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돌아봐>의 최민수가 PD 폭행논란의 중심에 섰다. 결국 21일 방송에서 최민수는 사과를 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재빠른 대응에도 여론은 부정적이다. 이번 사태가 단순히 사과 한 번으로 해결될 문제라고 보기 어려운 까닭은 최민수가 폭행을 하게 된 배경과 상황을 이해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그간 최민수에게 덧씌워진 터프가이이미지 역시 이런 논란을 증폭시키는 역할을 단단히 했다.

 

 

 

 

<나를 돌아봐>에 쏟아진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제작발표회 현장에서부터 김수미와 조영남의 갈등이 불거지며 조영남의 프로그램 하차의사 표명 과정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그들의 갈등과정은 공식적인 자리에서 일어난 일로 치부하기에는 충격적이었고 그 파급력또한 컸다. 조영남에 이어 김수미까지 프로그램 하차 의사를 밝히며 논란의 여파는 더욱 거세졌다.

 

 

 

그러나 <나는 돌아봐>측은 이 논란을 비교적 현명하게 극복했다. 조영남과 김수미를 설득 끝에 다시 프로그램으로 불러들였으며 프로그램 안에서 다시 제작 발표회를 열어 서로에게 사과하는 장면으로 정면돌파를 시도한 것이다. 이들의 사과 장면은 예능적인 가치를 충분히 지니고 있었다.

 

 

 

 

조영남 김수미 재혼하라는 악플을 면전에 대고 읽어 주자, 김수미가 오빠, 나 어때? 나 요리 잘해. 오빠 죽으면 그림 여정언니 갖다 줄거야.”라고 받아치는 장면은 웃음을 터져 나오게 까지 만들었다.심각한 갈등을 유머로 푼 것은 확실히 적절한 선택이었다. 오히려 논란을 그들 캐릭터를 만드는데 역이용한 발상도 상당히 자연스러웠다.

 

 

 

방송이 진행될수록 이들의 캐릭터가 범상치 않다는 점 또한 확실한 플러스 요인이었다. 김수미 조영남 뿐 아니라 이경규 박명수등, 강하면서도 평범하지 않은 캐릭터들은 확실히 어디로 튈지 모르는 의외성을 만들어냈다. 강한만큼 자극적이었고, 그 자극은 시청자들을 불러모으는데 도움이 되었다. <정글의 법칙>의 독보적인 행보속에서도 시청률은 6%대 후반을 기록했다. 동시간대 1위는 아니지만, 방영되는 예능 평균 시청률에 비해서도 상당히 안정적인 수치에 속했다 

 

 

 

그러나 프로그램의 악재는 아직 남아있었다. 김수미 조영남을 넘어서 최민수의 폭행시비까지 불거졌기 때문이었다. 이렇게 연이어 논란이 터진 것은 단순한 자극성이상의 문제다. 김수미 조영남의 경우와는 다르게 최민수의 경우는 도덕성을 뛰어넘어 법적인 책임까지 물을 수 있는 행위기 때문이다. 이 프로그램의 노이즈는 이미 조영남 김수미 때 퍼질만큼 퍼졌다. 시청자가 용인하기 힘든 수준의 노이즈는 더 이상 필요치 않다. 최민수의 폭행은 그리하여 불필요한 노이즈다. 프로그램의 이미지를 더욱 저급하고 천박하게 만드는 불편함을 불러일으킬 뿐인 것이다.

 

 

 

이 프로그램의 문제점은 단순히 노이즈에 있지 않다. 이 프로그램에서 가장 큰 문제는 잡음을 일으킨 김수미 조영남 최민수가 여전히 갑의 입장이라는 것이다. 그들은 자신들의 매니저가 된 박명수 이경규들이 자신을 뒤돌아보게 만들어줄만한 그릇이라고 보기 힘들다. 매니저 역할을 맡고 있는 최민수 조차 이홍기의 매니저로서 희생할 준비가 되어 있다기보다 상대방을 마음대로 부릴 수 있는 위치에 있고, 상대방은 그들의 말을 거역하기 힘들기만 한 위치에 놓여있다 그들이 프로그램의 설정 안에서 일어나는 해프닝에 대한 갑질이 아니라, 프로그램 자체의 이미지를 뒤흔들고, ‘하차 선언이나 폭력을 통해 프로그램을 좌지우지 하는 갑질을 하고 있다는 이미지가 생길 때, 시청자들은 프로그램에 대한 전반적인 부정적인 인식을 지우기 힘들게 된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호통을 치고 남을 괴롭히더라도, 시청자들은 그들이 사실은 마음이 따듯하고 여유가 있는 사람이기를 바란다.  모순적일 수도 있지만 그것이 현실이다. . 그들이 프로그램 밖에서도 인격에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면 시청자들은 필연적인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그것은 <나를 돌아봐>에 출연한 장동민의 하차 사건만 보더라도 명확하게 알 수 있다.

 

 

 

 

물론 이런 문제점은 일시적인 화제성을 불러올 수는 있다. 확실히 막장은 자극적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자극이 언제까지 유효할 수는 없다. <나를 돌아봐>가 이런 막장극이 아닌, 제대로된 캐릭터와 에피소드를 뽑아내 프로그램의 퀄리티를 올리지 못하면 이런 노이즈에 프로그램이 매도되는 것은 순식간이다.

 

 

 

 

노이즈로 프로그램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지기 전, 출연진이 진지하게 방송에 임하고 진정으로 자신을 돌아보는 반성의 시간이 필요한 것은 아닐까.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