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로 인기를 얻은 아이들은 이제 연예인급의 대우를 받는다. 알아보는 사람들도 많아졌고 각종 광고에 출연했으며 TV에 자연스럽게 등장한다. 그래도 그들의 인기는 순수함으로 포장될 수 있다. 그것은 그들의 인기가 자연스러운 수요를 만들어 냈기 때문이었다. 자연스러운 인기로 인한 자연스러운 활동은 다소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어도 인정할만 한 것이었다.

 

 

 

 

그러나 난데없이 <아빠! 어디가>에 출연했던 송일국의 딸, 송지아가 랩퍼로 변신한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대중들은 깜짝 노라고 말았다. 송지아의 가수 데뷔는 바로 선을 넘는 것이기 때문이었다. 광고 출연은 인기에 따른 잠깐의 이벤트로 받아들일 수 있지만 <아빠! 어디가>를 통해 연예인 혹은 방송인으로서 거듭나는 것은 순수성의 훼손으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아빠! 어디가>에 출연하는 아이들의 순수성이 훼손되는 순간, 대중들은 거부감을 느낀다. ‘랩’이라는 아이와 어울리지 않는 단어, 아직 자신의 정체성도 제대로 확립되지 않은 나이에 음반 데뷔, 그리고 <아빠! 어디가>로 얻은 인기를 이용한 상업적인 선택이라는 여러 가지 복합적인 사실은 뭔가 이질적이고 불편한 감정을 자아낸 것이다.

 

 

 

논란이 되자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은 ‘제이큐’는 ‘정식 가수데뷔도 아니고 상업성도 없다’며 ‘지아가 상처받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송지아의 어머니 박잎선씨도 역시 ‘지아가 하고 싶어 해 우연히 녹음한 것 뿐’이라며 ‘부모가 방송을 하여 아이가 하고 싶어 하는 일에 대한 기회가 빨리 온 것은 사실이지만 억지로 시킨 것도 아니며 상업적으로 이용할 목적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말에는 어폐가 있다. 박잎선의 말대로 지아에게 기회가 빨리 온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대중에게 송지아라는 어린이는 아직 <아빠! 어디가>의 순수했던 모습으로 기억된다. 이 순수성을 이용해 인기를 얻고 그 인기를 바탕으로 기회를 만든 것은 순수가 아니라 영악한 느낌을 자아낸다. 그리고 박잎선의 말처럼 송지아가 이 노래를 ‘다른 사람에게 들려주고 싶다’고 말했다고 하더라도 그 음원을 돈을 받고 팔겠다는 의미가 들어있다고 볼수는 없다. 그 음원을 만들고 유통시키며 돈을 받고 대중들에게 들어보라고 하는 것은 부모의 욕심이 아니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다. 굳이 다른 사람에게 들려주고 싶었다면 장난삼아 녹음하여 주변 인물들에게 들려주거나 굳이 불특정 다수에게 들려주고 싶다면 무료로 배포할 수도 있는 일이다. 그러나 음원을 발표하고 정식으로 등록하는 것은 아무리 상업적이 아니라 항변한다 해도 이미 상업성의 냄새가 짙게 배어있다.

 

 

 

지아는 이미 유명인이다. 그러나 그런 유명세에도 불구하고 지아를 포함해 <아빠! 어디가>에 출연하는 아이들에 대한 비난이 최소화 될 수 있었던 까닭은 그들이 어디까지나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에 속한다는 생각이 있었기 때문이다. <아빠! 어디가>의 인기를 이용해 광고를 찍거나 방송에 출연할 수는 있지만 정말 ‘일반인’에서 ‘연예인’으로 가는 디딤돌로 그 인기를 사용할 때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대중에게 정식으로 돈을 받고 음원을 발표한다는 마음을 먹었을 때, 이미 대중들의 혹독하고도 날선 비판에 직면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지아의 꿈이 가수이든 어쨌든, 정식으로 음원을 발표하기 전에는 그것은 단순히 어린아이의 귀여운 목표고 꿈일테지만 음원을 발표하는 순간 프로의 세계에 속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지아측에서 스스로 순수성을 강조한다고 하여도 이미 대중들의 시선은 곱지가 못하다. 어쨌든 일을 이렇게 만들어 놓고 ‘우리는 순수하다’고 항변한들, 그 변명이 먹힐 리가 없는 것이다. 과연 이런 소용돌이 속에서 지아는 정말 상처 받지 않을 수 있을까? 어른들의 욕심 때문에 다치는 아이가 생기지 않기만을 바랄 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