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6(이하 슈스케6)>가 역대 결승전 중 최고의 긴장감을 자아내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전성기 시절은 시즌2~3시즌 만큼은 아니지만 결승전은 결국 4.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그동안 오디션 프로그램의 범람과 오디션 유형에서 볼 수 있었던 유형의 참가자들이 모드 등장했다는 점, 그리고 인재를 찾기 쉽지 않다는 점 등을 극복하지 못한 채, <슈스케>는 몰락의 길을 걷는 듯 했다. 특히 <슈스케5>는 흥행과 화제성 모두 놓치며 <슈스케>를 폐지해야 한다는 여론까지 몰고 왔다.

 

 

 

 

그러나 <슈스케6>로 <슈스케>는 시즌7을 진행시 명분과 여력을 얻었다. <슈스케>가 부활의 신호탄을 쏠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참가자들의 실력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기 때문이었다.

 

 

 

물론 한계도 있다. ‘벗님스타 K'라는 말이 붙을 정도로 ‘벗님들’이라는 이름으로 결성된 김필-곽진언-임도혁의 존재감이 너무 압도적이라 다른 참가자들이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했고 화제성도 그들 중심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김필과 곽진언의 막상막하 대결은<슈스케> 시리즈의 역대 최고라고 해도 좋을만큼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결국 곽진원이 우승하며 막을 내렸지만 결과는 불과 5.5점에 불과했다.

 

 

 

사실 순수한 노래의 테크닉으로 따지면 김필 쪽이 우세하다. 김필은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슈스케6>의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그러나 곽진언은 진정성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목소리의 개성과 작곡, 그리고 프로듀싱 능력까지 선보이며 자신의 가능성을 내보인 후, 마지막 자작곡 미션에서 ‘자랑’이라는 곡을 내놓으며 엄청난 호응을 얻었다. 심사위원들은 99점, 97점등의 높은 점수를 선사했으며 곽진언의 우승에 무게를 실어주었다.

 

 

 

 

사실 누가 우승해도 이상할 것이 없는 대결이었다. 그러나 곽진언의 우승에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사실 <슈스케>는 뮤지션을 뽑는 자리가 아니다. 적절한 스타성을 갖추거나 (서인국, 로이킴), 가창력으로 승부할 수 있는 출연자(허각, 울랄라 세션)들의 승리에 무게가 실렸다. 그래서 <슈스케>의 1위는 언제나 어느정도는 예측 가능했다.

 

 

 

그러나 김필과 곽진언은 끝까지 어느 쪽이 우승할지 애매모호했다. 일반적인 우승자 수순을 밟는다면 김필쪽이 우세했지만 곽진언의 감성 역시 무시할 수 없었다. 곽진언은 사실 가수로서의 능력이 출중하다기 보다는 뮤지션에 가깝다. 자신만의 색깔이 분명하고 작곡과 프로듀싱 능력을 갖추었다. 이를 테면 울랄라세션보다는 버스커 버스커에 가까운 출연자다.

 

 

 

그런 그가 <슈스케>라는 대중적인 무대에서 우승을 차지했다는 것은 <슈스케>에 새로운 그림과 가능성을 제시하는 일이다. 획일적인 기준이 아닌, ‘뮤지션 형’가수 역시 승산이 있음을 시사한 것이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이런 뮤지션형 가수가 바로 대중적인 가수가 될 확률이 크다. 대중들은 획일적인 가수를 원하지 않는다. 비록 2위로 마무리 했지만 버스커 버스커가 <슈스케>를 통틀어 가장 성공한 가수라는 사실은 바로 이러한 전제를 뒷받침하는 근거다.

 

 

 

곽진언 역시 자신만의 ‘색깔’을 지녔다. 그 색깔을 대중들이 인정했고 결국 우승까지 차지했다는 사실은 <슈스케>의 부활과 더불어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는 일이다. 곽진언은 오디션 역사상 가장 ‘소리지르지 않고’ 우승한 출연자다. 읊조리듯 노래하는 사람들도 자신의 색깔이 분명하다면 대중의 호응을 받을 수 있음을 증명한 것이다.

 

 

 

그렇기에 그에게는 <슈스케> 이후가 더 기대된다. 그가 앞으로 자신만의 음악을 어떤 식으로 펼쳐낼지가 궁금하다는 것 만으로도 그는 이미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앞으로 프로 뮤지션으로서의 곽진언의 활동에 있어서 <슈스케>는 커다란 발판이 되었지만, 그 발판을 만든 것은 바로 ‘뮤지션’으로서의 자신의 가치를 증명한 곽진언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ultranurseman.tistory.com BlogIcon 무룡산참새 2014.11.24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인생을 노래했다는 점에서 진솔함이 큰 감동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