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정이 케이블 드라마 <상상고양이>에서 유승호와 주연으로 호흡을 맞추게 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적지 않은 비난 여론이 잃었다. 조혜정은 이전에 단역으로 tv에 모습을 드러낸 적이 있지만 주연급 연기자라 보기 어려웠고, 예능 프로그램 <아빠를 부탁해>를 통해 이름을 알린 케이스였기 때문이다.

 

 

 


 

조혜정에게 금수저 논란이 인 것은 그가 가진 능력을 대중에게 인정받기 보다는 그의 아버지 조재현의 후광을 받았기 때문이었다. 그가 배우로서 단역을 맡아왔고 심지어는 아르바이트 생신분으로 살았다고 해도 그는 좋은 가정환경에 상대적으로 연기하기 용이한 조건을 아버지로부터 획득했고, 주연으로 발탁된 시점 역시 아버지와 함께 출연한 예능으로 인지도를 쌓은 후였다. 그러나 이 예능 출연 이후로 조혜정 자체가 주연급의 캐스팅을 노릴 만큼의 인기나 인지도를 확보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엄밀히 말해 조재현의 후광에 기댄 활동이라고 보는 것이 옳다. 조재현이 유명인이 아니었다면 <아빠를 부탁해>에 출연할 이유조차 획득하지 못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 그가 갑작스런 주연을 맡고 상대역으로 그동안 인지도를 확실히 쌓아올려 주연급 배우로 성장한 유승호가 확정되었다는 것에 특혜논란이 따라붙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대중의 관심을 필요로 하는 연예인이라면 그 비난의 수위가 더 높아질 수 있었다. 이런 논란에 가장 현명한 방법은 침묵이었다. 그러나 조혜정의 오빠인 조수훈까지 sns로 반격에 나서며 논란은 더욱 거세게 일었다. 결국 조혜정은 sns를 닫았고 금수저 논란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조혜정에게 금수저 논란이 인 것은, 대중이 인정한 그의 능력 이상의 혜택이 주어졌다는 인식이 있기 때문이다. 대중이 인정한 부분만큼 활동 범위를 늘렸다면 이런 논란을 피할 수 있었다. 조혜정은 <아빠를 부탁해>속에서도 단역부터 시작했으며 아르바이트까지 해왔다며 아버지로부터 혜택을 받지 않았음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그의 존재감이 확인된 것은 <아빠를 부탁해> 이후였고 결국 대중에게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보이기도 전에 아버지 때문에 출연할 수 있었던 예능 프로그램 한 번으로 주연 자리에 발탁된 것처럼 보인 것이다.

 

 

 

 


조혜정은 단순히 연예인 2세기 때문에 논란의 중심에 선 것이 아니다. 김용건의 아들인 하정우 역시 연예인 2세로서 활동을 시작했지만 현재는 아버지보다 배우로서의 지명도와 인지도가 높다. 그는 1998년 데뷔한 후, 각종 드라마와 영화에서 단역을 맡으며 배우 생활을 시작했다. 2005년 <프라하의 연인>에서 전도연의 경호원 역할을 맡으며 주목을 받은 그는 2007년 드라마 <히트> 주연을 거쳐 2008년 영화 <추적자>의 살인마 역할을 통해 색깔 있는 배우의 입지를 확고하게 다졌다. 이 과정에서 그의 존재감은 김용건의 아들로서 빛을 발한 것이 아니었다. 하정우라는 배우의 존재감이 아버지의 존재를 누를 정도로 강력했던 것이었다. 대중이 그를 인정하게 하고 받아들이도록 한 것은 오로지 그의 뛰어난 선구안과 재능이었다. 물론 작품운도 함께했다. 대중이 인정한 만큼 스스로 성장한 그의 존재감은 지금 캐스팅이 힘들 정도의 그의 스케줄 속에서도 확인될 수 있다.

 

 

 


결국 누구의 아들이고 딸인가가 중요한 위치에 스스로 선 것은 조혜정이다. 조혜정이 자신의 연기력이나 재능으로 스스로의 가치를 증명해 냈다면 이런 논란은 애초에 생기지 않았을 터다. 이제 조혜정은 아버지의 후광을 입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그 후광을 자신의 후광으로 옮겨오기 위한 작업에 들어가야 한다. 그 결과는 그가 앞으로 자신이 받은 기회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따라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의 연기력이 자신이 받은 기회에 미치지 못했다고 판단 될 시, 다시 대중은 언제든지 그에게 비난의 날을 세울 수 있다. 한 마디로 조혜정이 스스로의 가치를 증명하는 길은 연기력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단, 그의 연기력에 대중은 더욱 혹독한 잣대를 들이댈지도 모른다. 대중의 예상을 뛰어넘을 정도의 뛰어난 재능을 보여야 한다는 부담감이 그에게는 있다. 그러나 모든 논란을 떠나서 자신의 존재감을 그 스스로 증명해 내는 순간 금수저 논란은 자연스럽게 사라질 것임에는 틀림이 없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hinkhun.tistory.com BlogIcon 훈잉 2015.10.24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욕을 먹는지 도통 이해를 할 수가 없습니다.
    본인의 실력이있으니 캐스팅이되는거고, 배경이닌 집안을 보고 뽑을 수도 있습니다.
    집안이나 부모님덕에 혜택을누리는거고, 그 혜택을 누리려고 그만큼 그부모님들의 피땀흘려가며 노력한 결과입니다.
    어려서부터, 계속 보오고, 연습하고 가장가깝게 배울수있었던것이 오히려 독이되어 피해를주고상처를주네요

  2. Favicon of https://sameworld.tistory.com BlogIcon 차포 2015.10.26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사회에서 부모가 간길을 자녀가 간다는 건 보는눈의 99프로가 곱지는 않다. 부모가 은퇴한후 간것도 아니고 아직 현역 이면 더 더욱 그렇다. 억울해도 억울하다고 하지 마라. 실제 능력이 뛰어나도 내능력이 뛰어나서 그렇다고 하지 마라. 죽어도 부모간 길을 가겠다고 마음 먹었으면 뒷배 밀어줘서 간다.생각 하고 가라. 그냥 니가.좋아 선택한길 암소리.말고 가라. 니가 부모 보다 나으면 나중에 그렇다고 주변에서 이야기.해준다. 남한테 나는 나니까 이딴 소리 마라. 안그래도 사람 많고 말많고 경쟁 심한 사회다.. 남들 보다 좀 유리하게 출발 했다 생각 하고 죽어라 노력해 실력으로 보여줘라. 아니면 증말 피눈물 흘려 올라온 애들한테 덜미.잡히고 뒷다미.까이고 니 앞길 먼저간 부모 얼굴 욕되게.한다. 인정하고 억울해 하지 말고 죽어라 노력해라.

  3. Favicon of http://haooooo.tistory.com BlogIcon 데덱 2015.11.24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요 금수저라고 다들그러고 .
    하정우 보고 배우라고 그러고
    왜그래요.솔직히 부럽죠
    그런사람들보면 그래서 욕하는사람도 있고 근데 자기아빠가
    멋진배우니까 하고 진심 으로.
    그리고 처음이라서 연기 못한다고.그러잖아요 조혜정이 연기를 시작한지 그렇게 경험이 쌓이지도 않았잖아요 누가 처음부터잘하겠어요?
    차근차근 경험쌓고 그러다가보면 잘하는거지.왜다 욕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