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이 인 것만큼이나 그 논란을 어떻게 대처하느냐는 중요한 문제다. 논란을 일으키지 않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이미 일어난 논란이라면 사후에 어떤 방식을 사용해 그 논란을 수습하는지를 고민해야 한다. 그러나 최근 이런 수습에 실패한 두 명의 여배우가 있다. 바로 윤은혜와  고소영이 그들이다. 그들은 어쩌다가 대중과의 소통에 실패하고, 대중을 기만하게 되었을까.

 


 

 

 


먼저 윤은혜는 중국 예능 프로그램 <여신의 패션>에 출연하며 본인이 직접 디자인에 참여한 의상의 표절논란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러나 이후 윤은혜 측의 공식입장은 '표절할 이유가 없다'였고, '디자이너 측이 윤은혜의 이름을 홍보에 이용하지 않길 바란다'는 사족을 덧붙였다. 문제는 이런 해명이 논란을 증폭시키고, 대중의 감정을 자극하는 촉매제가 되었다는 점이다. 의상의 표절 여부는 본인만이 알겠지만, 한 눈에 보기에도 지나치게 비슷해 보이는 의상의 분위기에 이미 대중이 표절을 '의심하고' 있는 상황에는 그 의심을 말끔히 해소해 주거나, 아니면 적절한 사과 혹은 겸손한 태도가 필요했다.

 

 

 


그러나 윤은혜측은 고압적으로 자신의 입장을 견지하는 태도를 보이는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이후에 벌어진 일은 윤은혜의 입장을 더욱 난처하게 만드는 방향으로 흘러갔다. 윤은혜의 다른 의상들까지 명품을 카피했다는 의심을 받았으며, 윤은혜가 드라마 <궁>시절 자신이 디자인했다고 밝힌 실내화마저 사실이 아니었음이 드러났고, 이후 <여신의 패션>과 관련해 윤은혜가 중국 sns인 웨이보에 올린 글은 표절논란에도 불구하고 희희낙락한다는 인상을 주기에 충분했다.

 

 

 

 


 

결국 윤은혜는 소통을 거부하기에 이르렀다. 더 이상의 공식 입장도 없었고, 국내 입국때는 얼굴을 가리고 취재진과 일절의 인터뷰 없이 공항을 빠져나갔으며 참석이 예정되어 있던 부산 국제 영화제에도 불참선언을 했다. 이런 모든 사항들은 표절논란의 나비효과 모두 화제가 되었으며 그런 과정속에서 여론은 더욱 악화되었다.

 

 

 


 

고소영 역시 이와 비슷한 잘못을 저질렀다. 고소영은 대부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는 일본기업의 광고를 찍었다. 실질적으로 대부업체이지만 대출광고가 아니라 기업광고라는 이유로 TV 속 어느 시간대에나 방송이 가능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여론은 들끓었다.

 

 

 


 

기업의 광고라 해도 실질적으로 그 기업이 대부업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기업이라면 그것이 실질적인 대출 관련 광고와 이어지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었다.

 

 

 


고소영측은 이후 '의도와 다르게 논란이 되었다'며 '아예 생각을 못한 것은 아니지만 고금리 상품이나 대부업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제외하고 오로지 기업 광고 이미지 모델로만 계약을 맺었다. 대부업 부분에 대한 것과는 무관하다'는 해명을 내놓았다. 그러나 이미 이런 점을 미리 인지하고 있었으면서도 이런 광고를 강행하고, '무관하다'는 황당한 해명을 내놓는 고소영측에게 비난은 더욱 거세게 몰아쳤다.

 

 

 

 


대출 광고를 한 것이 아니라 기업의 광고를 한 것이라는 해명은 마치, '술은 먹었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라는 말과도 다를 게 없다. 그런 식으로 따진다면 마약을 파는 가게의 홍보 전단지를 돌려도, "나는 마약을 판 것이 아니라 가게를 홍보한 것 뿐"이라는 변명이 가능할 것이다. 혹은 도박을 할 수 있는 장소를 알려주면서 "나는 장소를 알려줬을 뿐 도박을 하라고 한적 없다"고 말한다면 설득력이 있을까?

 

 

 


직접 '마약'이나 '도박'이라는 단어를 언급하지 않았다고 해서, 유명연예인의 그런 홍보 행위가 도덕적으로 용납이 될 수 있는가를 생각해보면 대답은 뻔하다. 법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한들, 유명 연예인의 사채 광고는 굉장한 논란거리가 되어왔고 엄청난 문제로 지적되어왔다. 이미지를 생각하는 연예인이라면 이런 결정을 하지 않는 편이 옳다.

 

 

 

 

윤은혜와 고소영 모두 자신에게 쏟아지는 비난의 본질을 알아차리지 못한 해명을 내놓았다. 그렇기 때문에 대중은 그들의 행동에 더 비난을 쏟을 수밖에 없다. 그들이 자신들의 입장을 쉽사리 뒤바꾸지 못하는 것은 그들의 행위의 결과로 수십억의 금액이 왔다 갔다 했기 때문이었다.

 

 

 


윤은혜의 의상은 중국인 바이어에게 40억대에 낙찰되어 이미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상황이고 고소영 역시, 계약을 파기할시 물어야 할 위약금이 만만치 않다. 윤은혜측은 윤은혜에게 직접 수익이 돌아가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그렇다고 해서 표절을 인정하고 상황을 수습하기엔 늦은 것이다.

 

 

 

가장 좋은 해법은 그들이 애초에 이런 실수를 하지 않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미 해 버린 실수에 그들은 대중을 기만하는 해명을 내놓는 또 다른 실수를 범하고 말았다. 차라리 침묵을 지키는 편이 그들에게는 이득이 되었을 터였다. 자신의 입장만 있고, 논란의 본질은 없는 그들의 해명은 해명이 아니라 변명에 불과하다. 그리고 그 변명은 결국, 대중을 기만하는 자충수에 지나지 않게 되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