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이가 11월 8일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 출연하여 양악 수술후의 근황에 대하여 털어놓았다. 양악 수술을 받은 후, 대중의 차가운 반응으로 빠르게 잊혀진 신이는 “(양악 수술 전) 막장 코미디 출연 제의만 계속 들어왔다. 결정적으로 수술을 고민할 때 별로 작품이 안 들어왔었다. 그래서 불안했던 것 같다. (양악수술을 하고)연기의 영역을 넓히면 이 역할, 저 역할을 할 수 있으니까 쉬지 않고 연기할 수 있을 거다 생각했다"며 “나는 (관객들이)이 정도로 나를 싫어하는 줄 몰랐다. 다들 성형은 하니까..그런데 내 의도랑 상황이 너무 다르게 돌아가니까 미치겠는 거다”고 심경을 고백한 후, “생각해보니 전에 내가 했던 역할은 옆집 언니, 동생같은 역할이었는데 (성형을 하니)배신을 당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고 나름의 결론을 내렸다.

 

 

신이의 말대로 양악수술 전 신이는 전형적인 미인이라고 볼 수 없었지만 개성있는 외모와 연기로 코믹한 연기를 도맡아 하는 개성파 배우였다. 코믹한 연기로 각인되어 있었지만 공포 영화 <령>등에서 보여준 연기는 신이의 정극 연기력 역시 녹록치 않은 수준임을 확인시키는 것이었다.

 

 

 

그러나 ‘양악수술’은 신이의 개성을 앗아갔다. 대중이 ‘친근한 옆집 언니, 동생 이미지’에 배신감을 느꼈다기 보다는 신이가 가진 특유의 캐릭터가 사라지자 신이라는 배우에 대한 개성도 사라졌다고 보는 것이 옳다. ‘양악 수술’을 통해 단숨에 주연자리를 꿰찰 만큼 예뻐진 것도 아니거니와 얼굴은 오히려 다른 사람들과 비슷해 져 신이만의 느낌이 사라져 버렸다. 배우에게 개성은 어찌보면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그 사람만이 표현해 낼 수 있는 ‘느낌’이라는 것은 물론 첫째로 연기력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외모에서 풍겨나오는 분위기 역시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신이는 그 분위기를 잃어버리며 자신의 개성을 잃어버려 배우로서의 입지마저 잃었다.

 

 

많은 연예인들이 양악수술은 한다. 개그우먼 강유미 역시 양악 수술로 달라진 얼굴을 내세우며 화려하게 주목받은 채 컴백했던 전력이 있다. 그러나 강유미는 다큐멘터리 <내 딸의 양악 수술>에서 “내 자신에 대해 자신감이 생겼다고 느낀다. 그런데 생각보다 자신감이 별로 안 생겼다. 되게 모순되게 들리지만 그게 사실이다”고 고백했다.

 

 

 

 

강유미 역시 양악 수술 전에는 코미디언으로서 자신만의 커리어를 착실히 쌓아가는 중이었다. 꽁트와 상황극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 할 정도의 존재감을 자랑하던 강유미는 여성 코미디언 중 가장 주목받던 인물 중 하나였다. 그러나 양악 수술 이후 강유미의 외모는 다소 예뻐졌을지 몰라도 코미디언으로서의 강유미는 부각되기는커녕, 대중의 뇌리에서 사라져 갔다. 현재도 <코미디 빅리그>등에 출연하며 코미디언으로서의 면면을 이어가고 있지만 캐릭터는 오히려 어중간해졌다.

 

 

 

 

애초에 강유미는 외모가 특출 났기 때문에 대중이 사랑한 스타는 아니었다. 예쁜 얼굴이 아니라도 개성적이고 독특한 얼굴을 가지고 있었던 그는, 개그 코너에서 능청스러운 연기력과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 내며 코미디언으로서 성공가도를 달린다. 개그 소재의 표현에 있어 강유미가 가진 분위기는 그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부분이 있었다. 그렇다고 강유미가 못생기거나 비호감이었던 것도 아니다. 남들을 웃기는 직업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코믹적인 요소를 잘 전달할 수 있는 얼굴을 스스로 버린 것은 강유미 본인에게는 잘 된 일인지 몰라도 강유미를 바라보는 대중에게는 아쉬운 일이 아닐 수 없었다.

 

 

 

롤라의 김지현은 반대로 수술을 감행한 이후 코믹한 이미지로 흐른 경우다. 공개적으로 양악 수술을 받은 후, 예능에 출연해 양악수술에 대한 예후를 털어 놓아야 하고 양악 수술에 대한 소감을 이야기해야 한다 . ‘아직도 회복중’이라는 말을 꺼내면 주변 사람들이 조소에 가까운 웃음을 날리는 식이다.

 

 

 

가수로서의 커리어가 거의 끝난 상황에서 받은 양악수술이었지만 한없이 가볍게 흐르는 이미지가 긍정적인 것만은 아니다. 그렇다고 김지현에게 예능에서 종횡무진 활약할만한 새로운 캐릭터가 생겼거나 이전과의 평가가 확연히 달라진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성형수술은 결코 비난할 일이 아니다. 성형수술을 통해 더 나은 외모를 갖게되고 자신감을 찾을 수 있다면 그것으로 성형수술에 대한 가치를 찾을 수 있다. 세상은 더 예쁘고 잘생긴 것에 관대하고 예뻐지고자 하는 욕망은 누구에게나 있다.

 

 

 

그러나 문제는 양악수술을 통해 이미지를 바꾸고 자신의 삶이 달라질 거라는 기대는 현실이 아니라는 점이다. 양악수술은 본래 뼈의 교합이 제대로 맞지 않아 음식을 씹는데 어려움을 느끼거나 기형적으로 턱이 발달한 사람에게 행해지는 수술이다. 상악과 하악을 상당부분 잘라내야 하기에 대 수술이며 어려운 수술인 것은 물론, 부작용이 있을 확률 역시 상당하다.

 

 

신이나 강유미, 김지현 모두 수술 전 양악 수술을 해야 할만큼 턱뼈가 기형적이라고 볼 수는 없다. 교합이 맞지 않았다 해도 교정등으로 얼마든지 새로운 교합을 찾으려는 노력을 해 볼 수 있다.

 

 

 

그들이 내세운 양악수술의 이유는 ‘이미지의 변화’다. 그러나 문제는 양악수술이 이미지를 더 좋게 바꿀만큼 긍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지는 않다는 점이다. 오히려 얼굴의 개성을 빼앗아 멀쩡했던 그들의 삶을 뒤흔든 것처럼 보인다. 애초에 멀쩡했던 얼굴은 양악 수술로 크게 예뻐질 수 없다는 교훈만이 그들의 수술 결과에서 보일 뿐이다.

 

 

이국주는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했다. “내가 비호감으로 불리던 시절 보다 20kg이 쪘다. 상식적으로 지금이 더 비호감이어야 한다. 그러나 나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감있게 사람을 대하자 어느 순간 사람들이 나를 호감으로 불러주기 시작했다. 내가 살을 뺀다고 전지현 송혜교가 될 수는 없다. 나를 사랑하고 내 몸을 사랑하는 것. 그것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 이국주의 말이 더욱 와닿는 이유는 진정으로 대중이 연예인에게 원하는 것은 단순히 예뻐진 얼굴이 아니라 자신이 가진 장점을 살리고 자신에게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