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에서 여성의 역할은 한정되어 있다. 유재석을 비롯해 신동엽, 이경규, 김구라, 전현무, 김제동 등 프로그램 전체를 총괄하는 역할은 주로 남성에게 맡겨져 있고 여성은 그들을 보조하거나 게스트로서 활약하는 수준에서 그친다. 굳이 여성들이 전면에 드러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진짜 사나이>여군 특집정도다.

 

 

 

<무한걸스>처럼 여성이 주축이 된 예능은 케이블 한 구석에서 별다른 주목도 받지 못한 채, 쓸쓸히 퇴장했다. 그 이전에 <골드 미스가 간다> 같은 예능은 결혼이라는 주제로 여성에 대한 편견에 사로잡혀 있었으며, 결국 왕따설 같은 논란만 제공한 채 막을 내렸다. 여성을 주축으로 한 예능이 호응을 얻지 못하는 것이 여성 예능인들의 예능이 방영되지 않는 가장 큰 이유이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플랫폼이 제대로 형성되어 있지 않는 것도 사실이다. 여성 예능인들이 캐릭터를 설득하고 장기적인 흥행으로 이끌만한 프로그램 자체가 많지 않다.

 

 

 

김숙은 <무한도전> 예능 총회에서 “ 2015년은 남자 판으로 대세 쿡방마저도 남자 셰프가 대다수였다. 연예대상 후보도 남자만 노미네이트됐다“2015년은 여자 예능인이 살아남기 힘든 해라고 총평하며 여성 예능인들이 설자리가 없다는 뼈있는 한 마디를 했다. 김숙의 설명대로 요리는 물론, 심지어 아이를 보는 육아 예능까지 남성 위주로 꾸려졌다.

 

 

 

 

그러나 이런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의미있는 도약을 이뤄낸 여성 예능인들이 있다. 그들은 설자리를 스스로 만들고 자신의 캐릭터를 어필하며 운신의 폭을 늘려나가는 수완을 발휘하고 있는 것이다.

 

 

 

일단 현재 대세로 꼽히는 여성 예능인의 대부분은 <코미디 빅리그> 출신이라는 것이 눈에 띈다. 2014의리’ ‘호로록 송등의 유행어를 히트시키며 현재까지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이국주부터 최근 대세로 떠오른 박나래 장도연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이다.

 

 

 

 

이국주는 자신의 몸을 활용하여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뚱뚱하다는 사실을 당당하게 드러내며 먹는 즐거움을 설파하고 당당하게 자신의 몸을 개그소재로 삼으면서도 자신의 몸을 비하하지 않는다. 이국주의 캐릭터는 많이 먹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캐릭터로서 대중에게 어필하며 개그 소재로 연애 멘토의 역할까지 자처하고 나섰다. <코미디 빅리그>에서부터 <나 혼자 산다>등 방송은 물론, 인터넷 방송인 <언니네 핫초이스>부터 라디오 <이국주의 영스트릿>까지 다방면의 활동을 통해 여전히 식지 않은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이 바통을 이어받아 박나래 역시 솔직함과 당당함으로 대세의 반열에 올랐다. 망가지기를 두려워 하지 않는 분장은 물론, 거침없는 입담과 태도로 호감을 얻고 있는 것이다. 박나래는 <코미디 빅리그>, <나의 머니 파트너:옆집의 CEO>등에 고정출연 중인 것은 물론각종 예능의 게스트로 각광받으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장도연 역시 예능감은 물론 큰 키와 모델같은 체형을 적극 활용하여 주목 받고 있다. 장도연의 강점은 <코미디 빅리그>등에서 보여준 개그 스타일 뿐 아니라 <스타그램> <더 바디쇼>등의 스타일링이나 피트니스 프로그램까지 섭렵할 수 있는 이미지다. 장도연은 박나래와 더불어 여성 예능인 게스트로 각광받는 몇 안 되는 여성 예능인 중 하나다.

 

 

 

마지막으로 <님과 함께>갓숙이라는 별명까지 획득해 낸 김숙이 있다. 김숙은 가부장적 아버지상에 반대되는 개념인 가모장적인 캐릭터를 어필하며 상식을 뛰어넘는 즐거움을 주고 있다. 대놓고 <우리 결혼했어요>류의 프로그램에서 쇼윈도 커플이라는 개념을 대놓고 밝히며 오히려 솔직하고 신선하다는 평을 이끌어 낸 것은 김숙의 캐릭터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다.

 

 

 

김숙은 인터뷰에서 나는 항상 이런 성격이었는데 시대가 바뀌니 주목을 받게 되는 것 같다.”며 자신의 캐릭터가 단순히 만들어 진 것이 아니라 본인의 원래 성격임을 드러냈다. 김숙은 솔직하면서도 상대방의 발언도 인정해 줄줄 아는 호탕함으로 두터운 여성 팬층을 확보하며 입담과 캐릭터를 어필하고 있다.

 

 

 

이렇게 여성 예능인들이 도약하는 와중에서도 여전히 예능은 남성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다. 김숙등이 증명했듯, 여성 예능이 호응을 얻지 못하는 것은 그들이 단순히 여성이라서가 아니라 그들에게 적절한 기회와 환경이 제공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도 자신의 존재감을 어필할 줄 아는 예능인들의 활약은 박수를 보낼만 하다. 그들이 여성 예능인의 한계를 극복하고 더 큰 존재감을 발휘하게 될 날을 기대해 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