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예능의 바람을 타고 어린 자녀들과 부모(특히 아빠)가 등장하는 예능은 줄줄이 이어져왔다. 결국 후발주자인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밀려 <아빠! 어디가>가 폐지되기도 하는 등의 사태도 있었지만 가족 예능은 여전히 트렌드다.  굳이 육아예능에 한정짓지 않더라도 <자기야>나 <붕어빵>등도 가족 예능에 한 종류라고 볼 수 있다.

 

 

이런 상황속에서 육아예능을 한 번 비틀어 아이의 나이를 끌어 올린 프로그램이 출범한다. 바로 설특집 파일럿으로 방송되는 <아빠를 부탁해>다.

 

 

 

<아빠를 부탁해>는 표현에 서툰 아빠들이 딸과 함께 지내며 좌충우돌하는 모습을 담은 관찰 프로그램이라는 설명에서 볼 수 있듯, 어색한 딸과 아빠 사이를 보여주며 그 안에서 서로의 관계가 발전되는 모습을 예능 형식으로 그려내는 프로그램이다. 어딘지 모르게 <아빠! 어디가>가 처음 출범할 때를 떠올리게 하는 설명이다.

 

 

 

 

그러나 <아빠를 부탁해>는 <아빠! 어디가>와는 다르게 딸의 나이가 이미 성인의 나이로, 아이들의 순수함을 무기로 삼지는 않는다. 대신 딸들의 미모에 화제는 집중될 것이다. 이런 예능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캐릭터다. 과연 그 안에서 뭔가 시선을 집중할 만한 성격을 보여주는 딸이나 아빠가 존재해야 시선은 고정될 수 있다. 단순히 아빠와 딸의 어색한 관계나 다정한 관계 이상의 어떤 이야기를 창출해 내야 한다는 뜻이다. 딸과 어색한 아빠라는 설정은 공감은 불러일으킬 수 있을지언정 단순한 다큐멘터리로 흐를 여지도 있다.

 

 

 

캐릭터를 발견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진정성’이 중요하다.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고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며 현실적인 관계를 통해 아빠와 딸의 관계를 재조명하면서도 그들 각자만의 개성이 자연스럽게 보여져야 한다. 그러나 이미 딸들은 20살을 넘긴 성인이다. 카메라가 있다는 설정 자체를 인지하지 않고 순수하게 자신들의 이야기를 다 꺼내놓을 수 있을까 하는 지점은 의문이다.

 

 

 

 

 

더군다나 <아빠를 부탁해>에 출연하는 딸들이 모두 연예계나 방송계통을 꿈꾸고 있다는 점은 이 프로그램의 진정성을 그다지 순수하게 받아들이게 하지 않는다. 이경규의 딸 이예림은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에 재학 중이고 조재현의 딸 조혜정은 이미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데다가 미모로 화제가 된 적도 있다. 강석의 딸 역시 연극영화과에 재학중인데다가 조민기의 딸은 조민기가 직접 ‘아나운서가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결국 네 딸들의 TV출연은 자신들의 커리어에 있어서 도움이 되는 일이다. 자신의 일을 일궈나갈 때, 부모의 도움을 받는 것 까지 비난 할 일은 아니지만 본인의 능력이나 인기에 힘입은 것이 아닌, 아버지의 인지도 때문에 출연하는 ‘TV속 연예인 지망생 딸들이 과연 시청자들에게 얼마나 진정성 있게 다가올지는 의문인 것이다.

 

 

 

 

자칫 잘못하면 이들의 TV출연이 단순히 ‘홍보성’이라는 비판을 면치 못할 수 있다. 이런 비난을 피해가기 위해서는 내용이 알차고 캐릭터가 뚜렷해야 한다. 방송은 비록 아빠의 힘을 빌어 촬영이 가능했을 지언정, 그 안에서 자신의 매력을 어필하는 것은 온전히 그들의 몫이다. 위험성 또한 스스로 감당해야 한다. 아버지와 함께 출연하는 예능인만큼, 아버지의 인기를 갉아먹는 수준의 존재감으로는 결코 호평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과연 <아빠를 부탁해>가 딸들의 홍보의 장으로 변질되지 않고 제대로 시청자들을 공략할 수 있을까. 정규 편성이 되더라도 이런 문제점을 시청자들이 인식하지 않게 만들 수 없다면 <아빠를 부탁해>에 쏟아지는 시선이 고울 수는 없을 것이다. 과연 이 우려를 <아빠를 부탁해>가 불식시킬 수 있을지, 궁금한 시점이 아닐 수 없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