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가 처음 출범할 당시 대중들이 받은 충격은 컸다. 이미 가요계에서 일가를 이룬 사람들이 모여 대중들의 투표 점수로 경연을 펼친다는 사실만으로도 화제성은 충분했다. 누군가가 대중의 투표로 ‘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신다는 점 또한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아니나 다를까. <나가수>는 소위 ‘레전드’급의 경연을 배출해 내며 최고의 가창력과 쇼맨십을 가진 가수들이 탈락이라는 긴장감이 있는 와중에 어떻게 무대를 펼쳐낼 것인가 하는 기대감은 <나가수>를 흥행시켰고 그 해 가장 주목받는 예능이 되기에 충분했다.

 

 

 

 

그러나 <나가수>의 흥행성은 딱 거기까지였다. 임재범, 이소라, 김건모, 윤도현, 박정현, 김범수, 백지영등 초반의 라인업이 지나치게 화려했다는 것이 첫 번 째 문제였다. 이들을 뛰어넘는 가수의 라인업은 생각하기 힘들었고, 어떤 가수를 섭외하더라도 그들보다 더 큰 충격을 주기는 힘들었다.

 

 

 

이같은 분위기는 결국, <나가수>에 출연하는 가수들의 출연논란을 만들어 냈다. ‘레전드’급 라인업을 매회 만들어 내기는 힘들었고 출연이 결정된 가수들이 실력이나 커리어 면에서 나가수의 라인업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판단될시 반발은 그만큼 클 수밖에 없었다.

 

 

 

또다른 문제는 긴장감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이었다. 탈락이라는 방식으로 긴장감을 만들어 냈지만 그 긴장감은 때때로 과장된 방식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왔다. 이미 시청자들은 경연이 지속되는 동안 똑같은 긴장감을 수차례 경험했다. 때로는 가수들의 노래에 감동을 받은 표정이나 눈물을 흘리는 관중들의 모습이 클로즈업 되며 분위기를 몰아갔다. 그러나 시청자들이 그런 과정을 거치는 동안 탈락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된 것이 문제였다. 누가 탈락할지에 관한 이야기는 서서히 흥미를 잃어갔고 초반 <나가수>를 통해 큰 인기를 얻은 가수들이 모습을 감추자 <나가수>에 쏟아진 관심이 식어가는 속도는 더욱 가속화되었다.

 

 

 

<나가수>는 지나치게 브랜드화 되어있었다. <나가수>의 영향을 받은 것이 분명한 <불후의 명곡>은 탈락이라는 요소 자체를 없애고 가수들의 섭외를 처음부터 다양화 하면서 라인업을 다양하게 가져갈 수 있게 했다. 신인이건 무명이건, 아니면 현역 아이돌이라 할지라도 출연 가능한 <불후의 명곡>은 탈락이 중요치도 않고 <나가수>만큼의 긴장감도 없지만 보는 이들로 하여금 탈락의 스트레스보다는 무대 자체를 즐길 수 있게 만들었다. 결국 <불후의 명곡>은 <나가수>보다 훨씬 오랜 시간동안 살아남았다.

 

 

 

<나가수>브랜드를 포기하지 못한 MBC의 행보가 의아한 이유가 그것이다. 이미 <나가수>는 시즌 2를 거치면서 나올 수 있는 모든 가수들이 한 번씩은 나왔다. 나올만한 가수들이란 <나가수>라는 브랜드를 빛낼 만큼 훌륭한 실력과 커리어를 지닌 가수들이다. <나가수>에 출연하는 가수들의 가창력이나 커리어가 중요한 이유는 앞서 말한 대로 <나가수>라는 이름의 그 무게감 때문이다. 그 무게감을 감당할만한 가수들이 한 번씩은 모습을 드러낸 와중에 <나가수3>의 라인업은 실망스럽다. 이를테면 효린이나 스윗 소로우, 십센치가 물망에 오른 것이다. 이들은 물론 좋은 가수기는 하지만 <나가수>의 긴장감과 무게감을 책임질만큼 호기심이 가는 인물들은 아니다.

 

 

 

<나가수>는 섭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과연 효린이 박정현만큼 <나가수>에서 활약할 수 있느냐 하는 문제는 결코 가볍지 않은 질문이다. 왜냐하면 이미 <나가수>에 대중들이 시선을 집중하는 이유는 <불후의 명곡>과는 다른 차원의 것이기 때문이다. <나가수>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그만큼의 충격이 수반되어야 한다. 그러나 그 충격은 이미 <나가수> 시즌1과 2를 거쳐 모두 소진된 상태다. <나가수2> 역시 <나가수1>에 비해 화제성과 시청률이 현저히 낮았다. 이미 할 수 있는 긴장감을 모두 소진했다는 뜻이다. 그러면 그 긴장감을 대체하기 위해 출연진의 의외성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 라인업으로는 이마저도 실패다.

 

 

 

과연 <나가수>가 예전의 명성을 다시 찾고 성공적으로 시청자들과 조우할 수 있을 것인가. 아무리 대단한 무대가 나오더라도 <불후의 명곡>이상이 될 수 없다는 생각이 드는 것이 괜한 기우일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알겠지만 현재로서 그 성공여부에 긍정적인 답변을 내릴 수 없는 것은 확실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