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 드라마 <조선 총잡이>와 <운명처럼 널 사랑해>가 종영한 후, 새 드라마 <아이언 맨>과 <내 생애 봄날>이 방영되었다. 다음 주부터는 <괜찮아 사랑이야>가 종영하고 새 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이하 <내그녀>)가 방영된다.

 

 

초반부터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이라고 예상된 드라마는 <아이언 맨>이다. 일단 아이돌 여배우 여주인공에 대한 편견이 있는 드라마가 아니라는 점에서 초반 시선은 <아이언 맨>쪽에 쏠릴 가능성이 높았다. 특이한 설정과 대중성을 갖춘 배우들이 등장하며, <피아노><봄날>등을 집필했던 김규완 작가의 작품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작품에 시청자들이 몰입하기 힘들다는 것이 문제였다. 한 시간 내내 주홍빈(이동욱 분)이 소리지르고 사람들을 폭행하는 등, 문제를 만들고 다니지만 그 감정의 진폭에 강약이 없고 드라마 내용에 대한 전개가 모호하다.

 

 

가장 큰 문제는 드라마가 너무 산만하다는 것이다. 화내는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드라마 전반적으로 내용을 이해할 수 없는 구성으로 치달았다는 것이 가장 큰 실책이다. 갑작스럽게 화내고 갑작스럽게 사람을 때리는 장면이 연출되면서 그의 캐릭터와 손세동(신세경 분)의 캐릭터의 대비를 만들어 내려고 한 것 같지만 그 장면에 개연성 따위는 없었다. 그의 과거에 대한 암시라든지 그럴 수밖에 없는 사정이 적절하게 분배된 것이 아니라 그냥 악만지르다 한시간이 끝난 것이다.

 

 

 

한 마디로 드라마의 앞으로 내용에 대한 궁금증이 생기지가 않는다. 이는 대중성을 필요로 하는 드라마에 있어서 엄청난 문제점이다. 시청률은 6.6%로 동시간대 꼴찌를 차지했다. 마지막 회만을 남겨둔 <괜찮아 사랑이야>는 물론 소녀시대의 수영이 주연을 맡아 우려 되었던 <내 생애 봄날>에도 밀리는 모양새였다. 결국 가장 주목받던 드라마가 최약체가 되고 만 것이다. 앞으로 이런 문제점들을 어떻게 극복하고 시청자들을 끌어 당길 수 있을까가 관건이라고 할 수 있다.

 

 

 

 

<내 생애 봄날>은 소녀시대 수영의 첫 주연작이라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괜찮은 그림을 자아냈다. 수영은 아직 아이돌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버리지는 못했으나, 걱정했던 것 보다는 괜찮은 연기력을 보였고, 감우성은 연기력에 대해서만큼은 입을 다물게 만들었다. 생각보다 감우성과 수영의 그림 역시 나쁘지 않았다. 또한 막장 요소 없이 따듯한 내용과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경을 담은 화면이 어우러지면서 드라마 자체의 완성도도 기대하게 했다.

 

 

 

그러나 시청률에서 어느정도까지 성과를 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내생애 봄날>은 산뜻한 드라마이기는 하지만 클라이막스가 뚜렷해 보이지는 않는다. 드라마의 시청률에는 시청자를 몰입시킬 수 있는 요소가 중요한데 막장요소도가 없는 것은 장점이지만 그만큼 긴장감이나 갈등요소가 약할 수 있다. 전부인의 심장을 이식받은 여인과 사랑에 빠진다는 식상한 소재를 어떻게 잘 버무려 내야 하는지가 숙제로 남았다.

 

 

 

 

이런 결과는 다음 주부터 시작하는 <내그녀>에게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가능성도 있다. <내그녀>는 비와 크리스탈의 조합으로 화제가 되었다. 물론 그동안 논란에 시달렸던 비와 아이돌 크리스탈의 조합이 화제는 될지언정 긍정적인 느낌을 불러일으키지 않는 것은 문제다. 그러나 아이돌 여주인공보다 시청률에 영향을 끼치는 것은 드라마 자체의 구성과 내용에 있다. <아이언 맨>이 <내 생에 봄날>에 밀린 것만 보아도 이변은 언제나 일어날 수 있다. 어쨌든 인지도가 높은 비와 아이돌 크리스탈의 조합으로 드라마의 홍보는 된 셈이니 드라마가 다양한 시청자층을 잡아놓을 여지는 충분하다.

 

 

 

<내그녀>가 로맨틱 코미디로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아니면 <아이언맨>이 초반의 부진을 뚫고 높은 시청률을 기록할지, 그것도 아니라면 <내 생에 봄날>이 시청률의 강자가 될지는 지켜볼 일이다. 만약 세 작품 모두 그런 파급력을 보일 수 없을 때는 지금과 마찬가지로 고만고만한 시청률을 보이며 엎치락뒤치락 할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세 드라마의 보이지 않는 시청률 싸움은 계속 될 전망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