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신드롬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상속자들>의 최고의 수혜자는 주인공인 이민호가 아닌 김우빈이 되었다. 이민호 역시 주인공으로서의 호감도는 증가했지만 기존의 이미지를 전복시킬만한 특별한 캐릭터는 없었다. 전형적인 ‘왕자’ 캐릭터로서의 매력은 유효하지만 기대를 배반하는 신선함은 부족하다.

 

그러나 김우빈은 달랐다. 일단 얼굴부터가 신선했다. 그의 강점은 눈에 확 들어오는 개성적인 외모에서도 기인한다. 그러나 이는 사실 약점일 수도 있었다. 실제로 예전 같았으면 브라운관에 적합하지 않은 얼굴로 치부될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그러나 김우빈은 약점을 강점으로 바꿨다. 사실상 기존의 미남형 얼굴에서는 벗어나 있지만 한 번 눈에 익으면 쉽게 잊혀지지 않는 강한 인상을 소유한 탓에 전형적인 미남형 얼굴보다 오히려 돋보이는 캐릭터를 만들었다. 그것은 김우빈이 그만큼 이미지 메이킹을 잘 했기 때문이었다. 물론 여기에는 모델출신 답게 시원시원하게 쭉 뻗은 큰 키도 한 몫을 했다. 얼굴은 개성적이지만 여성들을 설레게 할 만한 체형을 소유한 탓에 그 매력은 더 부각될 수 있었다.

 

 

 

<상속자들>에서는 드라마 <학교>에 이어 다시 문제아 역할을 맡았지만 여기에 로맨스가 추가되자 그에게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는 한층 더 증가했다. 김우빈은 초반에는 학교 일진으로서 약하고 힘없는 학생을 괴롭히는 캐릭터였으나 차은상(박신혜 분)을 만나면서 사랑에 눈을 뜨는 캐릭터로 변모했다. 처음부터 다정다감하고 착한 김탄(이민호 분)보다 캐릭터의 의외성이 부각되며 훨씬 더 주목 받을 수 있는 여지를 남긴 것이다. 남자다운 매력이 부각된 것은 물론,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에게만은 약한 모습을 보이며 상처받은 내면을 간직한 반항아 이미지를 추가할 수 있었다. 더군다나 김우빈은 여주인공과 연결되지 않는 까닭에 그가 맡은 캐릭터에 안타까움을 증가시켰다. 비록 주인공은 아니지만 서브 캐릭터로서 더욱 강렬한 인상을 남길 요소를 주인공인 김탄보다 훨씬 더 많이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여기서 가장 중요했던 것은 김우빈의 연기력이다. 김우빈은 그런 복합적인 이미지를 어색하지 않게 표현해 냈다. 뜬금없이 던지는 다소 민망한 대사들도 김우빈의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명대사로 탈바꿈시켰다. 개성적인 외모로 인상을 강렬하게 남기고 연기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은 신인으로서 상당한 연기력을 보이며 캐릭터에 현실감을 부여한 것이다. 그의 연기가 설득력을 가지고 드라마의 인기가 상승하자 김우빈은 굉장한 속도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최영도를 지지하는 세력이 늘어나고 ‘최영도 어록’이 생기기까지 했다. 김우빈은 상속자들 방영 중 개봉한 친구2가 나쁘지 않은 성적을 거둠으로써 더욱 더 그 신드롬에 불을 지폈다. 김우빈의 전성기가 열릴 가능성을 만든 것이다. 드라마에서 서브 캐릭터가 이 정도까지 주목 받는 일은 그다지 흔하지 않다. 김우빈의 인기는 이민호의 인기를 뛰어넘은 부분이 있기에 더욱 그러하다.

 

 

김우빈은 자신의 이미지를 활용하는 법을 알고 있다. 단순히 잘생기고 멋있는 캐릭터는 비일비재하다. 그러나 김우빈은 그런 캐릭터들 가운데서 자신의 매력을 어필했다. 전형적이지 않은 매력은 대중들에게 신선한 느낌을 선사했다. 그의 외모에서 풍기는 강렬한 느낌을 활용해 반항적인 캐릭터를 보여주고 나중에는 여주인공과의 로맨스까지 그럴듯하게 표현했다. 그 가운데서 제 역할을 다 해내는 연기력은 김우빈의 매력을 상승시킨 것이다.

 

 

 

김우빈은 2013년의 가장 강력한 신인으로 불릴 만하다. <상속자들>은 사실상 그렇게 특별한 이야깃거리를 가지고 있는 작품이라고 볼 수는 없다. 재벌남과 평범녀의 사랑이야기는 이미 수없이 되풀이된 소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속자들>이 상당한 흥행력을 갖출 수 있었던 것은 그 안에 적절히 배치된 캐릭터들의 힘이 크다. 캐릭터에 대한 애정은 드라마에 대한 애정으로 변모했다.

 

 

여기서 김우빈이 연기한 최영도라는 캐릭터는 물론, 설정부터 튀었지만 그 튀는 설정을 120% 소화 한 것은 그 역할을 맡은 김우빈이다. 김우빈이 맡은 최영도는 ‘나쁜 남자’지만, 결국 속이 깊고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에게는 한 없이 따듯한 캐릭터다. 여성들이 원하는 남성상에 가깝다. 그런 캐릭터를 연기하며 자신의 단점마저 장점으로 변화 시킨 매력을 선보인 김우빈은 그렇게 ‘신드롬’의 주인공이 되었다.

 

 

의외성으로 자신의 존재를 알린 김우빈의 상승세는 아마도 당분간 계속 될 것이다. 그가 일군 성공이 단순히 ‘운’에 기대고 있지 않고 ‘연기력’이라는 실력에도 기인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의 똑똑한 행보가 그를 대형 신인으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