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관을 아이돌이 점령하고 있다. 각종 드라마의 주요 배역을 꿰차는 것은 물론, 이제는 본격적으로 공중파 방송의 주연을 맡으며 가수 뿐 아니라 배우로서의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현역 여자 아이돌 들은 드라마에서 연이어 주연을 맡으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지려 하고 있다.

 

 

 

 

소녀시대 윤아나 미스에이의 수지는 이미 수차례  주인공으로 등장했고 시스타의 다솜도 KBS 일일드라마 <사랑은 노래를 타고>주연을 맡았으며 에이핑크의 정은지 역시 <트로트의 연인>의 주연으로 등장했다. 현재도 아이돌 여배우들의 주연 행렬은 계속 이어질 계획이다. 에프엑스의 크리스탈이 <괜찮아 사랑이야>의 후속작인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의 주연을 맡아 비와 함께 출연할 계획이고 소녀시대의 수영 역시 감우성과 함께 mbc 드라마<운명처럼 널 사랑해>의 후속작인 <내 생의 봄날>의 주연을 맡았다. 뿐만 아니다. 최근 <연애 말고 결혼>에 주조연급으로 출연한 한선화 역시 mbc <장밋빛 연인들>에서 원톱 주연을 맡는 등, 아이돌 멤버들이 속속들이 공중파 주연을 맡을 계획이다.

 

 

 

 


 

 

그러나 시청자들의 반응은 신통치 않다. 이들의 연기력이나 흥행력에서 문제점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연기력을 갖춘 정은지조차도 시청률에서는 참패하며 아이돌 여주인공의 효용론 문제가 제기되었다. 크리스탈이나 수영, 한선화등의 주연 행렬 역시 시청자들의 흥미를 확 잡아끌지 못한다. 여자 아이돌들의 여주인공 행렬이 환영받지 못하는데에는 몇가지 이유가 있다.

 

 

 

대부분 주연을 맡은 아이돌들은 주연으로의 급부상이 상대적으로 용이하다. 브라운관에서의 경력이나 가능성보다는 걸그룹의 인기가 기반이 되는 것이다. 크리스탈이나 수영, 한선화는 모두 드라마에 조연급으로 출연한 경력이 있지만 그들이 주연으로 인정받을만한 커리어를 쌓은 적은 없다. 그들의 드라마 주연 캐스팅은 일종의 ‘걸그룹 특혜’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일단 그들의 연기력이 제대로 검증이 된 적이 없다. 

 

 

 

 

 

현재 첫 공중파 주연으로 대기하고 있는 아이돌 중, 한선화정도가 <신의 선물-14일> <연애말고 결혼>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지만 그 인정이란 어디까지나 ‘아이돌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붙일 때 유효하다. 생각보다 어색하지 않은 연기력을 보였으나 여전히 한 사람의 연기자로서 드라마 속에서 녹아들었냐 하는 문제는 남아있다. 실제로 한선화는 <연애 말고 결혼>에서 지적인 의사 역할을 맡았는데 연기력은 무난했으나 백치미가 있었던 기존의 한선화 이미지를 뛰어넘지 못한 채, 몰입이 힘들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한마디로 아직까지 시청자들이 한선화를 아이돌 그룹 이상의 연기자로 받아들이는데 한계가 있다는 뜻이다. 주연으로 가장 많이 등장한 소녀시대의 윤아마저 <노다메 칸타빌레>의 주연 논란이 일었을 정도다. 이는 그들이 가진 이미지나 연기력이 아직까지 걸그룹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했다는 뜻이다.

 

 

 

이것은 크리스탈이나 수영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아직까지 걸그룹의 이미지를 뛰어넘는 커리어를 보인 적이 없기에 그들에 대한 기대보다는 우려가 크다. 아이돌 그룹 중 여주인공으로 성공적인 행보를 보이는 경우는 수지 정도가 유일하다. 수지는 다소 부족한 연기력에도 불구, <건축학 개론>으로 첫사랑의 이미지를 만들어 냈다. 수지는 연기력이 아니라 이미지로 승부하는 케이스다. 문제는 이런 이미지조차 최근 주연을 맡게 된 여자 주인공들에게는 없다는 것이다.

 

 

 

정은지처럼 처음부터 연기로 주목받으며 어색하지 않은 연기를 보이는 경우 역시, 주연으로 극을 완전히 이끌고 가기에는 부족하다는 사실이 증명되었다. 크리스탈이나 수영, 한선화의 경우는 더욱 위험하다. 연기력도 연기력이지만 흥행력이 뒷받침 되지 않을 경우 그들의 연기 생활은 좋은 반응을 얻기 힘들기 때문이다.

 

 

 

그들은 애초에 걸그룹의 인기를 바탕으로 캐스팅되었다. 그 특혜가 실력이 되기 위해서는 연기력 보다는 흥행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그들은 애초에 연기파 배우로서 받아들여지기는 힘들다. 그렇다면 스타성을 인정받아야 하는 숙명에 놓이는 것이다. 그들의 매력이 브라운관에서 통한다는 사실이 증명될 경우, 그들이 가지고 갈 수 있는 파이는 커진다. 그러나 문제는 그들이 실패했을 경우, 걸그룹의 인기를 바탕으로 주연을 꿰찬 그들에게 비난의 화살이 쏟아질 수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문제는 걸그룹의 인기가 드라마의 인기로 이어지기 힘들다는 데 있다.

 

 

 

걸그룹의 인기는 10대가 주가 되는 문화다. 그러나 드라마는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시청층을 아울러야 한다. 걸그룹이라는 타이틀은 10대 20대를 제외한 연령층에서는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흥행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그들의 매력을 내 보이며 흥행성을 잡을 수 있는 작품에 출연하는 것이 급선무다. 그러나 이런 일이 일어나기 위해서는 극본, 연출, 매력의 삼박자가 제대로 맞아야 한다. 정극 배우들도 시청률 싸움에서 고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등장한 아이돌 배우들이 좋은 작품속에서 특별한 매력을 보이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이런 편견과 위험요소를 딛고 그들이 진정한 배우로서 거듭날 수 있을까. 그길은 그들이 진정으로 열의를 가지고 노력하면서도 좋은 작품을 만날 때에만 가능할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