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가 가상 연애 프로그램이라는 것은 누구나가 아는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려 7년 동안이나 장수하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우결>은 초반의 선풍적인 인기가 있었던 것이 거짓말처럼 비난의 목소리에 직면했다. ‘리얼’이 될 수 없는 ‘가상’의 한계가 극명했기 때문이었다. <우결>에서 사랑을 속삭이던 커플들은 하나 둘 씩 다른 짝을 찾아 결혼하거나 <우결>이 끝나고는 연락도 하지 않는다는 말을 수시로 했으며 <우결>에서 보여주는 패턴마저 어느 순간 정형화되기 시작했기 때문이었다.

 

 

 

어색한 첫만남, 설레는 첫 스킨십, 수줍은 데이트, 서로의 드레스와 턱시도에 감탄하는 웨딩촬영, 그것도 지나 할 것이 없으면 드디어 가족을 만나는 상견례, 혹은 지인들과의 만남, 그리고 부부 신혼여행 콘셉트로 몇주를 끈다음 드디어 헤어짐이라는 과정을 밟는다.

 

 

 

이 과정에서 그들이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은 거의 전형적이라 할 수 있다. 로맨틱하고 설레는 장면을 연출하고 서로가 좋아진다며 진심이라는 인터뷰가 이어진다. 그러나 그들은 진심임에도 불구하고 서로에게 쉽게 다가가지 못하는 풋풋함을 연출한다. 그러나 그런 모든 것들이 반복되다 보니, 이제 더 이상 <우결>에 설렘은 없었다. 그저 시간을 때우기 위한 쇼 정도로 명맥을 유지해 왔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우결>이 근근히 명맥을 유지해 올 수 있었던 것은 그 안에서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는 커플이 꾸준히 있어왔기 때문이었다. 비록 예전과 같은 환호와 관심 속에서 커플들에 대한 애정도가 형성되지는 않았지만 ‘정형화 된 형식’을 깨부수는 커플들에 대한 수요는 꾸준히 있어왔다.

 

 

 

그러나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고 <우결>의 분위기를 반전시킬 커플의 등장은 좀처럼 나타나지 않았다. 현재 ‘홍진영-남궁민’커플 정도가 최근 들어 가장 호평을 받은 커플이지만 그들로 인해 <우결>의 이미지가 달라졌다고 보기는 힘들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곳에서 <우결>의 분위기가 반전되었다. 바로 ‘송재림-김소은’ 커플이 등장하면서 부터다. 이들은 처음부터 <우결>의 상식을 깨며 등장했다. 첫 만남에서 목젓을 만지고 손을 잡으며 러브샷까지 하는 커플의 등장은 <우결>의 속도를 생각해 보면 놀라울 정도로 빠른 전개다. 그런 빠른 전개가 자연스러운 것은 서로가 마음에 든다는 전제 하에 있을 수 있는 현실적인 스킨십의 전개 방식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카메라를 의식한 탓인지, 아니면 처음부터 커플들 사이의 이야기를 빠르게 전개 시키고 싶지 않았기 때문인지 손을 잡는데만도 몇 주가 걸렸던 기존 커플들과는 확실히 차이가 났다. 답답하고 고루한 <우결>의 분위기를 반전시킬 커플의 등장이었다.

 

 

 

단순히 스킨십이 빠르다고 해서 이 커플이 환호를 받는 것은 아니다. 송재림은 <우결>을 통해 새로운 캐릭터를 창조해 냈다. 능글맞고 능수능란하지만 그런 행동들이 여성의 심리를 너무도 잘 파악하고 있는 탓에 여성들은 그의 행동을 보며 ‘바람둥이 같다’면서도 동시에 ‘이상적이다’라는 반응을 보인다. 좋아하는 여자에게 남자가 다가와주길 바라는 모습을 연기이든, 실제 성격이든 간에 송재림은 완벽하게 표현해 냈다.

 

 

 

여기에 받아주는 김소은의 역할도 크다. 김소은은 다소 느끼하고 어색할 수 있는 송재림의 말투에 당황하지 않고 적절한 리액션과 반응을 보여주며 그의 말이 개그가 될 수 있도록 한다. ‘속옷을 입지 않았다’는 송재림의 말에 확인을 해 보겠다며 손을 가져가는 김소은이 없었다면 상황은 어색하게 흐를 소지가 다분하다. 김소은이 송재림의 말에 당황하거나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면 그 둘의 그림은 분명 지금과 같지 않을 것임에 틀림이 없는 것이다. 김소은은 송재림 못지 않은 센스로 그들의 이야기가 너무 산으로 가지 않게 중심을 잡는다.

 

 

 

한마디로 <우결> 정형화된 틀을 깨면서 방송이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솔직함을 보여준 까닭에 시청자들은 이들이 등장하는 장면을 더욱 원하게 된다.

 

 

 

가상인걸 알면서도 두 사람의 연애를 보는 것이 마치 드라마를 보는 느낌과도 비슷한 것이다. 현실이 아니라는 것을 인지하면서도 저들의 감정이 현실은 아닐까, 혹은 현실이었으면 좋겠다고 시청자들이 바라게 만들만큼 그들의 케미스트리에는 힘이 있다. 단순히 훌륭한 외모를 가진 연예인들이 등장하는 ‘가상 연애 프로그램’이 아니라 보는 이로 하여금 대리 만족을 느낄 수 있게 하는 것. 그것이 <우결>이 고민해야 할 지점이고 ‘송재림-김소은’은 그것을 해냈다. 제 2의 ‘송재림-김소은’ 커플이 탄생하기 힘들다는 것이 <우결>의 한계이기는 하지만 ‘송재림-김소은’커플은 의외의 수확임에는 틀림없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