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 회담>에서 기존의 멤버들이 하차하고 새로운 멤버들이 들어오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 논란은 한 멤버를 중심으로 집중 적으로 일어났는데, 바로 일본 대표 유타의 영입에 특혜 논란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기존의 멤버들이 프로그램에 적응을 마치고 토론역시 더욱 활기를 띌 수 있었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멤버의 교체는 시청자들과의 충분한 소통의 결과라고 보기 어려웠다. 특히 한국말이 능숙해 토론에 적합했던 일리야등의 하차는 납득하기 어려운 지점에 있었다. 물론 <비정상회담>의 화제성과 시청률이 예전 같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런 분위기는 단순히 멤버들의 식상함 때문이 아니었다. 토론의 주제와 이야깃거리가 고갈되고 <비정상 회담>의 형식 자체가 익숙해졌기 때문이었다.

 

 

 

이를 극복하는데 새로운 캐릭터가 필요하다는 판단은 어쩌면 자연스러운 전개일 수 있다. 그러나 문제는 새로운 멤버들의 캐릭터가 이전과 비교하여 눈에 띌 정도로 특별하거나 개성이 넘치지 않는다는 점이다.

 

 

 

특히나 일본 대표 타쿠야를 밀어내고 다시 일본 대표가 영입된 것에 대한 불만은 높았다. 그 이유는 유타가 타쿠야와 비교했을 때, 딱히 한국말이 능숙한 편이 아니었던 데다가 일본의 문화와 역사에 해박한 지식이 있는 캐릭터도 아니었고 결정적으로 거대 기획사 SM의 연습생이었기 때문이었다. 이미 비정상회담에는 전현무와 장위안등, SM에 소속된 인물들이 존재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유타는 가수 준비를 하는 캐릭터로 이미 가수 데뷔를 한 타쿠야와 캐릭터가 겹치는 데다가 국적도 같아 굳이 타쿠야 대신 유타가 <비정상 회담>에 들어와야 할 이유가 부족했다. 이제 갓 스무 살이 된 그가 일본에 대해서 얼마나 새로운 정보나 지식을 알려줄지도 의문이었다.

 

 

 

 

<비정상 회담>의 흥행포인트는 바로 토론이었다. 그들은 사실상 한국인들보다 뛰어난 유머감각을 구사하기는 힘든 언어적인 한계가 있다. 그들은 다른 나라의 다른 생각을 전하며 각각의 의견 차이를 보이는 과정을 보여주며 화제성을 모았다. 그러나 유타의 경우, 한국어를 기존의 멤버만큼 유창하게 구사하지도 못하는 데다가 자신의 깊은 생각이나 철학으로 토론에 새로운 활기를 불러일으키는 캐릭터라고 할 수도 없다.

 

 

 

그의 강점은 전형적인 꽃미남 외모와 SM 이라는 거대 기획사의 연습생이라는 스펙에 있다. 그러나 <비정상 회담>에서 시청자들이 원하는 것은 그런 것이 아니다. 물론 뛰어난 외모는 플러스 요인이다. 그러나 뛰어난 외모가 전부가 되어서는 안된다. 토론이 기본인 프로그램에서 토론을 할 수 없다는 점은, <비정상 회담>에서 그의 존재의 이유 자체에 의문을 들게 하는 지점이다.

 

 

 

그는 첫회부터 개인적으로 역사 문제를 인정한다. 받는 사람이 납득할 때까지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독일이 훌륭하다며 역사적인 문제에 대해 다분히 한국 활동을 의식한 발언을 했다. 그러나 그는 일본의 역사에 대해 자세히 토론할 수 없는 태생적인 한계를 가진다. 아이돌의 활동 무대는 한국을 넘어 일본으로도 넓혀지기 때문이다. 그는 중국과 한국을 의식한 발언을 해야 하지만 동시에 역사 문제에 대하여 100% 인정하는 발언을 할 수도 없다. 그가 일반인이 아니라 아이돌인 까닭이다. 물론 이런 문제점은 기존멤버였던 타쿠야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일본에 대하여 새로운 이야기를 꺼내지 못하는 멤버라면 굳이 바뀌어야 했느냐는 질문이 머릿속에 떠오르고야 마는 것이다.

 

 

 

 

 

노르웨이 대표인 니콜라이가 꺼낸 하시마 섬에 대한 이야기에 그는 일본 사람들은 잘 모른다. 검색해 보니 슬픈일이 있었더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 그리고 그의 이야기는 전현무에 의해 아시아에 끼쳤던 피해를 생각하면 국가 이상으로 생각해야 되는 것은 맞는 것 같다.” 며 무마된다. 적극적인 토론이 펼쳐질 수 없다. 물론 한국 방송에서 일본에 유리하게 말을 맞출 수도 없지만 그렇다고 한국을 무조건 편들 수도 없는 딜레마가 그에겐 있다. 이런 딜레마는 토론을 중시한 프로그램에서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멤버 교체를 할 거였으면 이런 딜레마를 깰 수 있는 캐릭터를 섭외하는 편이 옳았다. 단순한 얼굴마담이라면 타쿠야와 별 다를 것이 없는 역할이기 때문이다.

 

 

 

유타에게 이는 논란은 <냉장고를 부탁해>의 맹기용 논란과도 닮아 있다. 요리에 대한 기본 실력보다는 외모와 스펙이 화제가 된 맹기용에게 쏟아지는 비난은 상상이상으로 거셌다. 유타 역시 외모와 스펙 이상의 토론에 대한 기본적인 자질이 없다. 그렇기에 낙하산논란을 피해가기 어려운 것이다.

 

 

 

프로그램에서 시청자들이 무엇을 보고 싶어하는지를 제대로 꼬집는 것이 제작진이 할 일이다.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보고 싶은 것은 꽃미남 셰프가 아니라 요리에 대한 진지함이었다면 <비정상 회담>에서 보고 싶은 것은 꽃미남 패널보다는 토론을 활기차게 만들어 줄 캐릭터다. 그런 진지함이나 캐릭터는 단순히 외모와 스펙이 더 부각되는 출연자로 인해 산산조각난다. 이 산산조각이 다시 온전한 모습으로 거듭나는 것은 쉽지 않다. 과연 특혜 논란을 벗고 유타는 맹기용의 전철을 밟지 않을 수 있을까. 그 길은 그가 단순히 역사 문제를 벗어나 토론에 적극적인 참여도를 보이는 데서부터 시작될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