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언 양상국과 방송인 천이슬의 결별 사실이 알려진 후, 쏟아진 것은 가혹하리만큼 싸늘한 시선이었다. 천이슬은 인지도와 명성을 위해 열애 사실을 이용한 사람이 되어있었고 양상국 역시 여성의 외형만 보고 사람을 사귀는 모양세가 되어있었다.

 

 

 

열애는 개인적인 문제고 당사자가 아닌 한, 함부로 이야기해서는 안 되는 문제다. 그러나 유명인의 열애는 일단 대중의 관심을 피할 수 없다. 더군다나 그 열애로 인해 인지도가 올라간 경우라면 그 열애에 쏟아지는 시선은 가혹할 수밖에 없다. 아무리 유명인이라도 존중받을 사생활이 있는 것은 인정해야 하지만 그 사생활을 공개함으로써 대중으로부터 어떤 이득을 취했다면 그에 따라오는 대중들의 시선 역시 감내해야 할 몫인 것이다.

 

 

 

 

부인할 수 없는 것은 천이슬이라는 이름이 알려진 계기가 바로 양상국이었다는 사실이다. 무명 모델이었던 천이슬은 양상국과 데이트를 시작하면서 얼굴과 조건을 보지 않는 개념 있는 여자 정도로 포장이 되었고 사귄지 불과 2개월 만에 열애를 공개하며 ‘양상국의 여자친구’로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양상국은 남자친구보다 천이슬을 알리는 하나의 콘텐츠로 이용되었으며 이 시점에서 이미 대중들이 천이슬을 보는 시선에 왜곡이 생긴다. 그런 왜곡을 이용하지 않는 방법은 천이슬이 양상국과의 열애를 최대한 숨기거나 아니면 본인 스스로숨어버리는 수밖에 없다. 그러나 천이슬은 오히려 열애를 부각시키는 쪽을 택한다.

 

 

 

열애 공개 이후, 방송에 나올 때 마다 천이슬에게는 양상국에 대한 질문이 빠지지 않았다. 양상국에 대한 애정표현은 물론, 심지어 ‘양상국의 여자친구라는 꼬리표가 싫다’는 이야기 마저 남자친구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이야기였다. 양상국과 함께 광고를 촬영했음은 물론, 예능에도 함께 출연했다.

 

 

 

 

천이슬은 양상국이라는 콘텐츠로 이름을 알렸고 바로 얼마 전까지만 해도 양상국의 여자친구로서 소비되었다. 서로가 교제를 시작하면서 펼쳐진 일련의 상황들이 모두 열애가 아니었다면 펼쳐질 수 없는 식으로 흘러갔고, 천이슬의 인지도는 수직상승했다.

 

 

 

때문에 양상국은 천이슬의 외모를, 천이슬은 양상국의 이미지를 ‘이용’했다는 느낌이 강해질 수밖에 없었다. ‘대표작이 양상국이다’라는 자조적인 이야기는 사실 천이슬 스스로 만든 것이다. 이 커플이 처음부터 대중이나 언론의 관심을 받아 열애를 공개한 사례라고 볼 수는 없다. 열애 공개도 그들 스스로 했고, 이후 모든 방송에서 숨기지 않고 적극적으로 드러내며 무명인 천이슬의 인지도를 쌓았다.

 

 

 

가장 큰 문제는 천이슬의 대표작이 열애를 시작한 그 때나 지금이나 다름 없이 ‘양상국’이라는 점이다. 천이슬이 지금의 비난에서 조금 더 자유로워지는 방법은 그 스스로 연예인으로서 가치를 증명하는 것뿐이었다. 예능이나 연기, 어느 한 쪽이라도 대중의 시선을 다른 곳으로 돌릴만큼 매력을 발산했다면 여론은 달라졌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천이슬은 양상국 여자친구라는 타이틀로 수많은 기회를 획득하고도 아직까지 양상국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변한 것이 있다면 양상국 여자친구에서 양상국 전 여자친구라는 타이틀일 뿐이다.

 

 

 

게다가 천이슬은 최근 성형수술 논란까지 벌어지며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한 성형외과가 천이슬이 무료로 성형수술을 받고도 홍보 이행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고소를 한 것이었다. 아직 대표작이 없는 상황에서 그런 이미지의 타격은 치명상이었다. 대중들이 천이슬을 떠 올릴 때 드는 이미지가 ‘양상국’과 ‘성형수술’ 뿐이라면 그것은 연예인으로서의 결코 긍정적일 수 없는 것이다.

 

 

 

천이슬이 지금부터 해야 할 일은 ‘양상국 여자친구’라는 타이틀을 버리고도 연예계에서 가치가 있음을 스스로 증명하는 일이다. 다른 사람의 후광이 아닌, 스스로 빛날 수 있을 때 비로소 비난의 목소리는 줄어들 것이다. 안타깝지만 지금으로서 천이슬은 온전히 그런 비난의 화살을 맞아야 하는 상황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