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풀하우스>에 출연하는 조우종 조우종 아나운서에게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결혼’이다. 함께 출연하는 김지민에게 관심이 있느냐, 없느냐가 가장 중요한 화두가 되고 출연한 변호사와의 ‘묘한 관계’가 화제에 오른다.

 

 

 

 

전현무나 박지윤, 김성주와 같은 ‘예능인 형’ 아나운서들이 살아남는 시대다. 진지하고 점잖은 아나운서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재미있고 유쾌한 모습으로 대중에게 각인 된 후, 프리 선언을 통해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는 케이스가 늘고 있는 것이다.

 

 

 

 

김성주, 전현무, 박지윤은 프리선언 아나운서로서 성공가도를 달리며 새로운 아나운서의 모델을 제시했다. 이제 아나운서의 꿈은 더 이상 9시뉴스의 메인 앵커 자리가 아니다. 그들은 끼를 보여주어야 하고 웃음을 창출해야 한다. 아나운서의 정체성을 모호하게 한다는 비판도 있지만 대중들이 원하는 트렌드가 그렇게 바뀌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조우종 아나운서도 그런 트렌드와 무관하지 않은 인물이다. KBS의 전속 아나운서로서 각종 예능에 출연하고 있는 그에게 기대되는 것은 웃음의 창출이다. 그런 기대감을 충족시키기 위해 조우종 아나운서가 선택한 것이 바로 자신의 노총각 신분을 활용한 ‘열애’의 활용이다.

 

 

 

 

24일 방송된 <풀하우스>의 최종회에서 조우종 아나운서는 결국 그동안 ‘썸’관계를 강조했던 코미디언 김지민과 결혼식을 올렸다. 진행자인 이경규는 조우종에게 “김지민을 사모했느냐”하는 질문을 던지고 조우종은 끝내 대답을 흐린다.

 

 

 

그러나 사실 조우종 아나운서에게 있어서 썸 관계란 비즈니스의 일환일 뿐이다. 진심으로 사귀거나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여지보다 그 관계를 통해 자신의 캐릭터를 만들고 화제성을 높이는 수단으로 사용되는 것이다. 실제로 조우종은 김지민 뿐 아니라 다른 여성에게도 관심을 표하는 행동을 보인다. 예능에서의 캐릭터를 위해 자신의 노총각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조우종 이런 ‘만들어진’ 썸 관계에 의한 조우종 아나운서의 이미지가 상승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나운서의 본질은 진행에 있다. 그런 진행을 유려하게 이끌어 갈 수 있는 능력을 보이는 것이 우선이라는 얘기다. 전현무가 아나운서 시절 남다른 주목을 받을 수 있었던 것 또한 남다른 예능감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단순히 누가 누구와 사귄다, 관심있다는 관계로는 이런 예능감이 발휘될 수 없다. 그런 ‘썸’ 관계는 양념일 뿐이다. 본질은 그 안에서 얼마나 시청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웃음을 창출하느냐 하는 것이다.

 

 

 

그러나 조우종 아나운서의 썸 관계는 단순하다. 김지민에게 끊임없이 관심을 표현하지만 그 관심 속에는 진정성이나 웃음이 없다. 더 중요한 것은 그 관계 이상의 특별함이 없다. 단순한 썸관계를 브라운관에서 보고 싶어 하는 시청자는 없다. 그 썸을 통해 어떤 감정을 창출해 낼 수 있는 예능적인 요소를 발휘하지 못하면 그 썸관계는 텔레비전 속에서 실패작이라고 불릴 수밖에 없다. 따라서 실제로 관심이 있느냐 없느냐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증폭될 수 없고 결국 그 썸관계는 예능을 위한 억지, 그 이상이 될 수 없는 것이다.

 

 

 

예능에서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방식으로 남녀의 미묘한 기류가 자주 사용되는 것은 맞지만 그 관계 자체로 이야기가 되지는 않는다. <우리 결혼했어요>가 처음과는 다르게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은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송재림 같은 특별한 캐릭터를 만들지 못하면 그런 예능에 대한 관심은 사장된다.

 

 

 

조우종 아나운서의 방향은 확실하다. 뉴스나 시사쪽 보다는 예능인인 것이다. 그런 방향성을 잡은 것 까지는 좋았으나, 그 방법은 실망스럽다. 단순한 열애설 만들기 보다는 본인의 웃음 창출 방법을 제대로 구축하지 못하는 한, 대중이 원하는 예능인으로서의 모습은 발현될 수 없다는 점을 인지하는 것이 급선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