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가 <디시 인사이드 조승우 갤러리 (이하 <조승우 갤러리>)>를 이용하는 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조승우가 (디시 인사이드 갤러리를 이르는 말) 하지 말라고 말하는 영상이 나오며 논란이 인 이 사건이 대중에게 알려진 것은 조승우가 팬카페에 자필 편지를 쓰면서 부터다.

 

 

 

조승우는 자필 편지에서 "어제 광주 공연 퇴근길에서 상처를 받았다면 죄송하다. 갤을 하지 말라고 얘기한 건 한 명을 지목해 말한 게 아니다. 오해가 없었으면 한다면서도 처음부터 함께해온 팬이란 무명일 때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이 응원해준 몽룡이네와 위드승우를 말한 것이다. 나는 응원해주는 방법은 팬카페나 갤 말고도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갤에 대한 내 마음은 변치 않으며 따뜻한 마음으로 서로 부디 욕하지 말고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조승우 갤러리>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고수했다.

 

 

 

 

디시 인사이드의 특성상 익명성이 강한탓에 상대적으로 다른 곳보다 사람들의 유입이 자유롭고 반말의 대화가 오가는 문화가 있으며, 때로는 욕설까지 난무하는 곳임을 감안했을 때, 조승우의 발언은 배우의 취향 문제로 넘어갈 수 있는 일처럼 보인다. 아무리 그들의 문화를 강조하더라도 조승우 자신이 불편함을 느꼈다면 할 말이 없는 일이다.

 

 

 

그러나 문제는 여기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조승우 갤러리 측과 조승우 소속사는 뮤지컬 단체 관람의 문제로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승우는 자신이 아끼는 오랜 팬들에게 자신의 뮤지컬 매 첫공연과 마지막 공연에 가장 좋은 자리 20석을 배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승우의 공연은 그의 팬들 뿐 아니라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높다. 티켓을 구하기도 힘든 그의 공연에 자리를 빼 놓는 특혜에 반발한 <조승우 갤러리>측이 소속사에 탄원서를 제출 했고, 이에 소속사는 그들에게도 같은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답변을 내놓았으나 <조승우 갤러리>측이 같은 조건에서 티켓팅을 하게 해 달라며 그 조건을 거절하면서 갈등이 심화 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 발단은 조승우의 팬 칸페에 단체 관람석을 제공하며 생긴 것으로 단순한 욕설 논란과는 차별화 되는 일이었다. 이것은 단순히 조승우 갤러리와 카페의 팬에 대한 차별을 뛰어넘어 라 소비자들의 권리에 관한 문제로 불거진다. 인기공연에서 미리 카페에 단체관람 자리를 빼두는 관행이 있다면 조승우의 팬이든 아니든 같은 금액을 지불하고 티켓을 구매하는 소비자로서의 관객들이 애초에 차별을 받게 되는 것이고 이는 공정하지 못한 일이다.

 

 

 

자신을 사랑해 준 초창기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려거든 그들만을 위해 팬미팅이나 공연 후 담화시간을 만들어도 될 일이다. 골수팬들만을 위한 자리가 아닌 일반인들과 가벼운 팬들이 한데 모이는 자리에서 같은 금액을 지불한 누군가가 피해를 입는다면 그것은 특혜를 입은 쪽에 명백한 부당이익을 준 것이다. 자신의 취미로 문화생활을 영위하는 일반 뮤지컬팬들이나, 다른 배우들의 팬들은 조승우의 편협함에 피해를 입게 되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를 단순히 갈등상황과 욕설 논란으로 볼 수는 없다. 이에 <조승우 갤러리>측은 조승우가 상처받았다면 미안하다고 말했지만 단체 관람 특혜 탄원에도 관행은 변화되지 않았다며 억울한 입장을 함께 전했다.

 

 

 

조승우가 오래된 팬들에 대한 애정이 있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그 애정을 다른 팬들에 대한 불공정한 거래로 만들어서는 안된다. 자신의 시간을 할애하여 그들에게 정성을 쏟는 것은 개인의 선택이지만 자신의 팬들에 대한 팬서비스 차원을 넘어 일반인들에게까지 피해가 갈 수 있는 행위를 하는 것은 단순히 팬들을 위한 퍼포먼스라 보아 넘기기는 어렵다. 조승우를 무작정 옹호할 수는 없는 이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