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적인 관점에서 보자면 겹치기 출연은 하지 않는 것이 옳다. 동시간대 방영하는 프로그램에 같은 게스트나 같은 캐릭터가 주구장창 등장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기 때문이다.

 

 

 

<삼시세끼>와 <정글의 법칙>에 출연하는 손호준이 논란이 된 것 역시 겹치기 출연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깔려 있었기에 가능하다. 겹치기 출연은 소위 ‘핫’한 연예인들에게 있어 불가피한 일이 되기도 한다. 때로는 영화 홍보라는 이유로, 때로는 대세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동시간 대에 같은 모습을 드러내기도 한다. 심지어 주조연급 중견 연기자들이 동시간대 드라마에 출연하는 경우도 왕왕 있어왔다.

 

 

 

 

그런 겹치기 출연은 콘텐츠를 획일화 시키며 다양성을 해친다는 점에서 지양되어야 할 부분임은 맞지만 정도가 심하지 않다면 큰 무리없이 넘어가는 것도 사실이다. 그만큼 우리나라 콘텐츠의 저변이 빈약하기 때문이었다.

 

 

 

손호준의 겹치기 출연이 논란이 된 것은 <삼시세끼>가 그만큼 파급력이 강한 프로그램이 되었기 때문이다. 사실 <정글의 법칙>이나 <삼시세끼>나 어느 한 출연자로 인해 프로그램의 성격이 결정되는 프로그램은 아니다. 더군다나 손호준은 <정글의 법칙>에서 계속 바뀌는 게스트일 뿐이다. 마음에 들지 않다면 얼마든지 편집을 통해 드러낼 수 있다.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는 김병만이 동시간대 <삼시세끼>에 출연했다면 큰 논란거리가 맞지만 게스트 손호준의 겹치기 출연이 이렇게까지 논란이 될 일인지는 의아한 이유가 그것이다.

 

 

 

<정글의 법칙>의 이영준 PD은 ‘안타까운 상황’이라면서도 ‘이미 벌어진 일을 어찌 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PD의 입장에서야 겹치기 출연이 아쉬운 것은 사실이지만 그 일에 대한 비난이나 비판을 쏟아내지는 않은 것이다. 오히려 <삼시세끼>측이 ‘확인하지 못했다. 미안한 마음’이라는 사과의 말을 전했다. <정글의 법칙>은 이미 지난해 촬영을 마쳤고 <삼시 세끼>는 ‘장근석 논란’으로 대체할 인물이 시급히 필요했던 상황이었다. 이미 <꽃보다 청춘>과 <삼시세끼>에 출연해 나영석 PD와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손호준은 시청자들에게 가장 적절한 대안으로 꼽히고 있었다.

 

 

 

결국 손호준은 <삼시세끼>에서도 게스트로 확정을 지었고, 시청자 반응은 우호적이었다. 이런 반응에 찬물을 끼얹은 것은 때아닌 겹치기 출연의 논란이었다. 그러나 이 논란에 공감할 수 없는 것은, 각각의 예능이 공중파와 케이블로 그 성격이 다른데다가 촬영기간이 겹치는 것도 아니며 손호준 하나로 인해서 시청률이 좌우될 프로그램은 더더욱 아니기 때문이었다.

 

 

 

이는 <삼시세끼>가 공중파를 뛰어넘을 정도의 화제성이 없었다면 결코 나오지 않을 논란이었다. 단순히 인기 예능에 출연한다고 해서 ‘겹치기’논란을 확대 시키는 것은 옳은 행동이 아니다. 두 예능의 성격은 현저히 다르다. 리얼 버라이어티라는 공통점은 있지만 그 내용과 전개 방식에서 비슷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고 볼 수는 없다. 그 말은 두 예능의 시청층 역시 확실히 갈린다는 뜻이다. 단순히 게스트 손호준의 겹치기 출연으로 시청률에 영향이 있을 정도라면 그것은 PD의 역량 문제다. 이 모든 상황을 던져놓고 손호준의 잘못으로 몰아가는 것은 가혹하다.

 

 

 

겹치기 출연에 문제가 있는 경우는 그 겹치기 출연으로 인해 콘텐츠가 지나치게 유사해 지는 경우나 촬영기간이 겹쳐 어느 한 쪽에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는 경우, 또는 시청자들이 그 겹치기 출연으로 피로함을 느끼게 되는 경우다. 이번 일은 일어나지 않는 편이 좋았을 일임에는 틀림이 없지만 시청자들이 용납하지 못할 상황은 아니다. 때 아닌 논란은 너무 커져버린 케이블 예능의 인기에 겁을 먹은 공중파의 굴욕으로 남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