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와 <헬로 이방인>은 ‘셰어 하우스’ 열풍을 타고 제작된 예능 프로그램이다. 그러나 속을 들여다보면 단순히 셰어 하우스가 아닌, 외국인이나 대세 예능인이라는 키워드를 활용하려는 의지가 강하다.

 

 

 

<룸메이트>는 시즌 2를 맞이하여 대대적인 물갈이를 했다. 시즌1의 부정적인 여론을 무마하기위해 요즘 대세라는 이국주부터 god이후 다시 주목받기 시작한 박준형, 카라의 새 멤버 허영지, 한국말이 서툰 Got7의 잭슨등, 새로운 인물들을 대거 투입하며 분위기의 반전을 꾀했다.

 

 

 

 

출연진이 바뀌니 실제로 여론은 달라졌다. 호감도 높은 출연진들에게 쏟아지는 것은 원색적인 비난이 아니라 애정어린 시선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청률은 답보 상태다. <룸메이트>는 시간대를 변경하는 등의 변화를 꾀했지만 여전히 3%대로 동시간대 꼴지를 유지하고 있다. 케이블 예능인 <비정상 회담>이 4% 언저리인 것을 생각해 보면 공중파의 굴욕이라고 할만한 수치다.

 

 

 

<헬로 이방인>역시 비슷한 문제를 겪고 있다. <헬로 이방인>은 셰어 하우스 콘셉트에 요즘 유행하는 외국인 포맷을 덧붙였다. 뿐만 아니다. 한창 예능에서 주가를 올리고 있는 강남을 출연시키며 캐릭터를 살리려 노력했다.

 

 

 

그러나 요즘 유행하는 외국인 포맷에도 불구, <헬로 이방인>에게 쏟아지고 있는 관심은 미미한 수준이다. 시청률은 <룸메이트>보다 낮은 2%대다. 애국가 시청률이라는 단어도 아까울 지경인 수준이다.

 

 

 

셰어 하우스 예능의 가장 큰 문제점은 출연진들에게 딱히 목적이나 목표가 없다는 것이다. 서로의 속마음을 털어 놓거나 무전여행에 도전하는 등의 미션이 주어지기는 하지만 그 미션 자체에 큰 매력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셰어 하우스라는 이름을 쓸 때는 그들을 한데 몰아 놓고 가족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려는 욕심이 가장 컸을 것이다. 그러나 처음 보는 그들이 가족같이 친해지기란 쉽지 않다. 아무리 친화력이 좋은 이국주나 강남이라도 모두를 아우르는 포용력을 보이기는 힘들다.

 

 

 

일단 특별한 목표나 목적이 없으니 회마다 다른 그림이 나오는 것은 당연지사다. 다른 그림이 나오는 것이 딱히 문제는 아니다. 그러나 문제는 <무한도전>처럼 번뜩이는 아이디어나 재치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것이 아니라, 중구난방의 그림이 연출된다는 것이다. 그들은 미션을 수행하려 고군분투 하지만 그 그림은 신선하기 보다는 어디서 많이 본 그림에 지나지 않는다. 매회 일정한 재미를 담보하기 보다는 이런 콘셉트가 실패하니 다른 콘셉트를 사용하고 이마저도 여의치 않으면 결국 새로운 멤버를 추가하는 수를 두지만 이는 인원만 늘릴 뿐, 전혀 의미가 없는 행위다.

 

 

 

이런 문제점을 가장 잘 나타내 주는 것이 아이러니 하게도 바로 강남과 이국주다. 그들은 <룸메이트>와 <헬로 이방인>속에서 여전히 가장 큰 활약을 하고 있지만 특별히 기존의 콘셉트에서 크게 빗겨나가지 못한다. 특별한 캐릭터를 만들만한 환경이 조성되지 않으니 그들은 이미지를 ‘창출’해 내는 것이 아니라 기존의 이미지를 ‘소비’할 수 밖에 없다. 그 이미지는 그들이 꼭 ‘셰어 하우스 예능’에 출연하지 않았더라도 스스로 구축할 수 있었던 이미지다. 매회 일정한 재미를 담보하지 못하고 결국은 출연진들의 이미지에 기생하여 프로그램의 이미지를 구축해 갈 수밖에 없는 셰어하우스 예능 자체에 대한 호감도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다. 프로그램의 포맷으로 출연자들의 새로운 면모를 발견해 나가는 것이 아닌, 출연자들의 호감도를 이용하여 프로그램의 성공을 이끌어 내려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

 

 

 

의외성이나 참신함 없이 단순히 ‘대세’를 몰아넣은 셰어 하우스 예능이 성공하기 힘든 이유라 할 수 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