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가 <1박 2일>을 시즌3까지 끌고 온 데는 <1박 2일>이 가진 콘텐츠가 아직도 어느정도는 대중들에게 통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때 40%를 넘나드는 시청률을 기록했던 전성기 만큼은 아니지만 아직도 10% 초반대의 시청률을 고수하고 있는 <1박 2일>은 포맷의 변화 없이도 그동안 상당히 굳건하게 버텨주었다.

 

 

시즌3에 이르러서 김준호, 김주혁, 데프콘, 정준영이 새로 투입된 것은 상당히 그럴듯한 전략이었다. 그동안 식상해진 분위기를 뒤엎고 신선한 얼굴들로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 낼 가능성을 보였기 때문이었다. 특히나 김주혁과 정준영은 예능의 새로운 얼굴로서 독특한 캐릭터를 만들어 낼 가능성을 시사했다.

 

 

서슴없이 자신의 과거 연애사를 이야기 하고 영구흉내까지 낸 김주혁이나 무전기로 PD흉내를 내 다른 멤버를 속이는 특이한 4차원 감성을 보여준 정준영은 잘만하면 <1박 2일>의 시청 포인트가 될 수도 있다는 기대감을 안긴 것이다.

 

 

그러나 그들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1박 2일>은 여전히 불안하다. 그 이유는 바로 <1박 2일>이 그동안 시즌3까지 끌어오며 한 번도 변화를 주지 않는 ‘포맷’에 있다. 대한민국을 여행하며 시청자들에게 한국의 명소를 소개시킨다는 취지는 그럴 듯하다. 그러나 <1박 2일>이 보여 줄 수 있는 것은 사실 다 보여주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제 더 이상 한국에서 <1박 2일>이 새로운 무언가를 보여줄 만큼 특별한 곳은 없다. 입수를 하는 등, 고생하는 멤버들의 모습도 이제는 식상할 뿐이다. 그래서 결국 그들이 집중한 것은 복불복이다.

 

 

시즌3의 첫 회부터 <1박 2일>의 까나리 사랑은 계속되었다. 멤버들에게 까나리가 섞인 음료를 먹이는 것으로 복불복을 이어갈 것이라는 의사를 명백히 표명했다. 그러나 이제 더 이상 까나리를 먹는 그들의 찌푸린 표정은 새롭지 않다. 처음에 복불복이 등장했을 당시에는 그 그림은 꽤 그럴 듯한 웃음코드였지만 이제 더 이상 그들의 까나리 복불복에는 긴장감이 느껴지지 않는 것이다.

 

 

 

시즌3에 이어서까지 까나리를 넣은 음료로 대중들을 사로잡겠다는 의지는 제작진의 크나큰 실책이다. 그것은 단지 까나리가 아니라, 복불복이라는 식상한 소재를 시즌3에도 계속 이어나가겠다는 그들의 안이함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장면이었다.

 

 

처음에는 캐릭터가 신선할 수 있다. 사람은 누구나 처음 본 것에 호기심을 가지게 되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의 엄태웅만 봐도 처음 등장할 당시는 ‘순둥이’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엄태웅의 존재감은 미미해졌다. 그것은 단순히 엄태웅의 예능감의 문제가 아니었다. 제작진이 캐릭터를 다루는 방식을 제대로 캐치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식상한 장면속에서 자신의 캐릭터를 증명할 기회를 제공받지 못한 출연자는 결국 도태된다. 성시경만 봐도 <1박 2일> 속에서는 전혀 제 갈 길을 찾지 못했지만 <마녀 사냥>에서는 화려한 언변과 솔직함으로 19금 토크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물론 <1박 2일>과 <마녀 사냥>은 전혀 다른 프로그램이다. 그러나 문제는 <1박 2일>속에서 성시경이라는 캐릭터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주지 않은 제작진의 판단착오다. 그 인물이 무엇을 잘 할 수 있고, 무엇에 취약한가를 모르면서 예능이 제대로 흘러가기를 바라는 것은 오만에 가깝다.

 

 

 

이번에 새로운 <1박 2일>역시, 시간이 지날수록 똑같은 문제에 봉착하지 않으리란 법이 없다. 처음에 주목받던 캐릭터들이 그 빛을 잃고 점점 더 구석으로 몰리는 상황은 단순히 그들의 잘못은 아니다. 그들이 그들의 끼를 펼칠만한 장이 제대로 마련되어있지 안은 채, 또 다시 복불복과 입수로 점철된 장면들의 나열로 상황을 타개하려 한다면 그 문제는 결코 극복될 수 없다.

 

더군다나 지금은 강호동 같이 캐릭터를 만들어내고 판을 구성하는 리더격 인물도 없다. 예능에 익숙치 않은 그들이 홀로 자신들의 캐릭터를 찾고 그 캐릭터를 마음껏 주무를 수 있을 거란 기대는 말 그대로 바람에 불과하다. 이제 <1박 2일>은 캐릭터로 승부를 걸 수밖에 없다. <1박 2일>에는 새롭게 보여줄 그림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그 캐릭터가 대중들의 호응을 얻기 위해서는 적절한 분위기와 그들의 장점을 살릴 포맷이 반드시 필요하다. 일례로 <진짜사나이>의 박형식이 이렇게 주목 받을 수 있었던 것도 그가 특별히 재치가 뛰어나거나 예능감이 넘쳐흐르기 때문이 아니었다. ‘군대’라는 특별한 상황 속에서 그가 맡은 어설프지만 열심히 하려는 이등병 이미지가 먹혀들었기에 지금의 박형식이 있을 수 있었다. ‘군대’라는 상황적 설정이 없었다면 결코 가능하지 않았을 이야기다.

 

 

강호동의 힘으로 어떻게든 돌아갔던 시즌1의 <1박 2일>은 더 이상 없다. 그들이 복귀 의사를 타진했다던 강호동조차 이런 위기 상황을 타개할만한 비책은 아니다. 그만큼 이미 <1박 2일>은 너무 식상하고 익숙하다. <1박 2일>자체가 변할 생각이 없다면, 아무리 캐릭터를 새롭게 바꿔도 더 이상의 재미는 불가하다. <1박 2일>이 변해야 그 안에 있는 캐릭터도 힘을 얻는다. 그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다면 <1박 2일>의 미래는 여전히 어둡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