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한의 신작 <압구정 백야>가 10%를 넘지 못하며 고전하자 위기론이 등장했다. 그동안 많은 히트작을 냈던 임성한 작가이기에 저조한 시청률에 분위기가 좋지 않은 것이다. 그러나 <압구정 백야>는 아직 20여회가 방영되었을 뿐이다. 120부작인 드라마 분량을 감안해 볼 때, 초반의 시청률이 어떻게 뒤집힐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러나 초반부터 <압구정 백야>는 시청률이라는 잣대로 평가받고 있다. 그것은 임성한 작품의 성공공식 때문이다.

 

 

 

일단 <압구정 백야>는 이야기 구조의 문제점이 극명한 드라마다. 일단 주인공의 캐릭터 설정이 잘못되었다. 백야(박하나)는 처음부터 시누이를 구박하고 이해할 수 없는 트집을 잡는 모습은 주인공으로서대중의 공감을 자아낼 책임을 외면한 설정이었다. 주인공에게 비호감이 허용되는 경우는 나중의 캐릭터 변화의 반전을 위한 포석으로 사용될 때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백야는 단순한 비호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캐릭터로 설정되었다. 그리고 엉뚱하게도 그 캐릭터가 호감이 되는 과정이 아니라 백야의 복수에 초점이 맞추어진다. 친엄마에게 복수를 한다는 설정 또한 설득력이 그다지 높지 못하다. 오빠에 대한 사랑과 친엄마에 대한 원망은 있을 수 있지만 혈육에게 복수를 감행할 만큼의 엄청난 분노나 한이 느껴진다고 보기 어렵다. 스토리는 마치 작가의 전작 <인어아가씨>를 연상시키지만 <인어아가씨>보다 독기가 빠지고 공감대는 떨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압구정 백야>에 대한 기대는 시들지 않고 있다. 시청률이 오를 것인가 말 것인가 하는 문제가 화두가 되는 것 자체가 그 기대에 대한 반증이라 볼 수 있다. 그 이유는 임성한 작품이 의례히 그렇듯, <압구정 백야>역시 이야기 구조로 돌아가는 작품은 아니기 때문이다. 임성한은 이야기를 무시하고 장면 장면의 폭발력과 연출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잡아두는데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전체적으로는 개연성도 없고 앞뒤도 없지만 그 순간만큼은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것이다.

 

 

 

<압구정 백야>역시 초반인 만큼 임성한의 이런 파급력이 모두 사라졌다 말하기는 이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성한 효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위기론’이 등장했다. 그 이유는 임성한에게 기대하는 것이 단순히 ‘시청률’에만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임성한 작가의 모든 작품을 통틀어 작품성으로 훌륭한 평가를 작품은 없다. 드라마가 시청률이 잘나오려고 하면 연장에 연장을 거듭하고 주먹구구식의 스토리, 뜬금없는 대사와 갑작스러운 캐릭터의 죽음이나 하차, 거기다가 때때로는 귀신까지 출연시키며 작품의 정체성을 불분명하게 만들었던 것이다.

 

 

 

순간 순간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하는 능력은 뛰어났지만 드라마 전반에 걸쳐서 좋은 평가를 내리기는 힘들었다. 그럼에도 임성한이 원고료로 회당 수천만원을 받을 수 있었던 비결은 바로 ‘높은 시청률’ 때문이었다. 톱스타 마케팅을 통하거나 스타 연출가와 일하지 않고도 임성한의 모든 드라마는 20%를 넘는 기염을 토했다. 더군다나 임성한은 대작을 쓰는 스타일도 아니라 방송국 입장에서는 제작비를 절감할 수 있다. 저비용 고효율의 대표적인 예가 바로 임성한인 것이다.

 

 

 

그런 높은 시청률은 그에게 캐스팅 권한과 대본 집필의 자유라는 권력을 선사했다. 주인공을 자신이 직접 선택하고 대본의 질과는 상관없이 임성한 작품이 버젓이 방영될 수 있는 모든 이유가 바로 ‘시청률’이라는 절대적인 척도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 임성한 드라마가 시청률이라는 싸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하자 임성한의 이름값마저 폄훼되는 결과를 낳았다. 이는 당연한 결과다. 단순히 시청률이 장점이었던 작가에게 기대하는 시청률이 나오지 않을 때, 여론은 좋은 방향으로 흐를 수 없다.

 

 

 

임성한이 해야 할 일은 이제 하나다. 앞으로 남은 100여회 동안 시청률을 올리는 것이다. 아직 임성한 월드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앞으로 어떤 시청률이 나올지 알 수 없다. 아무리 비판을 해도 임성한의 파워는 이제부터 시작일 확률이 높다. 다만,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지 못할 경우 임성한이 떠안아야 할 짐은 크다. 그것이 시청률만으로 여기까지 올라온 작가가 가지는 한계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