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김수현의 열애설은 예상치 못한 인물과 터졌다. 바로 얼마전 김수현과 같은 소속사인 키이스트로 거처를 옮긴 원더걸스 출신의 안소희가 상대였기 때문이었다. 두 사람의 접점이 없었던 것은 물론, 요즘 유행하는 파파라치 사진 한 장 없은 열애설은 10분만에 양측의 부인으로 마무리되었다.

 

 

 

그러나 이 둘의 열애설이 터졌다는 것만으로도 화제가 되기에는 충분했다. 연예정보 프로그램인 <한밤의 tv 연예>에서는 이 둘이 부인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열애설을 다루며 열애설의 근거를 찾았다. 그러나 이 근거라는 것이 2년전 안소희가 참석한 <은밀하게 위대하게>VIP시사회와 김수현이 중국 팬미팅에서 불렀다는 노바디’, 그리고 두 사람이 같은 소속사가 되었다는 세가지였다. 그러나 이런 열애설의 근거들은 너무나도 빈약하여 방송의 가치가 있다고 보기도 힘든 것들이었다.

 

 

일단 열애설 속에서 김수현과 안소희는 1년간 열애를 했다고 보도가 되었는데 2년전 시사회가 그 근거가 되는 것은 황당한 일이다. 게다가 누가 안소희를 초대했느냐하는 것 역시 당시 영화에 출연했던 최우식이 안소희와 같은 JYP출신이기에 얼마든지 김수현이 아닌 접점을 찾을 수 있는 일이었다. 김수현이 부른 원더걸스의 노바디역시 그 당시 최고의 히트곡으로 누구나가 다 따라할 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곡이다. 팬서비스로 누군가의 노래를 부르는 것이 열애설과 연결되는 것은 너무나 억지스러운 설정이 아닐 수 없는 것이다. 그 정도로 접점을 찾으려면 세상에 접점을 가지지 않은 사람이 더 드물다. 더군다나 연예인으로 한정한다면 모든 사람들이 열애설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두 사람이 같은 소속사가 되었다는 것 역시 얼마든지 우연의 일치로 연결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소속사의 재빠른 대처 탓인지 열애설은 10분만에 진화되었다. 이쯤 되면 마치 열애설이 날지 미리 알고 있었던 것 같은 분위기다. 하필이면 안소희가 소속사를 옮기고 난 후 바로 열애설이 터지고 10분만에 진화되는 촌극이 벌어지는 것은 마치 어떤 의도를 가지고 일부러 열애설을 낸 것이 아닌가 의심스럽기까지 하다. 그 흔한 파파라치 사진은커녕, 서로간의 접점도 제대로 찾을 수 없는 둘의 열애설은 말 그대로 노이즈에 불과했다.

 

 

 

가수 씨엘과 송민호의 열애설 역시 재빠르게 진화되었다. 이 둘의 열애설 역시 김수현-안소희의 열애설과 그 패턴이 완벽하게 흡사했다. 둘이 같은 소속사라는 것 외에는 파파라치 사진 한 장 없었고, 근거가 될만한 접점 역시 쉽게 찾기 힘들었다.

 

 

 

이뿐이 아니다. 코미디언 장동민과 가수 나비의 열애설은 이미 모든 진화가 끝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인터뷰에서 다시 한 번 언급되고야 만다. “정말 아닌데 왜 또 그러느냐. 이제 그만 하라.”는 장동민의 인터뷰 내용은 버젓이 타이틀로까지 활용된다. 아무리 열애설이 대중의 관심을 촉발할 가장 강력한 무기라지만 이쯤되면 지나치지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근거없는 열애설은 정보로서의 가치가 전혀 없다. 물론 실제로 사귀고 있다 하더라도 그것은 어디까지 스타 개인의 일이다. 다만, 그들의 유명세가 그들의 연애 사실에 호기심을 가지게 할 뿐이다. 그 호기심을 충족시켜주는 것 역시 스타들이 좋으나 싫으나 할 수밖에 없는 일 중 하나다. 그것이 스타라는 자리다. 그러나 전혀 근거 없는 열애설은 다르다. 그들이 부인했음에도 불구하고 2, 3차적으로 소비하며 대중의 말초신경을 건드리는 행위는 말 그대로 낚시고 농락하는 것밖에는 되지 않는다. 소위 카더라통신에 기대어 정보를 전하는 행위는 일명 찌라시에 불과하다. 그런 찌라시를 공식적인 정보로 제공하려면 그에 상응하는 증거정도는 찾아오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다. 일단 터뜨리고 아니면 마는 식의 보도 행태는 대중의 피로도만 쌓이게 하는 행위가 아닐 수 없는 것이다. 근거없는 열애설 폭탄에 낚인 대중의 불편함과 찝찝함은 누가 해결해 줄 것인가. 책임감있는 보도 태도가 시급한 시점이 아닐 수 없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