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황정음은 <우리 결혼했어요>로 인지도를 늘린 후, <거침없이 하이킥> <내마음이 들리니> <골든타임><풀하우스 테이크 2> <돈의  화신>등으로 배우로서의 커리어를 쌓았다. 이중에서 <풀하우스 테이크2>정도를 제외하고는 모두 작품성이나 화제성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며 황정음은 주연급으로 성장했다.  기대치가 낮았던 <비밀>조차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으며 황정음은 연기력마저 인정받는 명실공히 주연급 탤런트가 되었다.

 

 

 

‘작품 보는 눈’을 인정받은 황정음은 어느새 ‘믿고보는 배우’의 반열에 오를 준비가 되어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황정음이 이번에 선택한 <끝없는 사랑>은 <비밀>과 같은 의외의 행운이 깃들지 않았다. 아직 초반이지만 후반부까지 이야기가 기대되지 않는 전개를 보이며 한계를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황정음은 <끝없는 사랑>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 극 전반에 관련되며 스토리를 움직이는 여주인공역을 맡은 것이다. 그의 여배우로서의 성장과 역경을 헤쳐나가는 방식이 이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다.

 

 

 

그러나 그 관전 포인트가 제대로 드라마에서 표현되고 있느냐하는 것이 문제다. 드라마는 비록 뻔한 내용이라 할지라도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이나 캐릭터에서 참신함이나 기지가 엿보여야 한다. 그러나 <끝없는 사랑>는 너무나 올드하다. 사건의 전개는 우연을 남발하면서 개연성을 만들어내고 스토리 전개에 필요없는 장면들이 다수 등장하면서 드라마는 늘어지는 느낌이 든다.  시청자들을 잡아놓기 위해 잔인한 장면들을 곳곳에 배치했지만 그 장면이 스토리 전개를 위해 꼭 필요한가 싶을 만큼 흥미롭지 못하다.

 

 

 

가장 큰 문제는 황정음의 캐릭터다. 황정음은 서인애역을 두고 ‘출연을 망설였을 정도로 어려운 캐릭터’라는 평을 내놓았다. 실제로 서인애 캐릭터는 쉽지 않은 캐릭터다. 그러나 그 캐릭터가 심오하고 깊이가 있기 때문이 아니라 서인애의 행동에 이유도 없고, 개연성도 없기 때문이다.

 

 

 

 

캐릭터 소개에 따르면 서인애는 천재적인 두뇌에 정의롭고 미모까지 뛰어난 매력적인 인물이다. 그러나 작가는 이 모든 매력을 한 인물에 몰아넣는데 실패했다. 서인애는 자신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 시종일관 화를 내고 분노하며 소리를 치지만 조금만 생각해 보면 복수가 불가능한 상황이라는 것이 너무나 극명하다. ‘천재적인’ 두뇌라는 서인애가 다섯 살 어린아이 처럼 감정만 앞세우고 있는 것이다. 정의롭고 똑똑한 것이 아니라 상황파악이 안되고 자신의 감정을 앞세워 다른 사람을 상처주는 행동처럼 묘사되는 것은 명백한 캐릭터의 오류다. 행동의 일관성이 결여되어있기 때문이다. 결국 ‘민폐녀’ 캐릭터에 가까워지고 있다. 이는 모두 개연성 없는 상황과 캐릭터 설정에 대한 폐해다.

 

 

 

여주인공의 캐릭터에 호감 요소가 없으니 드라마 전체의 몰입이 힘들다. 남자 주인공인 한광철(정경호 분) 역시 그다지 매력적으로 그려지지 않는다. 형과 사랑하는 사이임에도 불구하고 서인애를 좋아하는 이유에 대한 설명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 친형의 여자를 탐하는 호색한 처럼 느껴진다. 헤어진 형과 재회할 수 있는 기회임에도 일본에서 형을 찾지 않는 등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한다.

 

 

 

 

전체적으로 캐릭터의 행동에 인가관계가 없다. 그러나 드라마는 점점 산으로 가고 뒷 내용은 기대되기 보다는 제작진의 능력에 고개를 휘젓게 된다. <비밀>처럼 의외의 탄탄하고 치밀한 설정을 보여준 드라마와 비교해서 <끝없는 사랑>은 너무나도 허술하고 어설프다. 등장인물들의 행동에 공감을 하고 그들에 대한 이야기에 집중을 하게 만들기는 커녕, 그들을 모두 이해하기 힘든 성격으로 묘사하며 그 주변의 이야기들은 우연으로 엮어가려니, 드라마에 대한 흥미가 생기기 힘들다. 

 

 

 

이 모든 단점에도 불구하고 단 한가지 드라마가 이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바로 화제성이다. 아무리 어설퍼도 시청률이 보장되면 방송사는 드라마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포기하기 힘들다. 그러나 불행히도 <끝없는 사랑>에 쏟아지는 관심은 너무나 미미하다. 시청률이 8%대인것은 차치하고라도 시청자들이 열광할만한 포인트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 드라마 안의 감성은 현대적이지 못하고 내용은 초반임에도 너무나도 산만하기 때문이다. 이런 모든 단점을 극복하고 좋은 성적으로 <끝없는 사랑>이 끝맺음 할 수 있을까. 앞으로 지켜보아야 할 일이지만 지금 시점에서 전망은 밝다고 할 수는 없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4.07.15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