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위를 정하는 프로그램에서 흥미로운 부분은 참가자들이 1등을 위해 달려가는 과정일 것이다. 오디션 프로그램 열풍이 불던 시기부터 지금까지, 오디션 참가자들의 역량과 그들의 간절함은 프로그램을 만드는데 가장 훌륭한 소스가 되어 주었다.

 

 

 

<슈퍼스타K>가 악마의 편집으로 출연진들의 캐릭터를 부각시키거나 <쇼미더머니>가 출연자들의 갈등 상황에 집중하는 것 또한 프로그램의 흥미를 돋우기 위해서다. <쇼미더머니>처럼 힙합 열풍을 타고 제작된 <언프리티 랩스타(이하 <언프리티>)역시 이런 부분을 놓치지 않는다.

 

 

 

 

이른바 디스가 빠질 수 없는 랩 배틀형식의 프로그램에서 참가자들의 갈등이 심화되는 과정을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1의 묘미로 삼았다. 그러나<언프리티> 시즌 2는 훨씬 더 화기애애하다. 출연진들의 성격이 강한 듯하면서도 서로를 배려하고 인정해 주는 분위기가 형성되었다. 나중의 디스전을 이들이 어떻게 소화할지 걱정스러울 정도다.

 

 

 

그러나 대중들의 반응은 호의적이다. 특히 아이돌의 출연에 난색을 표했던 시청자들까지 끌어 안을 수 있는 유빈과 같은 캐릭터의 발견은 긍정적이라고 할 수 있다. 실력과 인성을 갖추었다는 이미지를 지닌 유빈은 <언프리티> 시즌2의 이미지를 결정짓는 역할을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렇듯 어떻게 자신의 이미지를 피력해 나가느냐가 서바이벌의 가장 큰 난제다. 시청자들의 눈밖에 나는 행동을 하게 되면 그 참가자의 실력과는 상관 없이 그 참가자의 지지도는 현격하게 떨어진다. 이번 <언프리티>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전반적으로 무난한 모습을 보이던 참가자들 사이에 트루디는 홀로 비난을 감수하는 대상이 되었다. 트루디는 뛰어난 실력으로 한국 여자 래퍼 중 가장 우수하다는 평을 받고 있는 윤미래와 비교 대상이 될 정도였다. 외적인 스타일은 물론이고 랩핑 스타일이 윤미래를 연상캐하는 이유였다.

 

 

 

그러나 정작 트루디 본인은 비교를 거부했다. 윤미래의 색깔을 따라했다는 인식을 남들이 갖는 것을 경계했을 터였다. 그러나 문제는 윤미래와 비슷하냐 하지 않냐가 아니었다. 트루디가 <언프리티>에서 보여준 이미지가 대중들에게는 질타의 대상이 된다는 점이 문제다.

 

 

 

트루디는 자신을 최하위 래퍼로 꼽지 않은 수아를 최하위 래퍼로 선택했다. 그러나 이 과정속에서 트루디의 행위가 졸렬해 보였다는 것이 문제다. 트루디는 자신과 친한 사이였던 수아가 자신을 최하위로 꼽자 그에대한 보복성으로 수아를 역시 최하위로 선택하는 것처럼 묘사되었다. 미션에서 우승을 차지할 정도의 실력을 가진 트루디를 최하위로 뽑은 수아의 선택 역시, 납득이 가지 않는 면은 있지만, 어차피 우승을 차지한 트루디가 자신의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보복성 선택을 했다는 것에 대해 많은 시청자들은 실망감을 내비쳤다.

 

 

 

2의 윤미래가 되느냐, ‘윤미래 짝퉁이 되느냐는 사실 종이 한 장 차이다. 트루디에 대한 호감도가 올라가면 2의 윤미래지만 호감도가 하락하면 윤미래 짝퉁으로 평가 받을 수 있다. 문제는 트루디가 윤미래의 색깔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자신의 랩에 그 색깔을 인정하지도 않을뿐더러, 졸렬하거나 거만한 태도를 보이는 것처럼 묘사되고 있는 점이다.

 

 

 

아이러니 한 것은, 힙합에 있어서 겸손은 미덕이 아니라는 것이다. 자신을 드러내고 표현하는 것이 미덕인 힙합계에서 한국 시청자들은 유독 겸손과 인성을 강조한다. 물론 힙합이라고 해서 불법을 저지르거나, 다른 사람을 해하는 행위가 정당화 될 수는 없다. 그러나 용인되는 범위가 지나치게 좁은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볼 필요는 있다.

 

 

 

물론 단순히 자신의 성격과 개성을 드러내는 것이 문제는 아니다. 그 성격을 드러내는 과정에서 시청자들이 납득하지 못할만한 포인트가 생기는 것이 문제다. 지난 시즌에서는 졸리브이가 그런 비난의 주인공이 되었다. 반면 자신의 성격을 공격적으로 드러낸 제시나 치타는 비난도 있었지만 수혜자가 되었다. 개성을 드러내는 것은 좋지만, 그 개성이 개성으로 받아들여지느냐, 아니면 성격의 결함으로 받아들여지느냐는 사실 종이한장 차이다. 그 종이한장 차이를 이해하지 못하면 한국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살아남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자신의 이미지를 제대로 만들지 못하면 트루디는 윤미래를 따라한 비호감 래퍼 정도로 각인 될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 과연 자신의 개성을 대중에게 트루디는 납득시킬 수 있을까. 단순히 실력을 넘어, <언프리티>가 끝날 때까지 그가 생각해 봐야 할 고민이 아닐 수 없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