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가 미국의 패션 매거진 ‘Mode(모드)’지가 선정한 ‘2014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2위에 선정되었다는 소식이 들렸다. 2013년 나나가 미국 영화 사이트 TC 캔들러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순위에서 2위를 차지한 이후, 두 번 째 보는 ‘세계 미녀’ 2위 타이틀이다.

 

 

 

여자연예인으로서 ‘미녀’라는 칭호가 나쁠 리 없다. 특히나 한국이 아닌 외국에서 뽑힌 순위라면 ‘세계 미녀’라는 타이틀 까지 붙으니 더욱 인정받는 느낌이다. 해외에서 성공적인 성과를 거둔 스타들은 자랑스럽고 뿌듯한 느낌을 대중에게 선사하기 때문에 이미지 전환도 용이하다. 이른바 '애국심 마케팅'이다. 그런 까닭에 해외에서 인정받은 외모라는 타이틀은 홍보에 적극적으로 사용된다.

 

 

 

 

나나의 경우, 각종 쇼 오락프로그램에서 ‘세계 미녀 2위’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고 기사마다 항상 ‘세계 미녀 2위’타이틀이 따라 붙는다. 본인 역시 “한국인 최초라 들었다. 감사하다.”며 그런 분위기를 즐기는 모양새로 흘렀다. 클라라 역시 지난 화보나 패션등이 다시 수면위로 떠 오르며 ‘세계 미녀 2위’라는 타이틀이 붙은 기사가 쏟아지고 있다. ‘해외에서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는 본인의 코멘트도 있었다.

 

 

 

그러나 대중들의 반응은 이와 상반된다. 해외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연예인들에 대한 호감도는 의례히 증가하기 마련이지만 유독 나나와 클라라가 차지한 ‘세계 미녀 2위’라는 타이틀은 공감을 얻고 있지 못한 것이다.

 

 

 

그 이유는 첫째, ‘세계 미녀’라는 타이틀이 남발되고 있기 때문이다. 패션지 ‘Mode'나 TC캔들러 라는 사이트는 주류의 언론이라고 볼 수 없다. 나름대로의 기준으로 순위를 매기기는 하지만 그 순위가 실제로 공신력이 있고 영향력이 있는 순위라고 보기는 어렵다. 그 순위는 대중이 뽑은 인기투표도 아니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거친 근거도 없다. 그러니 대중성도 객관성도 떨어진다. 결국 그 순위에 큰 의미를 두기가 힘들어진다.

 

 

 

나름대로 공신력이 있다고 여겨지는 것은 피플지의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100인’ 정도다. 그러나 피플지는 단순히 외모로 순위를 정하지 않는다. 스타들의 봉사 정신, 영향력, 커리어 등을 종합해 그 분야에서 가장 ‘빛나는’ 행보를 보였던 사람들을 순위로 선정하는 것이다. ‘피플’지 자체가 유명한 주류 매거진인 것도 이 순위에 대한 영향력을 높인다.

 

 

 

그러나 단순히 많은 매체 중 하나에서 클라라나 나나를 세계 미녀로 인정했다 하더라도 그 것이 정말 ‘세계적인 미녀’로서의 자격을 획득하게 만들어준다고는 할 수 없다. 그만큼의 화제성이나 대중성이 없기 때문이다.

 

 

 

또한 단순히 외모를 기준으로 뽑는 것은 주관성이 지나치게 개입된다. 실제로 세계 미녀 2위로 선정된 나나나 클라라 역시, 예쁜 외모를 가지고 있는 것은 확실하지만 한국에서도 최고의 미녀로서 입에 오르내리는 연예인이라고 볼 수는 없다. 그만큼 미의기준은 주관적인 것이기도 하지만 그들이 한 매체에서 선정된 세계 미녀라 할지라도 한국에서는 그 근거가 빈약하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계 미녀 2위라는 타이틀은 지겹도록 따라다닌다. 마치 강요하듯이 ‘세계 미녀’를 인정하라는 식의 홍보는 인정받기 힘들다. 그들이 ‘세계 미녀’에 이렇게 까지 집착하는 것은 사실상 그 타이틀 밖에는 내세울게 없기 때문이다. 클라라는 섹시 스타로서 노출이 수차례 화제가 되기는 했지만 그 이외의 파급력을 만들어 내는데 실패했고 나나는 오랜지 캬라멜의 4차원 콘셉트를 제외하고는 예능에서나 가수로서 역량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 자신만의 커리어를 쌓지 못하고 ‘세계 미녀 2위’라는 타이틀에만 의존하는 것은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일으킨다.

 

 

아름답다는 것은 대중의 호응과 더불어 자연스럽게 스며들어야 하는 이미지다.  단순히 얼굴만 예쁘다고 ‘세계 미녀’라는 타이틀을 주구장창 달고 나오는 것은 ‘아름답다’는 자연스러운 느낌보다는 ‘아름 답다고 인정해야만 한다’는 강박이 되고 만다. 그런 강박 속에서 대중들은 그들이 아무도 해외에서 인정받은 자랑스러운 한국인이라는 이미지를 느끼지 못한다. 그들이 해야 할 것은 아름다운 외모를 바탕으로 자신만의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그 성과를 진실로 대중이 그들을 보고 즐거워 할 수 있는 연예인으로서의 실력과 실적을 보여주는 일이다. 그 전까지는 그들이 강요하는 ‘세계 미녀’ 타이틀은 유명무실해 질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