동을 이어나가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리고 이것은 곧 그런 열정을 바탕으로 자신의 커리어를 확장하고자 했던 박명수의 위기다. 그의 노래가 순수했을 때 그의 발언들은 유머가 되지만 ‘표절 논란’이라는 꼬리표 안에서는 그의 열정 역시 욕심으로 평가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무한도전>의 인기를 바탕으로 완벽한 무대가 세팅되어 있을 때, 대중들이 그들에게 바라는 것은 음악에 대한 진지함과 열정이다. 예능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단순한 웃음만으로 <무도 가요제>를 평가할 수는 없게 되어 버린 것이다. 그런 순수성을 처참히 부수어 버렸다고 대중들이 느낄 때, 'I Got C'가 짊어져야 하는 표절논란은 단순한 표절 논란이 아니라 <무도 가요제>의 오점으로 기억될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최고의 기회를 가진 그들에게 있어서는 최악의 결과로 남을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