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을 패러디한 <미생물>이 초반 시선을 잡는데는 성공했다. <미생>의 설정을 사용하되 그 안에서 코믹 요소를 버무리는 시도를 통해 평균 3.9%, 최고 5.3%까지 시청률이 치솟는 기염을 토해냈다. <미생>의 신드롬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반증이기도 하지만 패러디 물이 이정도의 관심을 받는 것은 상당히 드문 일이기에 더욱 고무적인 성과다.

 

 

 

첫회에서는 장그래역을 연기한 장수원과 안영이역의 장도연의 코믹 스러운 연기를 바탕으로 이야기가 진행되었다. 그러나 조연들도 빛이 났다. 오차장을 연기한 황현희는 극중 이성민 연기의 특징을 잘 캐치해냈고 악역인 박과장 역의 유상무는 정극에도 어울릴만한 연기를 선보이면서 시선을 사로잡았다.

 

 

 

 

 

 

장수원이 장그래역에 캐스팅 될 수 있었던 것은 그가 <사랑과 전쟁>에서 보여준 연기가 화제가 되며 온라인상에서 반향을 일으켰기 때문이었다. 국어책을 읽는 듯한 연기는 ‘로봇연기’라는 별칭을 얻으면서 관심의 중심에 섰다. <미생물>의 연출을 담당한 백승룡PD역시 “장수원의 연기가 늘까봐 걱정”이라는 농담아닌 농담을 던질 정도였으니 장수원의 로봇 연기에 쏟아지는 관심이 어느정도인지 짐작할만하다.

 

 

 

장수원의 연기가 화제를 모은 이유는 그만큼 장수원의 연기가 특이하고 독특한 매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연기력 자체는 이른바 발연기에 가깝지만 그 억양과 톤, 그리고 뻣뻣한 몸짓이 어우러져 묘한 웃음을 창출해 냈던 것이다.

 

 

 

<미생물>에 관한 반응역시 ‘장수원의 연기가 늘었다’는 농담섞인 반응이 주가 되는 것은 그런 그의 연기의 코믹요소를 그만큼 기대한 시청자들의 자연스러운 반응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사랑과 전쟁>과 <미생물>은 다르다. <사랑과 전쟁>에서 장수원의 연기가 화제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사랑과 전쟁>의 장르 자체가 코미디가 아니었기 때문이었다. 진지한 상황에서 코미디를 방불케 하는 장수원의 연기가 시청자들에게 어필 한 것이었다. 그러나 <미생물>은 기본 세팅이 코미디다. 사람들을 웃겨야 하는 세팅 안에서는 처음부터 그가 웃길 것이라는 기본적인 의식이 깔려 있다. 그런 상황에서라면 장수원의 어색한 연기에 의외성이 없다. 오히려 그의 연기가 어색할수록 일부러 로봇 연기를 펼치는 듯한 인상을 지우기 힘들게 될 가능성도 다분하다.

 

 

 

또한 연기력이란 것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늘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장수원 본인에게 있어서도 언제까지 로봇 연기로 주목을 받는 것은 지양되어야 할 부분이기도 하다. 처음에야 의외성이 있는 로봇 연기가 주목받았고 지금까지 그를 끌고 온 것은 맞지만 꾸준히 그런 이미지를 가지고 가는 것은 한계가 있다. 연기가 점점 늘게 되는 편이 장수원이 앞으로 자신의 커리어를 쌓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러나 장수원이 정극 연기자 수준으로 연기력이 성장했을 때 과연 장수원만의 매력을 갖게 될 것이냐 하는 문제는 남아있다. 발연기의 독보적인 캐릭터로 주목을 받았지만 그 주목도가 연기력이 향상된 후에도 꾸준히 유지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그렇다고 일부러 발연기를 하는 것 또한 결코 긍정적일 수는 없는 일이다.

 

 

 

장수원이 꾸준한 주목을 받기 위해서는 바로 콘텐츠의 힘이 수반되어야 한다. <미생물>이 처음부터 큰 주목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장수원의 로봇 연기에대한 기대감과 더불어 <미생>에 대한 관심이 폭발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런 관심이 점차 <미생물>자체에 대한 관심으로 옮겨붙지 못하면 <미생물>이 좋은 콘텐츠로 평가받을 수는 없다. 장수원 역시 좋은 콘텐츠 안에서 자신의 또 다른 매력을 발견하게 만드는 것이 급선무로 해야 하는 일이다. 단순한 로봇 연기에서 벗어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인 것이다. 그것이 가능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미생물> 자체의 이야기가 있어야한다는 것이다. 콘텐츠가 살아있지 않을 때 시청자들은 쉽게 마음을 돌린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