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에 예원이 등장했다. 예원이 등장한 것만으로도 분명 엄청난 반응은 있었다. 예원이 이태임과 있었던 갈등의 논란을 말끔히 해결하지 않은 가운데 등장한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예원과 이태임의 욕설 논란은 생각보다 큰 파장을 몰고 왔다. 이태임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후 휴식기를 가졌고 예원 역시 숱한 비난 여론에 직면해야 했다. 예원이 출연했던 예능들은 예원의 출연 분량을 대폭 줄이거나 예원 하차 수순을 밟기 시작했다.

 

 

 

 

그 중 <우결>만은 꿋꿋이 예원-헨리 커플을 내보내고 있다. 시청자들은 이에 대한 불편한감정을 쏟아낸다.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처음부터 예원과 이태임의 갈등상황이 이정도의 파장을 몰고 올만한 일이라고는 볼 수 없었다. 촬영장에서 다툼이 있었고 그 다툼은 어디서건 일어날 수 있는 수준이었다. 문제는 언론의 ‘부풀리기 식’ 보도 행태였다. 처음부터 이태임의 ‘욕설논란’으로 대두된 논란은 줄곧 이태임을 가해자로 몰았다. 예원은 철저히 피해자로 묘사되는 상황 속에서 이태임 측은 “욕설을 한 것은 잘못”이라면서도 “예원의 말투가 그리 좋게 들리지 않았다.” 혹은 “괜찮냐는 말을 들은 적 없다”는 사족을 붙였고, 네티즌들의 추측은 무성해져 갔다. 급기야 한 매체는 상황을 밝히고자 직접 제주도로 향해 현장에 있었던 일반인들을 인터뷰 하기까지 했다. ‘진실 규명’이 어느 순간 가장 중요한 화두로 떠오른 것이다.

 

 

 

그러나 결국 ‘원본 공개’의 압박까지 받은 이태임측의 사과로 논란은 마무리 되는 듯 했고 예원측 역시 “사과해 줘서 고맙다”며 철저히 피해자의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문제는 황당하게도 이후에 터졌다. 그 상황을 녹화한 영상 유출본이 터지고 만 것이었다. 예원의 표정과 말투를 중심으로 촬영된 영상 속에서 예원은 앉은 채 “추워요?”라고 묻거나 “안돼” “아니, 아니”등의 반말을 건네는 모습이 담겼고, 이에 격분한 이태임이 흥분하고 자리를 뜨자 나중에는 급기야 욕설까지 내뱉고야만다.

 

 

 

사건 자체만 보면 정말 사소하기 그지없다. 지나치게 흥분했던 이태임도, 그 자리에서 “언니, 저 마음에 안들죠?”라고 되묻는 예원의 한 마디도 그저 기분이 상했던 여자들의 작은 기싸움 정도일 뿐, 큰 일이라고 볼 수는 없는 것이다. 그러나 포인트는 사건이 터지고 나서 있었던 예원측의 거짓된 해명이 되어갔다.

 

 

 

애초에 예원측은 반말을 한 적도 없고 이태임에게 수건을 건넸으며, “추우시냐, 괜찮냐”고 물어보았다고 해명했다. 분명 예원의 말대로라면 그 상황에서 폭발한 이태임에게 모든 잘못의 책임이 있음에는 분명했다.

 

 

 

소속사의 입장이었지만 시종일관 예원은 이 사건에서 피해자의 입장을 주장했고, 결국 사과를 받으며 그 입장에서 단 한차례도 물러난 적이 없다. 그러나 문제는 영상 속 예원은 예원측의 주장과는 달리, 수건을 건넨 적도 없으며, 괜찮냐고 물어보지도 않았고 심지어 일어서지도 않은 채, 이태임에게 반말을 건넨다. 이는 네티즌들의 ‘괘씸죄’로 사안을 변질시킬만한 것이었다.

 

 

 

이런 사소한 사건은 결국 ‘거짓말 논란’으로 비화되었고 예원에게 쏟아지는 비난 여론은 상상을 초월할 지경이었다. 네티즌들의 실체 없는 분노는 예원을 향해 증폭되었고 예원의 하차 요구가 빗발쳤다.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고 자숙하고 있는 이태임과는 달리 예원은 여전히 활발한 활동중 이라는 사실은 이런 분노를 확장시키고 논란을 야기하는 매개체가 되고 있는 것이다. 어떤 이미지로 인한 불편한 감정이 생긴 스타에게 감정이입을 하고 가상 연애 상황을 즐기는 것은 불가능하다. <우결>처럼 감정이입이 중요한 프로그램은 더욱 그러하다.

 

 

 

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제주도까지 날아갔던 한 매체는 사과글을 올리는 웃지 못 할 해프닝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분위기가 이쯤되자 예원의 소속사까지 사과 글을 올렸다. 그러나 “예원과 이태임에게 모두 미안하다”는 식의 사과는 네티즌들의 마음을 돌리지 못했다.

 

 

 

소속사의 사과는 엄밀히 말해 예원 당사자의 사과가 아니다. 예원 역시 이 사건의 피해자가 아니라고는 할 수 없지만 일단 성난 대중의 마음을 돌리는 것이 우선이다. 예원 자신이 직접 거짓말에 대한 사과를 하고, 프로그램에서 물러나겠다는 선언을 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 지금은 어떤 말을 해도 예원이 TV에 모습을 드러내는 한, 비난을 피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답이 없다. 대중의 분노를 키우는 행동은 가급적 하지 않는 수밖에는 없는 것이다. 억울한 부분이 있어도 그것은 일단 내려놓아야 할 부분이다. 예원의 TV출연은 노이즈 마케팅에 지나지 않는 모습으로 비춰지기 때문이다.

 

 

 

예원의 이미지로 인해 예원이 TV속에서 하는 말과 행동 모두 오해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 상황을 종결시키는 길은 분명한 사과와 더불어 이 실체없는 분노가 사그러들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다. <우결>의 예원 출연 강행이 무리수인 이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