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김소은이 중국언론과 한 인터뷰가 도마위에 오른 적이 있었다. 김소은은 송재림과의 실제 연인 발전 가능성에 대해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며 못을 박으며 ‘평소엔 서로 바빠 문자도 잘 안한다’는 대답을 내놓았고 이를 두고 ‘재밌게 보고 있었는데 몰입도가 떨어진다’며 시청자들이 성토에 나선 것이었다.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가 가상이라는 사실은 이미 당연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공중파 방송에서 연예인들이 ‘썸’타는 장면이 방영되는 사실만으로 화제를 모았지만 그들의 관계가 실제로 발전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고, 대본의 존재도 공개되며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이후 제작진은 ‘가이드 라인일 뿐, 현재 대본은 없다’며 적극적으로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우결>은 이후 쇠퇴기를 걸었다. 초반의 관심은 거짓말이었던 것처럼 점차 ‘비지니스적인’관계에 시청자들은 염증을 느꼈고 방송 종료와 동시에 서로 연락마저 끊기는 보여주기식 연애에 진정성을 발견하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최근 송재림-김소은 커플이 주목을 받으면서 다시 중흥기를 맞고 있는 것도 오랜만에 새로운 캐릭터가 발견되었기 때문이었다. 그 새로운 캐릭터는 송재림과 김소은이 만들어내는 그림이 리얼할수록 더욱 빛을 발했다. 그래서 김소은의 인터뷰는 몰입을 방해하는 다소 부주의한 발언이었다. 설사 사귈 가능성이 없더라도 ‘그것은 둘만의 일,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식의 애매모호한 답변이면 좋았을 터다. <우결>이 가상이라고 하지만 여전히 <우결>에 시선을 고정하는 이유는 커플들의 리얼리티에 있기 때문이다. 진정성이 없어질수록 <우결>에 쏟아지는 관심은 줄어들고 시청자들이 감정이입을 할만한 현실감이 생길수록 관심은 촉발된다.

 

 

 

 

그래서 홍종현과 나나의 열애설에 쏟아지는 비난은 확대된다. 비록 비즈니스이지만 최소한 그 비즈니스가 유지되는 기간만큼은 그들이 실제 연인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판타지를 만족 시켜주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 판타지가 없이는 <우결>자체가 성립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실제 커플로 발전하지는 못할망정 프로그램의 몰입도를 떨어뜨리는 일은 없을수록 좋다.

 

 

 

비난이 더 확장된 것은 평소 홍종현이 ‘철벽남’으로 유명했기 때문이었다. 열애설의 주인공인 나나와의 관계도 그랬지만 유라와 함께 출연하는 <우결>속에서도 시큰둥하고 다소 무심한 태도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여 이성관계의 가능성을 배제한다는 의미의 철벽남 캐릭터를 보였던 것이다. 열애설은 부인했으나, 사실상 오연서-이준의 <우결> 출연당시의 전례도 있고 현재 열애설을 인정하는 수순으로 흐를 가능성이 낮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은 열애설 부인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단 열애설이 터진 시점에서 그들의 판타지가 망가졌다는 시청자들도 부지기수다.

 

 

 

그러나 사실상 비난이 쏟아진 더 큰 이유는 홍종현이 <우결>속에서 팬덤을 만들어내지 못한 탓이 크다. 홍종현-유라 커플은 <우결>에서 가장 주목도가 낮은 커플이다. 이는 철벽남 캐릭터로 일관한 홍종현이 색다른 기대감이나 설렘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유라 혼자서 리액션을 담당하고 있는듯한 그림은 <우결>속에서 시청자들이 원하는 그림이라 할 수 없다. 열애설 부인에도 불구하고 옹호 여론이 즉각적으로 형성되지 않은 것도 홍종현에 대한 호감도가 <우결>로 인해서 크게 증가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열애설이 사실이 아니라면 한낱 에피소드에 불과할 일이 홍종현과 나나에 대한 비난으로 흐른 것은 생각해 볼만한 문제다.

 

 

 

<우결>을 통해 주목도는 높일 수 없을지언정 프로그램이 끝날 때 까지 철저한 비즈니스를 유지하는 것은 예의다. 갑작스럽게 터진 열애설은 가뜩이나 약한 몰입도를 한층 더 떨어뜨리는 촉매제로 작용했기에 여론은 싸늘했다. 김소은이든 홍종현이든 알고 있어야 할 것은 <우결>에 판타지를 유지해야 시청자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는 점이다. <우결>의 출연이 끝나면 그 커플은 대중에게 광속으로 잊혀지기 마련이다. 적어도 <우결>이 끝날 때 까지는 시청자들에게 판타지를 심어주어야 할 책임이 그들에게는 있다. 그것이 <우결>의 기획의도이고 그들이 <우결>에 출연한 이유기 때문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