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한에게 복수의 이유는 무엇일까. 버림받은 상처 때문에 받은 감당할 수 없는 고통? 자신의 오빠를 외면하여 사고가나는 원인을 제공하고도 뻔뻔하게 그 사실을 부인한 엄마에 대한 배신감? 아니면 그 둘 다 일까?

 

 

 

어느 쪽이든 백야(박하나 분)의 복수는 참으로 쩨쩨하고 옹졸하기 그지없다. 엄마는 자식을 버렸고, 오빠가 죽고, 결혼을 약속한 남편마저 목숨을 잃었다. 이 모든 사건들이 일어나는 방식에 대한 논란은 차치하고라도 이런 큼직한 사건들 속에서 백야의 복수는 오로지 음식 지적 뿐이다.

 

 

 

 

조미료가 음식에 들어가면 안 된다는 나름의 논리를 펴지만 그것은 등장인물의 목소리 라기 보다는 작가의 목소리에 가까워 소름이 끼친다. 철분제를 부작용 때문에 복용하지 않는다는 등장인물의 목소리에는 근거도 논리도 없다. 다분히 작가 개인적인 상식에 불과한 것이다.

 

 

 

그러나 드라마 속의 인물들은 이 ‘조미료’ 하나 만으로 너무도 쉽게 무너진다. “그동안 조미료를 넣으면서 음식을 해 온 것이냐”며 그동안 잉꼬부부의 금술을 자랑해 온 부인에게 화를 내는 조장훈(한진희 분)의 발언에는 실소가 터진다. 그렇다면 그는 음식을 먹으면서도 조미료를 넣었는지 안 넣었는지도 몰랐다는 것일까. 요리실력이 마음에 안 든다면 도우미를 불러 요리를 시키면 될 일이다. 그 정도의 재력에 그 정도의 연륜에도 조미료 하나 넣었냐 안넣었냐, 출장 뷔페를 불렀느냐 안 불렀냐로 볼썽사납게 화를 내는 그의 모습에는 공감이 하나도 가지를 않는다.

 

 

 

이 와중에 주인공인 백야는 점점 밉상이 되어간다. 결혼하자마자 남편이 죽은 상황에서도 시댁에 붙어 있겠다는 황당한 설정도 설정이지만 어느 순간 백야의 복수에 대한 당위성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인물들이 죽어나가는 큼지막한 사건들 속에서 백야의 복수는 그깟 ‘조미료’를 넣었냐 안넣었냐로 서은하(이보희)를 쥐어짜는 일일 뿐이다. 남편의 죽음이라는 거대한 사건 앞에서 그까짓 조미료 운운하는 백야는 너무나도 한심스럽기만 하다.

 

 

 

이런 사태는 왜 생겨난 것일까. 작가의 전작 <인어아가씨>를 보면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 있다. <인어아가씨>와 <압구정 백야>는 너무도 닮아있다. 단지 복수의 대상이 아버지에서 어머니로 바뀌었다고 해서 이 두 드라마의 유사성이 없어지지는 않는다. 그나마 <인어아가씨>는 복수를 하는 과정만큼은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자신을 버리고 다른 여자와 살림을 차린 아버지에 대한 분노는 이해 할만한 것이었다. 아버지가 다른 여자와 낳은 딸의 남자를 빼앗는 것은 전형적이기는 해도 그럴듯한 이야기는 만들어졌다.

 

 

 

그러나 문제는 복수를 하고 나서부터였다. 진정한 사랑을 깨닫고 복수를 마친 여자 주인공이 남자 주인공과 결혼하여 만들어간 이야기는 오로지 다음 밥 반찬으로 무엇을 어떻게 먹을까에 관한 것이었다. 결국 <인어아가씨>는 여주인공의 이름을 따 ‘아리영의 요리교실’이라는 비아냥을 들어야 했다.

 

 

 

<인어아가씨>가 종영한 후 13년이 지난 후, 작가의 작품에는 복수를 마치기도 전에 ‘백야의 요리교실’이 등장했다. 다른 이유는 없다. 이것은 단순히 작가의 오기와 아집으로 이루어진 결과다. 오로지 요리가 어떻게 만들어져야 하는지에 관한 백야의 일장연설은 백야의 캐릭터만 훼손하고 있다. 처음부터 호감형 캐릭터는 아니었던 까닭에 백야가 여주인공으로서 가지는 가치는 추락했다. 대체 백야가 왜 주변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는지에 관한 설정이나 설명은 없다. 단순히 ‘여주인공이니까’ 가능한 설정이다. 작가의 세계관은 더욱 확실해졌지만 그만큼 문제점은 증가했다.

 

 

 

이런 문제점은 앞 뒤 없이 그날 눈이 가는 장면만 방영되는 임성한 스타일 때문이다. 그날 그날 눈길이 가는 소재를 쓰다보니 작가 스스로도 등장인물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이럴 바에야 차라리 조나단이 살아있는 편이 나았다. 조나단이 죽음으로써 백야의 시댁 살이에 대한 이야기가 어그러지고 등장인물들의 행동에 대한 당위성이 사라진다.

 

 

 

임성한 드라마는 앞뒤가 없고 치밀하지 못하기 때문에 거부감이 생긴다. 그 순간의 몰입력 만큼은 인정할만 하지만 과연 백야의 복수는 시청자들에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까. 대답은 작가를 제외한 그 누구나 알고 있다. 단지, 시청률을 무기삼은 작가의 권력에 눈과 귀를 닫고 있을 뿐.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