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드라마 <용팔이>의 상승세가 무섭다. 첫회부터 11%를 넘기며 동시간대 1위를 꿰차더니 4회만에 14%를 넘기는 저력을 발휘했다. 시청률가뭄에 이정도 성적이라면 쾌재를 부를만하다.

 

 

 

4회까지의 스토리를 주름잡은 주원은 뛰어난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연기력 논란이 있던 김태희마저 아직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전이지만 몇마디의 대사만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문제는 이런 호재속에서 드라마의 악재가 보인다는 점이다. <용팔이>측은 기자회견장에서부터 처음부터 4회가량을 찍어 놓고 첫 방송에 들어가는 타 드라마와는 다르게 초반부터 거의 생방송 수준의 촬영 스케줄이라고 밝힌바 있다. 4회분량을 찍어 놓고도 후반부에는 거의 생방 수준의 방송을 해야하는 한국의 드라마 환경에 비추어 볼 때, <용팔이>의 촬영 스케줄이 얼마나 촉박한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한국 드라마 제작 환경은 그 촉박한 촬영시간이 항상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용팔이>는 그나마도 없는 촬영시간을 더욱 단축해 찍어야 하는 문제점에 봉착한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아직 극의 초반인 4회차부터 편집의 실수가 드러났다. 같은 장면이 반복되는 편집의 실수로 방송 사고가 난 것이다. 공중파 드라마에서 이런 방송 사고는 꽤 큰 편에 속한다.

 

 

 

 

 

이와는 별개로 연출에서도 허점은 드러난다. 병원에서 방사능 유출의 문제가 불거지는 상황속에서도 방진복을 입은 사람은 김태현(주원 분)의 방사능 수치를 검사하는 의사 하나뿐이다. 기계실 까지 뛰어들어갔던 여타 등장인물들은 평상복 차림으로 환자를 관망한다. 또한 방사능 시스템을 끄고 방사능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면, 진작에 시스템을 종료시키고 상황을 무마해야 할 것이었다. 시스템을 끄고 사태가 진정되는 상황에 대한 설명, 이를테면 이전에는 왜 시스템을 끌 수 없었는지에 대한 설명이 부족했다. 전문가가 아닌 시청자들이 보기에도 어색한 장면이 연출되며 방사능 에피소드에 대한 감정이입 역시 무너지고 말았다.

 

 

 

이런 억지를 부릴 수밖에 없는 것이 바로 스케줄에 대한 압박감 때문이 아니라고 할 수 없다. <용팔이>는 전체적으로 흥미진진한 스토리 구조와 전개 방식을 가지고 있다. 한여진(김태희 분)이 본격적으로 깨어나며 이야기의 긴장감을 높인 4회까지의 스토리는 앞으로의 몰입도를 한층 더 끌어올릴 여지가 충분했다.

 

 

 

 

 

 

그러나 드라마의 스케줄이 발목을 잡고 있다. 편집 실수와 연출의 미숙함은 드라마를 시청하는데 그만큼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가 아닐 수 없었다. 스토리상의 허점역시 충분히 이야기를 검토하고 상의할만한 시간의 부족함 때문일 가능성도 크다.

 

 

 

초반의 기세를 끝까지 몰고 가려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드라마의 완성도다. 주원은 물론, 정웅인, 김태희까지 아직은 드라마에서 흥미도를 높이는 역할을 톡톡히 해주고 있지만, 초반의 이야기를 제대로 이끌어 가지 못하면 용두사미의 드라마로 끝날 가능성 역시 무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드라마의 완성도가 떨어지면 인물들의 행동의 설득력이 떨어지고 그 설득력이 떨어지면 연기력으로도 보완이 안 도는 근본적인 문제점이 드러날 수밖에 없다. 애초에 의문부호가 붙었던 김태희의 연기력에 대한 평가보다 시급하게 해결해야 하는 문제점은 <용팔이>가 초반부터 생방송에 가까운 촬영을 하는 스케줄을 감당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성공적인 초반 성적을 자축하기도 전에 단 4회만에 무너진 생방 드라마의 한계를 앞으로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용팔이>의 여정은 불안하기만 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