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쇼우미더머니>의 참가자, 여고생 래퍼 육지담이 일진설에 휩싸였다. 각종 커뮤티에서 ‘육지담이 중학생 당시 술과 담배를 했으며, 아이들의 돈을 빼앗고 다녔다’는 요지의 글들이 속속들이 등장하면서 육지담의 오디션 하차를 종용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사실 연예계에서 과거가 화려한 인물들을 찾기는 어렵지 않다. 끼와 재능이 바탕이되는 연예계에서 과거에 자신의 끼를 주체 못한 전력쯤은 예사인 것이다. 때때로는 그 넘치는 끼를 잘 못 사용한 인물들의 과거가 화제가 되며 ‘일진설’ 등이 제기되기도 한다.

 

 

 

언제까지나 과거의 그림자에 사로잡혀 미래의 모든 것을 포기하게 하는 것 또한 가혹한 처사다. 허나 그런 류의 이야기들이 결코 이미지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

 

 

 

 

 

그런 과거의 잔재는 유독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라면 더욱 심각하게 받아들여진다. <케이팝 스타 시즌3>에서도 한 참가자의 일진 논란이 대두되면서 참가자가 전격 하차하는 일이 벌어졌다. <쇼우미더머니>는 노래나 춤이 아닌, 랩을 심사하는 경연 프로그램임에도 육지담의 일진문제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랩이 상대방을 조롱하고 사회에 대한 분노를 표현하는 데에도 많이 쓰이는, 이를테면 반항적인 문화에 바탕을 두고 있다는 점을 상기해 보면 이런 논란은 아이러니하다. 미국에서 랩으로 이름을 날리는 랩퍼들의 다수가 노래에 욕을 섞거나 마약 혹은 사생활 문제로 구설수에 오르는 것만 봐도 랩퍼의 이미지 자체에 순종적이고 얌전한 요소가 있다고 보기는 힘들다. 물론 아무리 랩퍼라 해도 한국에서라면 그정도의 트러블을 만들고 조용히 넘어가기는 힘들지만 육지담 정도의 과거논란은 한국 연예인들 사이에서도 얼마든지 찾아볼 수 잇다.

 

 

그러나 시청자들이 포인트를 맞추는 것은 ‘연예인’이나 ‘랩’이라는 관점 보다는 ‘오디션’이라는 관점이다. 아무리 미화해도 미성년자 때부터 일탈을 일삼고 학우들을 괴롭힌 행위가 정당화 될 수는 없다. 더군다나 오디션은 특수한 환경이다. 실력으로 정정당당하게 승부를 겨루며 한계단 한계단 올라가는 참가자들을 응원하는 맛에 오디션 프로그램이 존재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참가자의 과거가 사람들을 괴롭히는 등의 정정당당하지 못한 것이라면 그 출연자에 대한 응원은 지속되기 힘들다. ‘정정당당’한 실력의 장에 ‘정정당당하지 못한’ 참가자가 등장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이미 시청자들에게는 특정한 편견이 자리잡게 된다. 비록 그 정정당당하지 못한 과거가 참가자의 실력과는 아무 상관이 없더라도 말이다.

 

 

 

 

 

시청자들은 자신이 응원하는 사람을 보면서 불편한 감정을 느끼고 싶어 하지 않는다. 아무리 과거라 해도 엄연한 피해자가 존재한다. 육지담과 <쇼우미더머니>측은 이에 해명했지만 그 해명이란 것은 피해자로부터 나온 말이 아닌, 육지담의 담임교사등으로부터 나온 말이었다. 피해를 당했다는 당사자의 증언이 떠돌고 있는 와중에 당사자가 아닌, 제 3자의 말을 인용하여 해명하는 것은 오히려 더욱 역효과를 불러일으켰다.

 

 

더군다나 육지담의 해명은 ‘사실과 다르다’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떻게 다른지에 관한 이야기는 없었다. 가장 중요한 동급생들의 돈을 빼앗았다는 부분에 대한 해명은 교묘히 피해갔다. 그런 와중에 논란의 불씨는 더욱 짙어졌다.

 

 

 

 

 

<쇼우미더머니>측은 육지담의 출연을 이어갔다. 사실 방송사측에서는 이런 논란이 싫을 이유가 없다. <쇼우미더머니>는 주류 오디션이 아닌데다가 인지도 역시 낮다. 이런 논란으로 당분간 조금 시끄럽다 하더라도 방송의 인지도는 올라갈 수 있다. 장기적으로 볼 때는 좋은 현상이라 볼 수 없지만 단기적인 화제성을 올리는데는 이만한 것이 없다. 혹 나중에라도 문제가 된다면 참가자중 하나인 육지담을 탈락시키면 그만이다. 그만큼 논란은 프로그램에 대한 이미지 하락으로 이어지기도 하지만 화제성을 불러일으킨다는 측면에서 양날의 검이다.

 

 

그러나 이미 낙인 찍혀버린 참가자 육지담이 과연 대중들의 환호가 없는 속에서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까하는 지점은 우려스럽다. 가장 좋은 방법은 반성과 회개하는 모습을 보이며 꾸준히 과거를 청산하려는 노력을 보이는 것인데, 그마저도 언제 탈락할지 알 수 없는 오디션에서는 여의치 않다.

 

 

 

이미 돌아선 대중들의 마음을 육지담이 돌리기엔 너무 어려운 일이다. 과연 여고생이라는 어린나이에 랩퍼를 꿈꾸는 육지담이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을까. 안타깝지만 그 길은 ‘일진설’로 험난해 보이기만 한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kimhurak.tistory.com BlogIcon 김후락 2014.07.17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랩잘하던데 언제나 과거가 항상 문제되긴 하네요.
    아이고

  2. Favicon of https://saygj2.tistory.com BlogIcon 광주랑 2014.07.17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양심있는 삶을 살아야되는 것 같아요. 특히 유명인, 공인인 경우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