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함’과 ‘직설’은 김구라의 가장 큰 단점이자 장점이다. 다른 사람들이 묻지 못하는 부분을 과감하게 묻거나 다른 이들이 궁금한 부분을 공개하며 속을 시원하게 해주는 부분이 있지만 동시에 그만큼 상대방에 대한 ‘배려 없음’이 아쉬울 때가 있는 것이다.

 

 

 

더군다나 김구라는 프로그램 수가 늘어남에 따라 독설의 수위를 조절할 수밖에 없었다. 자신이 출연하고 있는프로그램에 대한 비판을 섣불리 꺼내 놓을 수도 없었고, 계속 마주쳐야 하는 예능인들에 대한 독설 수위를 올리기도 힘든 것이다.

 

 

 

 

김구라의 캐릭터는 어느새 어중간해져 있었던 것을 부인할 수는 없다. 그래서 김구라가 어느새 꺼내든 카드는 남들의 사생활이나 출신성분등에 집중하는 토크였다. 김구라는 다른 이들의 재력이나 집안, 그리고 열애설에 유독 관심이 많은 태도를 보였다.

 

 

 

그런 김구라에 대한 평가가 극에 달할 때쯤, 김구라가 돌파구를 만든 것은 특이하게도 그의 사생활이었다. 김구라 아내의 빚보증으로 인해 수십억에 달하는 빚이 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그에게 쏟아진 동정론이 강하게 형성되었다. 공황장애를 앓을 정도의 아픔에도 방송을 이어나가고 가정을 지킨 그의 모습은 그가 그동안 보여준 ‘독설가’와는 다른, 책임감있는 가장의 이미지를 더한 것이었다. 그의 예능 출연에 쏟아지던 비호감을 동반한 시선들도 어느정도 해소되었고 그에 대한 지지 여론이 확산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김구라의 개그 패턴에는 문제가 있다. 김구라는 <결혼 터는 남자들>에서 축의금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자 문희준이 유재석 결혼식에 낸 축의금을 화제에 올렸다. 300만원이라는 거액의 축의금을 낸 것은 이미 한차례 문희준이 김구라와 같이 출연했던 <매직아이>에서 밝힌 내용이기 때문에 그다지 특별한 잘못이라고는 할 수 없었다. 그러나 문제는 그 이후의 김구라가 가진 태도였다.

 

 

 

김구라는 문희준이 축의금을 많이 한 것에 대해 “별 대단한 이유로 많이 한 것이 아니다. 그저 유재석에게 잘보이고 싶었을 뿐.”이라고 토크를 마무리 했다. 그러나 이는 결코 문희준의 의도라고 볼 수 없다.

 

 

 

이 이야기를 최초로 꺼낸 <매직아이>에서 문희준은 “유재석을 존경한다”면서 “스케줄 때문에 어머니를 대신 보내 300만원을 축의금으로 냈다.” 고 밝혔다. 이는 경조사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그의 사상에 바탕을 한 행동이었다. 그리고 축의금을 많이 한 것에 대해 “아이돌 이미지를 벗는데 많은 도움을 주셨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문희준은 서경석에게도 동일한 축의금을 했음을 밝히며 “군대 갔다와서 예능 공백이 9년이었다. 하지만 3사에서 모두 MC 제의를 받고 SBS ‘김서방을 찾아라’ 출연을 확정지었다. 그 때 망가지지 못해 힘들어서 심지어 낚시하고 돌아오는 배 안에서 시무룩하게 있었다. 그 때 서경석이 와서 내 마음을 알아줬다”며 “서경석이 ‘예능을 하겠다고 마음 먹은 이유가 뭐야’라고 묻더라. 그러더니 ‘그래 그 마음을 강하게 먹었으니 도와줄게. 예능은 공격해야 한다. 공격할테니 웃어’라고 말하며 날 풀어줬다. 그건 3억이라도 상관없을 고마움이었다”고 말을 이어갔다.

 

 

 

이는 자신에게 작은 도움이나마 주었던 것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자신의 마음을 표현한 미담에 가깝다. 문희준은 누군가에게 굳이 ‘잘 보여야’ 할 만큼 비굴한 태도를 취해야 할 이유가 전혀 없다. 그 스스로 최고의 아이돌이었고 충분한 재산을 축적했음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었다.

 

 

 

설사 그 행동이 실제로 누군가에게 잘 보이고자 한 행동이라 하더라도 제 3자가 나서서 “별 이유가 아니다. 잘보이고 싶었을 뿐이었을 것”이라며 폄하할 자격이 그 누구에게도 없다. 제 3자의 얘기를 할 때는 그 사람의 의도를 함부로 판단해서는 안 된다. 이 과정에서 오해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것이 뒤에서 나누는 사담이 아닌, 방송에서라면 더욱 조심스러워야 함은 분명하다. 누군가 김구라에게 “공황장애는 사실은 거짓일 것. 그 같은 독설가는 공황장애에 걸릴 일이 없다.”고 말한다면 김구라에게 엄청난 실례가 아닐까. 다른 사람의 상황이나 행동을 오해할만하게 말하는 것은 김구라의 가장 큰 오류다. 더군다나 고마움을 잊지 않은 문희준의 훈훈한 이야기를 자신 스스로 각색한다면 더욱 잘못이 크다. 김구라에게 동정이 갈지언정 김구라식 토크에 지지를 보내기는 힘든 이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