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가 <왔다! 장보리>로 연기대상을 수상하고 차기작으로 어떤 작품을 선택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은 뜨거웠다. <왔다! 장보리> 속 이유리는 악역임에도 불구하고 혼신의 힘을 다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뇌리에 각인되었다. 그동안 착하고 순한 맏며느리 상으로 각인되어 있던 이유리였기에 시종일관 소리를 지르고 악행을 저지르는 악녀 캐릭터로서 주목을 받은 것은 의아할 정도였다. 그러나 <왔다! 장보리>속 이유리는 누구보다 빛났고 누구라도 인정할 수밖에 없는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가장 높은 순위의 대상 후보로서 지명되었다. 그리고 결국 문자투표로 결정된 대상을 당연한 듯 거머쥐며 최고의 해를 맞이하였다.

 

 

 

그런 이유리가 케이블 드라마 <슈퍼대디 열>을 선택했다. 생각보다는 심심한 선택이었다. 일단 케이블은 아무래도 공중파보다는 차선 순위에 놓일 수밖에 없고, 드라마의 화제성이 뜨거울만큼 대작도 아니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유리의 선택이 옳았다는 것이 밝혀지는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슈퍼대디 열>은 시한부에 걸린 싱글맘이 자신의 딸에게 새로운 아빠를 찾아주기 위해 벌이는 로맨틱 코미디다. 이유리는 차미래 역을 맡아 시한부 인생으로 한순간에 절망에 빠지는 까칠한 의사 역할을 맡았다.

 

 

 

차미래는 연민정과 완전히 분리되는 캐릭터라고 할 수 없다. 착하고 순수한 캐릭터는 처음부터 아니었다. 성공을 위해 남자 친구와 이별을 고하는 성격도, 100%가 아니면 제로라는 생각으로 의사가 되고서도 환자들에게 감정없이 “죽을 확률 백프로다”라는 말을 하고, 차미래의 실적을 떨어뜨리기 위해 실적을 조작한 후배에게 물고문까지 서슴지 않는다.

 

 

 

가끔씩 보이는 연기는 연민정 캐릭터와 완전히 동떨어졌다고 볼 수 없다. 성공을 위해 질주하고 차가운 표정으로 독설을 내뱉는 등 이유리의 연기 패턴에는 연민정을 떠 올리게 하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유리는 차미래를 연민정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로 탈바꿈시키는데 성공했다. 그것은 바로 이유리의 연기의 디테일 때문에 가능했다. 이유리는 시한부 선고를 받은 환자의 절박함과 딸에 대한 모성으로 연민정을 벗어나는데 성공했다. 이유리는 그 때마다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감정의 포인트를 제대로 포착하여 시청자들에게 그 인물에 대한 공감을 불어 넣는데 성공했다. 드라마의 제목은 <슈퍼대디 열>로 남자 주인공인 한열(이동건 분)에 비중을 두지만 이 드라마를 실질적으로 이끌고 있는 것이 바로 이유리다.

 

 

 

이유리는 <힐링캠프>에서 긴 세월동안 큰 인기를 누리지 못했던 지난 세월에 대해 이야기 하며 “그래도 영숙이면, 영숙이 이렇게 인물의 이름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 일이냐. 이름도 없는 단역 친구들에게는 그것조차 꿈일 것.” 이라고 말하며 긍정적인 성품을 보여주었다. 이유리는 각종 드라마와 김수현 사단을 거치며 더욱 단단하게 내실을 다졌다. 자신이 주목받지 못해도, 설사 그 역이 악역이라도 최선을 다해 연기하는 이유리의 모습을 대중이 알아봐 줄 때까지 이유리는 한 길을 달려왔다.

 

 

 

그 결과가 작년 <왔다! 장보리>에서야 폭발했다는 사실은 그래서 아쉽다. 이유리라는 좋은 연기자의 연기를 더 다양하게 감상 할 수 있는 기회가 그동안 많지 않았다는 것은 시청자의 입장에서 오히려 손해처럼 느껴지기 때문이다.

 

 

 

<슈퍼대디 열>의 이유리는 연민정과는 또 다른 얼굴로 시청자들과 만났고, 그 결과는 지금 ‘이유리 드라마’라는 수식어를 만들어 내며 다시 한 번 순항중이다. 이유리는 연민정으로 대상을 수상했을 당시 “인기라는 게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다. 좋은 스태프들과 연기자들 덕택에 이런 상을 받았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아쉽지만 연민정을 놓아야 할 때가 온 것 같다”고 말하며 그 캐릭터로 얻은 인기를 과거의 것으로 돌리고 현재에 집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유리는 연민정에 매몰되지 않는 배우였다. 한 캐릭터의 이미지가 너무 강해 다른 역할의 파괴력이 약해지는 배우들도 심심치 않게 발견되는 와중에 자신의 캐릭터를 정확히 이해하고 다시금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릴 수 있는 배우는 소중하다. 이유리가 바로 그런 배우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