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특집 <나는 가수다 (이하 <나가수>)>가 방송되었다. 나가수 시즌2의 가왕을 차지한 더원부터 아이돌 최초로 <나가수>에 출연한다는 효린까지 <나가수>는 새로운 시도를 하며 이슈를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했다.

 

 

 

추석특집 <나가수>는 1부와 2부로 나누어 자신의 대표곡과 본 경연으로 꾸며졌다. 결과는 더원과 효린의 1위 대결로, 결국 더원의 우승으로 마무리 되었다.

 

 

 

 

그러나 <나가수>에는 예전 같은 긴장감이 없었다. 공연의 질도 예전보다 더 상승했는지 역시도 의문으로 남았다. <나가수> 시즌1이 처음 출범할 때, 김건모, 이소라, 윤도현, 박정현, 백지영, 김범수, 정엽의 조합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촉발시켰고 높은 시청률로 이어졌다. 그리고 이후 임재범과 김연우등이 모습을 드러내며 <나가수>에 쏟아지는 관심은 배가되었다.

 

 

 

그러나 자극이 계속되면 무뎌지는 법이었다. 시즌1을 주름잡던 가수들이 모두 하차하자 가수 라인업을 처음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점차 힘들어지기 시작했다. 차츰 <나가수>에 출연하는 데 경력이나 실력에 있어 논란이 되는 가수들도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고 예전 만큼의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데 실패했다.

 

 

 

<나가수> 시즌2는 더욱 처참한 모습을 보였다. ‘가왕전’이라는 새로운 시도를 했지만 그 순위에 깊은 관심을 가지는 시청자들은 많지 않았다. 시즌1의 자극을 다시 불러일으키는데 실패한 것이다. 그 자극을 계속되게 하기 위해서는 출연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나가수> 시즌1을 뛰어넘는 대단한 실력의 가수들과 그를 뒷받침할 수 있는 예능적인 요소가 잘 결합되어야 한다. 시즌2에는 더원, 이은미, 박완규, 김연우, 서문탁, 한영애등 화려한 라인업의 많은 가수들이 출연했지만 무대의 완성도나 출연진들의 절박함등이 제대로 그려지지 않아 결국 목청대결로 흘렀다는 비판을 받았다. 어느정도 가창력으로 승부를 볼 수밖에 없는 것이 <나가수>의 숙명이지만 어떻게 해야 좋은 무대를 보여줄까에 대한 고민이 시즌1에 비해 적었다는 점에서 시즌2는 성공적이지 못했다.

 

 

 

결국 지난해 방송되었던 <나는 가수다 명곡 베스트10>의 시청자 투표에서 시즌2의 1,2,3위가 어느 누구도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그만큼 시청자들은 시즌2의 무대에서 의미를 찾지 못했던 것이다.

 

 

 

더군다나 <불후의 명곡>의 출연은 <나가수>의 권위를 한 풀 더 꺾이게 했다. <불후의 명곡>의 출범은 <나가수>의 성공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는 점에서 무조건적인 박수를 쳐 주기는 힘들다. 그러나 <불후의 명곡>은 아류로 출발했어도 <나가수>보다 훨씬 롱런하는 기록을 세웠다. 여기엔 이유가 있다.

 

 

 

<나가수>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긴장감이다. 최고의 실력을 갖춘 가수들이 대중들의 평가에 직면한다는 콘셉트로 경연이 모두 끝난 후, 가장 좋았던 무대에 투표를 하게 되는 방식으로 관객들이 고심할 수 있는 시간을 충분히 준 후, 순위 발표 때도 긴장감이 배가된다. 이 순위는 대중들의 일시적인 감정에 의한 것이라기 보다는 전체적인 것을 고려한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탈락이라는 제도도 있다. 누가 떨어질 것인가에 대한 긴장감은 누가 1위를 할까에 대한 긴장감보다 더 높다.

 

 

 

 

상대적으로 <불후의 명곡>에서는 순위가 크게 중요하지는 않다. 뒤에 부르는 사람이 유리하도록 되어있는 구조인데다가 탈락자 같은 것은 애초에 없다. 그만큼 가수들이 부담감을 덜 가질 수 있는 구조인 것이다. 그러다보니 시청자들도 <불후의 명곡>을 그만큼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된 측면이 있다. 더군다나 <불후의 명곡>은 <나가수>와 달리 아이돌부터 베테랑까지 모든 가수들을 출연시킬 수 있는 구조로 무대에 다양성을 확보하고 화제성 있는 출연진을 섭외하기에 용이했다.

 

 

 

이번 나가수에 출연한 더원, 김종서, 윤민수, 효린 등 역시 <불후의 명곡>에도 그 모습을 수차례 드러냈다. 특히 효린은 <불후의 명곡>으로 실력을 증명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제 가수의 라인업조차 <불후의 명곡>과 비교해도 별다를 것이 없어졌다. 이런 상황속에서 <나가수>가 정규편성이 되어 다시금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는 힘들다.

 

 

 

결국 나가수는 자신의 브랜드를 타 방송국에 빼앗긴 셈이 되었다. 특집에서나 만날 수 있는 <나가수>조차 긴장감을 담보할 수 없다는 것은 참으로 애석한 일이다. 이제 <나가수>역시 추억의 한 장으로 남을 때가 되었는지도 모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