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 랩스타>가 예상보다 큰 화제성을 가지면서 출연자들에 쏟아지는 주목도 역시 올라갔다. <언프리티 랩스타>가 끝난 후, 대부분은 인지도가 상승했다. 그러나 꾸준히 자신의 개성과 캐릭터를 무기로 활동영역을 가장 많이 넓힌 것은 제시다. 제시는 <언프리티 랩스타>의 우승자였던 치타보다 훨씬 대중적인 인기를 얻어 <언프리티 랩스타>의 가장 큰 수혜자로 떠올랐다.

 

 

 

제시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은 물론, 박진영의 신곡 ‘어머님이 누구니’ 에 참여했고 솔로곡도 발표했다. 제시가 이렇게 활동영역을 넓혀갈 수 있었던 것은 랩을 잘 모르는 사람도 그루브를 느끼게 되는 독특한 억양과 음색, 그리고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솔직함과 당당함을 무기로 삼은 캐릭터가 먹혀들었기 때문이었다. 무엇보다 래퍼로서의 존재감이 제시를 돋보이게 한 가장 큰 장점이었다.

 

 

 

 

제시가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출연진들의 평가를 받는 시점에 던진 “니들이 뭔데 날 판단해?” 라든지 “위 아 낫 어 팀. 디스 이즈 컴피티션(we are not a team, This is competition.) 같은 발언등은 유행어가 되기도 했다.

 

 

 

제시는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이런 솔직한 매력을 여실히 내보인다. 자신의 얼굴이 성형을 받은 것이며, ‘나도 후회한다’는 말을 서슴없이 내뱉는가 하면 상대방에 대한 자신의 감정도 거르지 않고 직설적으로 뱉는다.

 

 

 

 

<해피투게더>에서 성형한 사실을 밝히며 서우에게 “언니도 알죠? 알 것 같은데.” 라는 말을 던지거나 <런닝맨>에서 장도연의 가슴 부분을 만진 후 당황해 하는 장도연에게 “아무것도 없다.”며 직설적인 표현을 서슴지 않는 부분에서는 웃음이 터져 나온다. 이런 발언들이 받아들여질 수 있는 것은 그 말을 던질 때 악의가 발견되지 않기 때문이다. 랩을 할 때 상대방을 이른바 ‘디스’하기 위한 독한 발언들을 하는 것을 제외한다면 제시의 발언들은 솔직하긴 해도 상대방을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있다고 보기 힘들다. 그런 의도라고 보기엔 제시는 자신 역시 그만큼 망가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제시의 발언은 그만큼 재미있을 수 있다.

 

 

 

그러나 제시의 캐릭터는 강한 만큼의 호불호를 각오해야 한다. 분명 눈에 띄는 개성을 가지고 있지만 그 개성은 그만큼 강하여 자칫 버릇없고 예의 없어 보일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할 가능성 역시 무시할 수 없다.

 

 

 

 

솔직함은 물론 방송에서 미덕이다. 더군다나 제시처럼 대놓고 ‘기센 언니’를 강조하는 캐릭터는 방송에서 드물었다. 설사 실제로는 기가 세고 힙합 정신으로 무장하고 있다고 할지라도 여성 연예인이 그 강한 이미지를 감당해야 하는 것은 한국에서는 부담스러운 일이 될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제시는 <쇼미더 머니> <언프리티 랩스타>로 이어진 힙합 바람을 타고 그의 캐릭터를 대중의 뇌리에 각인 시키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그런 캐릭터가 익숙하지 않은 만큼, 제시가 김수 해야 할 반발역시 감수해야 할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제시의 이런 캐릭터가 확실히 두드러진다는 점이다. 가식이나 과장으로 점철 되어 있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그대로 표현하는 개성은 방송활동을 하는 데 있어서 단점보다는 장점이 크다. 자신만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연예인들에게 대중은 더 큰 점수를 주기 때문이다. 제시가 부각된 데는 단순히 제시의 캐릭터를 뛰어넘어 그가 선보인 랩 실력이 근간이 되고 있다.

 

 

 

결국 제시의 실력과 결합된 독특한 캐릭터는 제시를 <언프리티 랩스타>를 기점으로 확실히 주목받는 위치에 서게 만들었다. 이건 분명한 기회다. 그러나 자칫 잘못하여 말실수를 하거나 자신의 캐릭터를 대중에게 설득시키는데 실패하면 그만큼 뭇매를 맞을 확률로 큰 캐릭터다.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그러했듯, “니들이 뭔데 날 판단해?” 라고 당당하게 말하면서도 대중의 비위를 맞출 수 있을까. 제시가 설령 평가 받고 싶지 않더라도 이미 가요계와 예능 양쪽에서 활발한 활동하는 그에게 있어서 이런 질문에 직면해야 하는 것은, 주목받는 스타의 숙명이라 할 수 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